이집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스르 아랍 공화국
아랍어: جمهوريّة مصر العربيّة
Flag of Egypt.svg Coat of arms of Egypt (Official).svg
국기 국장
표어 없음
국가 나의 조국, 나의 사랑과
마음은 그대를 위해
Egypt on the globe (de-facto only and disputed hatched) (North Africa centered).svg
수도 카이로 북위 30° 03′ 29″ 동경 31° 13′ 44″ / 북위 30.058056° 동경 31.228889° / 30.058056; 31.228889
정치
공용어 아랍어1
정부 형태 단일 국가
이원집정부제 공화국
대통령
총리 대행
압둘팟타흐 시시
이브라힘 말라브
역사
독립  
 • 왕국 독립
 • 공화국 선포
 •국가 기념일
영국으로부터
1922년 2월 28일
1953년 6월 18일
6월 23일
지리
면적 1,002,450km² (30 위)
내수면 비율 0.632%
시간대 EET (UTC+2)
DST EEST (UTC+3)
인구
2010년 어림 79,089,650명
2006년 조사 76,699,427명
인구 밀도 82.3명/km² (120위)
경제
GDP(PPP) 2010년 어림값
 • 전체 $4,966억 6,040만
 • 일인당 $6,347
HDI 0.662 (112위, 2012년 조사)
통화 파운드 (EGP)
기타
ISO 3166-1 818, EG, EGY
도메인 .eg
국제 전화 +20

1이집트 구어체 아랍어가 주로 사용된다.
이 언어는 표준 아랍어와 조금 다르다.

이집트 아랍 공화국(이집트아랍共和國, 아랍어: جمهورية مصر العربية 줌후리야트 미스르 알아라비야[*], 이집트 구어체 아랍어: جُمْهُورِيَّة مَصْرْ العَرَبِيَّة 굼후리야트 마스르 알아라비야, 듣기 ), 줄여서 이집트(아랍어: مصر 미스르[*], 이집트 구어체 아랍어: مَصْرْ 마스르, 문화어: 에짚트) 또는 애급(埃及)은 아프리카의 북동쪽에 자리 잡고 있는 나라로, 시나이 반도를 통해 서아시아와 이어져 있다. 영토 면적은 약 1,010,000 제곱킬로미터로, 북쪽에는 지중해, 북동쪽으로는 가자 지구이스라엘과 접하고 있고, 동쪽에는 홍해, 남쪽에는 수단, 서쪽에는 리비아가 있다.

약 7천 6백만 인구[1] 중 절대 대다수가 나일 강변에 거주하는데, 이 지역은 약 40,000 평방킬로미터 넓이로, 이집트에서 유일하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이다. 나머지 사하라 사막 지역에는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다. 이집트 인구의 절반 가량이 도시에 살고 있는데, 대부분 카이로, 알렉산드리아, 그밖에 나일 삼각주의 주요 도시에 집중되어 있다.

이집트는 고대 이집트 문명과 그 산물인 기자의 피라미드대 스핑크스 등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유명하다. 남부 도시 룩소르에는 카르낙 신전이나 왕들의 계곡 등 고대 유적이 수없이 많다.

또 이 나라는 중동에서 중요한 정치적, 문화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가이다. 또 경제 면에서도 매우 앞선 나라로서, 국가 생산에서 관광, 농업, 산업, 서비스업 부문이 각각 거의 비슷한 비중을 차지한다. 그리하여 이집트 경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데, 이는 투자 유치를 위한 입법, 사회 및 정치 안정, 근래의 무역 및 시장 개방 덕분이기도 하다.

1922년입헌 군주국으로 독립하였으며, 1953년 육군 장교인 나세르가 쿠데타를 일으켜 공화국을 선언하게 된다. 수도는 카이로(아랍어로 '카히라')이다.

또한, 이집트는 현대 문화로는 주로 이슬람 문화도 많이 있다. 이집트 국민의 대다수가 이슬람교를 믿고 일부 국민이 기독교(콥트 교회)를 믿는다.

현대 공용어로는 아랍어(이집트 아랍어)이고, 고대에는 고대 이집트어(문자는 이집트 상형문자를 사용.)를 사용하였다.

국호 유래[편집]

신성 문자로 쓴 km.t (Egypt)
km m t
niwt

고대 이집트의 국호로는 Kemet(kṃt)이 있는데, 이 말은 "검다"는 뜻의 kem에서 나온 말로, 이것은 나일 강의 홍수로 형성된 비옥한 흑토에서 유래했다. 또 deshret(dšṛt)이라고도 하는데, "붉은 땅"을 뜻하며 이집트의 사막 때문에 붙은 명칭이다.[2] 이 이름은 이집트 언어의 콥트어 시대에는 kīmi, kīmə가 되었으며, 초기 그리스어는 케미아(Χημία, Khēmía)로 나온다.[3] 다른 명칭은 t3-mry으로, "강가의 땅"이란 뜻이다.[4] 상하 이집트는 각각 Ta-Sheme'aw(t3-šmˁw, "사초(莎草)가 자란 땅"), Ta-Mehew(t3 mḥw, "북쪽 땅")이라고 했다.

현대 이집트의 공식 국호는 미스르(아랍어 Miṣr, 이집트 아랍어: Maṣr)이다. 셈어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이집트를 일컫는 다른 셈어파의 단어와 어원이 같은데(가령 히브리어의 מִצְרַיִם , Mitzráyim처럼), 말 그대로 "두 개의 좁은 땅"을 뜻하는 말이었다.(이집트에 상, 하 이집트 두 왕조가 있었기 때문이다)[5] 이 낱말은 "대도시", "문명" 또 "나라", "변경의 땅"도 의미했다. 영어 명칭 "Egypt"는 고대 그리스어 아이귑토스(Αίγυπτος)에서 유래하여 라틴어 아이깁투스(Aegyptus)를 통해 전해진 말이다. 형용사 aigýpti, aigýptios콥트어에 차용되어 gyptios, kyptios가 되었으며, 아랍어에서 qubṭī가 되었다가 qubṭ로 변해 다시 영어로 전해져 콥트(copt)가 되었다. 원래 이 말은 후기 이집트어 낱말 Hikuptah("Memphis")에서 나온 말로, 초기 이집트어 명칭 Hat-ka-Ptah(ḥwt-k3-ptḥ, 멤피스프타 신전의 이름인 "프타의 카(영혼)의 집"을 뜻했다)가 와전된 것이다.[6] 스트라보는 아이귑토스(Αίγυπτος) 명칭이 "에게 해의 밑"을 뜻하는 Aigaiou huptiōs(Aἰγαίου ὑπτίως)의 합성어에서 변한 말이라는 민간 전승도 전하고 있다.

역사[편집]

이집트의 역사에는 나일 강파라오(이집트의 왕)가 빠질 수 없다. 기원전 525년에 이집트가 페르시아의 아케메네스 제국에 점령당한 이후, 1936년까지 피정복의 역사로 점철되었다.[7] 이집트는 2천 년 전에 로마 제국에게 정복당하였고, 아랍인들이 점령하여 지금처럼 이슬람 국가가 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1799년에 나폴레옹이 짧은 기간 동안 점령한 역사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19세기 초에는 오스만 제국과 함께 그리스의 독립을 저지하려고 애를 썼지만, 끝내 패배한다. 하지만 이것 때문에 이집트는 자치권을 얻는다. 한 때는 수단이나 키프로스까지 진출했다. 그중 키프로스는 훗날 영국의 땅이 되어 1960년에 독립을 맞이한다.

무함마드 알리는 이 시기에 이집트의 지도자로 등극한다. 그는 이집트를 근대화된 국가로 만들기 위해 모든 개혁을 단행한다. 그 중 하나가 수에즈 운하이다. 이 운하를 만들기 위해 12년이 걸렸고, 수만명을 넘는 노동자들이 혹사를 당했으며 그 때문에 이집트는 엄청난 빚을 지고 말았다. 게다가 프랑스의 차관에 의존한 것이라 이집트로써는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당시 프랑스는 프로이센 왕국과의 전쟁에 패배하여 훗날 독일 제국이 되는 프로이센을 상대로 50억 프랑의 빚을 갚아야 할 처지였다.(보불전쟁) 이것을 눈치챈 영국이 이집트의 상황을 이용하여 1876년에 보호령으로 만들어버렸다. 그 도중에 아라비 파샤가 영국과 다퉜으나 패배하고 말았다.

영국은 1914년에는 이집트를 정식으로 식민지로 병합하려 하였으나 이는 이집트인들의 막강한 저항에 부딪혔다. 당시 이집트인들 중에는 친독적인 성향을 가진 자도 있었다(당시 독일 제국은 영국-프랑스-러시아 제국삼국협상과는 적대국이었다). 또한 제1차세계대전 기간이었으므로 영국은 이집트의 반영폭동이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았으며 오히려 영국을 도와 전쟁에 참전하는 쪽을 원하였다. 때문에 식민지 병합은 무산되었고, 결국 전후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보장받게 되었다. 그러나 명목상 자주 독립국이지 군권을 비롯한 여러가지 권리가 영국에 있었다. 제2차세계대전 이후 이집트에 반환된다.

당시 이집트에 대영제국의 정시 왕령식민지가 아니라 보호국이었으므로 은 독자적인 군주(메메트 알리 왕조 유지)와 내각 제도를 유지할 수 있었고, 올림픽에 진출한 적도 있었다는 점이다. 이집트는 1912년 스톡홀름 올림픽 때부터 참가하기 시작하였다.

이집트는 1922년에 왕국의 이름으로 독립하였다(문서 중복을 막기 위해 근대 이집트 왕국이라 표기함). 수에즈 운하를 제외하고는 모두 완전 독립을 한 것이다. 군대는 1937년에 영국으로부터 독립하였고, 공군도 이 때 창설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연합의 회원국으로 가입했으며, 제1차 중동 전쟁도 맞이했다. 전쟁 초기에는 이집트와 요르단을 비롯한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의 영토를 침공하여 승승장구했으나, 이스라엘의 반격으로 아랍 국가들은 결국 패배를 맞이한다.

당시 이집트의 국민들은 가난했고, 정치인들은 무능하고 부패했다. 이를 틈타 중동 전쟁에 참전한 바 있었던 나세르라는 장교가 1953년에 공화정을 선언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나세르의 뒤를 이은 안와르 사다트 대통령은 이스라엘과의 단독적인 평화노선을 세운 이유로 다른 아랍 국가들에게 따돌림을 받았다. 그가 암살되자, 아랍 세계의 정상들은 그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의 뒤를 이은 이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은 1981년에 권력을 승계받아 30년째 재임하였으나 2011년 2월 11일, 반정부 시위의 영향으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게 되었다.

무바라크 이후[편집]

무바라크의 퇴진이후, 군부가 권력을 잡다가 총선에서 무함마드 모르시가 당선되었다. 모르시는 이집트 헌법재판소의 판결로 해산된 의회재소집을 결정하면서 군부와 충돌하게 되었다[8] 이집트 헌재는 의회해산을 따라야 한다고 발표했지만, 미국은 민주주의 원칙이 존중되어야 한다고 발표했다[9][10] 하지만 이집트 헌법재판소가 모르시의 의회재소집은 무효라고 밝혔고, 모르시도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11][12] 힐러리 클린턴이 이집트에 왔을 때 7월 15일에 토마토와 신발세례를 받았다.[13][14] 2012년 7월 24일에 모르시는 새 총리를 지명했다.[15] 그리고 칸딜 총리는 새내각 구성을 마쳤다.[16] 최근 시나이 반도에서 테러가 일어났고 모르시는 정보국장을 바꿨다. 하지만 시나이 반도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무슬림형제단과 세속주의세력간에 정치적 충돌이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17] 그리고 최근 모르시는 국방장관을 해임하면서 모르시와 군부사이에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해임대신에 대통령고문으로 바뀌었다.[18][19] 2012년 8월 24일에는 모르시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져서 모르시지지자들과 충돌이 일어났다. 충돌로 5명이 다쳤다.[20] 모르시는 8월 28일에 기독교인과 여성을 정부관리로 임명했다.[21] 이집트는 무슬림형제단의 세력이 강해지면서 일부가 반무슬림형제단세력의 연대조짐을 보이고 있다.[22] 이집트는 새로운 헌법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논란을 낳고 있다.[23] 이집트는 법원에서 이슬람무장단체 14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24] 이집트는 새 헌법초안을 작성중인 가운데 일부 조항이 여성의 권리를 제한할 수 있다는 지적에 논란에 일고 있다.[25] 2012년 10월 9일에는 전군부지도자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26] 2012년 10월 12일에는 모르시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과 반대하는 세력이 충돌해서 110명이 부상을 입었다.[27] 이집트 헌법재판소는 10월 17일에 새 헌법 초안의 일부가 헌법재판소의 권한을 제한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28] 이집트는 여성뉴스앵커가 히잡을 쓴 것을 계기로 이집트항공도 여자승무원이 히잡을 쓰는 것을 허용하면서 이슬람화에 대한 비판이 11월 13일에 일어났다.[29] 11월 22일에 무르시가 대통령의 권한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헌법초안을 발표하고 12월 15일에 국민투표를 부친다고 발표한 이후 이집트에서는 전국적으로 시위가 일어났고, 시위과정에서 반정부시위대와 친정부시위대가 충돌했다.[30] 이집트 사법부도 93년만에 시위에 동참했다.[31] 12월 5일에는 대통령궁부근에서 무르시 찬반세력들이 충돌했다.[32] 12월 8일에 무르시는 헌법 선언문을 폐기했지만, 국민투표는 예정대로 실시한다고 밝혀서 반대파는 반발하고 있다.[33] 1차투표가 끝난 다음 2차투표가 끝나고 64%가 찬성표를 던지고 새 헌법은 통과되었지만, 야권은 반발했다.[34][35] 무르시는 26일에 새헌법을 승인하는 것에 서명한 뒤 방송연설에서 야권을 회유하기 시작했다.[36] 2013년 1월 25일에 이집트는 혁명이 일어난지 2주년이 되었지만, 시위와 함께 유혈사태가 일어나면서 1월 27일에 무르시는 3곳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37][38] 2월 1일에는 무르시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집트 전역에 발생하면서 시위대와 진압 경찰이 충돌했다.[39] 2013년 7월 3일 압델 파타 엘시시 국방장관 주도의 군부 쿠데타가 일어나 무함마드 모르시 대통령이 축출되었다.이후 국방장관 압델 파타 엘시시는 대통령 대행으로 헌법재판소장인 아들리 만수르를 임명하였고, 이후 7월 4일 임시 대통령직에 공식 취임하였다. 대통령 대행은 아들리 만수르이나, 사실상 국가원수로 쿠데타를 주도한 국방장관 압델 파타 엘시시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자연 환경[편집]

이집트의 나일 강

지리[편집]

1,001,450 제곱킬로미터 면적[40] 의 이집트는 세계에서 38번째로 넓은 나라이다. 즉 중앙 아메리카 전역과 비슷한 넓이이며[41], 에스파냐 국토의 두 배[42], 영국의 네 배[43], 미국 텍사스 주캘리포니아 주를 합한 크기이다.[44] 대한민국과 비교하면 약 열 배, 한반도의 약 다섯 배 정도의 크기이다.

그렇지만 이집트의 건조한 기후 때문이 인구는 좁은 나일 강 계곡과 삼각주에 집중되어 있다. 인구의 약 99%가 국토 면적의 5.5%에 집중되어 있다.[45]

이집트는 서쪽에는 리비아, 남쪽에는 수단, 동쪽에는 가자 지구이스라엘과 접하고 있다. 이집트는 아프리카아시아 두 대륙 사이에 있어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사이에는 수에즈 지협이 있으며, 이곳 수에즈 운하를 통해 홍해를 사이로 지중해인도양을 연결한다.

나일 강 유역 외에 이집트 국토 경관의 대부분은 사막이다. 바람 때문에 높이 30m가 넘는 사구가 형성되기도 한다. 이집트는 사하라 사막리비아 사막의 일부에 속한다. 고대 이집트 시대에 이들 사막은 "붉은 땅"으로 불렸으며, 서쪽의 위협에서 파라오의 고대 왕국을 보호하는 역할을 했다.

최저 해면하 134m의 카타라 저지와 거기에서 칼가를 통과하여 아스완에까지 이르는 대상 저지를 제하면 국토의 대부분이 표고 200m 이상의 대지 또는 산지이다. 시나이 반도에서 홍해 연안에 이르는 산지는 아프리카 지구대(地溝帶)에 연해 있다. 북서부에는 리비아 고원, 남서부에는 케빌 고원이 있다.

이집트의 도시로는 고대부터 대도시였던 알렉산드리아, 아스완, 아시우트, 수도 카이로, 엘 마할라, 엘 쿠브라, 쿠푸의 피라미드가 있는 기자, 후르가다, 룩소르, 콤 옴보, 포트 사파가, 포트 사이드, 샴 엘 셰이크, 운하가 있는 수에즈, 자가지그, 알 미냐가 있다. 오아시스로는 바하리야, 엘 다클라, 파라프라, 엘 카르가, 시와가 있다. 보호 지역으로는 라스 모하메드 국립공원, 자라니크 보호구역, 시와가 있다.

파일:Alexcoast.jpg
이집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알렉산드리아의 해안
하얀 사막, 파라프라

기후[편집]

이집트는 겨울 외에는 비가 잘 내리지 않는다.[46] 카이로 남쪽에 평균 강우량은 연중 약 2~5mm에 불과하며, 몇 년마다 가끔 내리는 정도이다. 북부의 가느다른 해안 지역은 강수량이 410mm까지 이르기도 하며, 10월과 3월 사이에 집중되어 있다.[47] 시나이의 산지와 다미에타, 발팀, 시디 바래니 등 북부의 일부 해안 도시에는 눈이 내리며, 알렉산드리아에서도 드물게나마 내리기도 한다. 서리는 시나이 중부나 중부 이집트에서 볼 수 있다.

평균 기온은 여름에는 27 °C에서 32 °C 사이이며, 홍해 해안에는 43 °C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겨울 평균 기온은 13 °C에서 21 °C 사이이다. 북서풍은 지중해 해안 인근의 기온을 낮추는데 기여한다. 카마신(Khamasin)은 봄에 이집트 남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황사를 몰고와 사막 기온이 38 °C를 넘기도 한다.

해마다 나일 강에 일정한 홍수가 일어나, 이집트의 토양을 다시 비옥하게 만들어준다. 덕분에 이집트는 연중 내내 수확을 할 수 있는데, 이것을 "나일 강의 선물"이라고 하기도 한다.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인구가 밀집한 이집트의 해안 지대를 위협하고 있으며, 이집트 경제, 농업, 산업에 중대한 결과를 몰고 올지도 모른다. 기후 전문가에 따르면 인구 증가 압력과 더불어 해수면 상승으로 금세기 말에 수백만 명의 이집트인이 환경 난민으로 전락할 위험이 있다고 한다.[48]

정치[편집]

1981년 이래, 호스니 무바라크의 가장 유력한 후계 후보로서, 그의 둘째 아들인 가말 무바라크의 이름이 거론되었다. 가말은 대통령 여당인 국민민주당(NDP) 부간사장 겸 정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장애 요소는 "대통령의 세습"이라는 세론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다는 것이다.[49] 그러다가, 2011년 1월 25일부터 2월 11일까지 진행된 이집트 혁명으로 30년간 집권해온 호스니 무바라크가 군부에 권력을 이양하고 대통령직에서 물러났다.[50]

행정 구역[편집]

군대[편집]

이 나라의 헌법에서는 건강한 남자라면 군대에 가야 하는 징병제(복무 기간은 고졸자까지는 3년, 대졸 및 대학생은 1년)를 실시한다고 되어 있다. 징병제라 할지라도 그리스계 민족인 콥트인과 그들의 종교인 콥트교 신자들은 병역면제 대상이 된다.

외교[편집]

대한민국과는 1961년 영사급 관계를 수립하였다가 1995년 대사급 관계로 격상되었다. 북한과는 1963년 수교하였다. 이집트와 이란은 1939년 양국에 대사관을 설치하였다. 1979년 이란 혁명이 일어나 축출된 팔라비 왕조에 이집트는 도피처를 제공하였다. 또한 1979년 이집트가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는 평화조약에 서명하자 이란은 이집트와 단교를 선언하였다. 이후 이란은 시아파 무슬림 국가의 종주국으로 서방과 대립각을 세웠고, 수니파 무슬림이 많은 이집트는 미국의 지원을 받으며 친서방 노선을 걸었다.[51] 이집트는 2012년 9월 3일에 친이스라엘성향의 대사를 임명했다.[52] 이집트에서 반미시위가 일어났지만 미국은 경제원조하겠다고 밝혔다.[53] 러시아와는 40년만에 고위군사회담을 가지게 되면서 관계가 풀리고 있다.[54]

경제[편집]

이집트의 경제는 수에즈 운하 수입과 관광 수입에 의존하는 바가 크고, 정치상황에 좌우되기 쉽다.

산업[편집]

이집트의 주요 산업인 농업은 나일강 계곡과 삼각주 평야 및 몇 군데의 오아시스 주변에서 매우 집약적으로 행해진다. 공업으로는 석유 · 철강석 등이 산출된다.1959년에 국가계획 최고회의가 설치되어 제1차 5개년 계획과 긴급 3개년 계획을 입안하여 공업화와 개발에 의한 국민소득의 증대를 도모했으나 중동전쟁 같은 사건으로 차질이 생겼다. 1992년 ~ 1993년에는 규제완화, 토지개혁, 농산물 수출추진 등 제3차 5개년 경제사회개발계획에 박차를 가했다.이집트의 농경지는 대체로 나일 하곡·델타·오아시스 등지에 있다. 경지총면적은 국토의 2.3%에 불과하며, 주민의 49%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한 농토에서 연간 2∼3모작으로 각종 작물을 생산한다. 단위면적당 생산력이 매우 높으며, 경제작물로는 면화재배가 중심이고, 식량작물로는 옥수수 · · 보리 · · · 과실 · 사탕수수 등이 재배되고, 기타 오아시스의 관개농업지대에서 대추야자 · 기름야자 등을 생산한다.면화는 섬유가 긴 종류가 많고 품질은 최고급이며 가장 중요한 수출품으로서, 총수출의 60%를 차지한다. 그런데 면제품은 가격경쟁에 있어서 타국에 앞지름을 당하고 있다. 토지개혁의 결과 대지주의 수는 줄었으나 경지 5페단 미만의 영세농민이 전농민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정부는 이들의 협동화를 추진시키고 있다.

인구의 높은 증가율로 인한 식량 부족 현상은 더욱 심각하여, 농지 조성에 많은 노력이 기울여지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심층지하수를 끌어올려 사막을 관개(灌漑)하는 방식과 유수(流水)의 고도이용에 의한 토지개간 방식이 취해지고 있다. 이집트의 공업은 혁명 전에도 섬유공업, 식품공업 등이 있었으나 혁명 후에는 공업화 정책으로 철강, 정유, 기계, 자동차조립, 화학, 건재, 제지 등의 공업이 새로 일어났다.이집트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석유자원은 시나이 반도를 중심으로 한 국내 유전지대에서 생산되고 있다. 대부분은 국영정유공장에서 정제되는데 수에즈항을 중심으로 정유공업이 발달했다. 지금도 새로운 석유자원의 탐사가 진행되고 있다.석유 외에 철강·인광·망간 등의 지하자원이 있다. 공업화 추진의 원동력이 되는 전력생산은 아스완댐과 아스완하이댐의 건설에 따라 크게 증가하였다. 북부의 카타라 저지(低地)에서는 지중해의 물을 끌어들여 낙차에 의한 대규모 발전이 계획되고 있다.[55]

교통[편집]

소규모(小規模)의 것을 제외하고 교통기관은 전부 국영이다. 자동차교통의 발달에 따라 도로도 정비되고 있으며 철도는 1859년에 카이로∼알렉산드리아 철도를 효시로, 카이로를 중심으로 해서 발달해 왔다. 총연장은 광궤(廣軌) 7,102㎞, 협궤(狹軌) 1,400㎞이다. 카이로 공항은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십자로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국제항공의 요충이 되고 있다. 국도의 총연장은 2만 6,000㎞이며, 나일강은 수단에 이르는 내륙수로 교통로로서 농산물과 광산물의 수송을 주로 한다.[56] 보행자들을 위한 육교나 지하보도, 횡단보도 등이 거의 없는 이집트에서는 해마다 교통 사고로 숨진 사람이 8,000명에 이르고 있다. 차량들의 정비 불량과 난폭 운전, 낙후된 교통 기간 시설이 사고의 주범이다.[57]

사회[편집]

이집트는 피라미드와 신전으로 대표되는 수천년의 문화적 전통과 지중해의 여러 문화, 이슬람, 서유럽 문화 속에서 이집트 국민은 붙임성이 있으며 인정미가 넘치고 온화하지만 이기적이며 자기 주장이 강하다.[출처 필요] 가정에서는 남편이 절대적 권한을 가지며 결혼에 있어서도 상대자와 혼인자금에 대한 교섭을 갖는 등 여성의 지위가 낮다. 그러나 표면에 나타난 이런 현상과는 달리 실질적 권한은 아내에게 있는 경우가 많다. 이슬람교 계율을 지키는 일은 다른 나라처럼 엄격하지 않다. 문화시설은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도시에는 잘 정비되어 있다. 카이로에는 전 인구의 8분의 1이 모여 주택난이 가중되고 있다. 계층간 소득격차도 매우 심해 실업자가 많다. 일자리를 찾아 주변의 쿠웨이트사우디아라비아, 리비아 등으로 나가는 기술 노동자 수도 꽤 많다. 초등학교는 무상이고 졸업시험을 거쳐 중학교실업학교로 진학한다.

주민[편집]

중동에서 제일, 아프리카에서는 나이지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인구(2007년 7월1일 현재 8천만명)가 많다. 인구 대부분이 나일 강 유역에 집중되어 있다. 이집트인들은 이슬람의 전래이후 아랍화되어 그들의 정체성을 아랍인으로 본다. 이는 아라비아 아랍인들과의 혼혈 및 고대의 이집트인들이 아랍문화에 동화한 결과이다. 그러나 이들은 혈통적으로는 대체적으로 동질적이며 인종적으로 북아프리카와 지중해 동부의 영향이 지배적이다. 아랍문화에 동화하지 않은 고대 이집트인의 언어와 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사람들은 초기 기독교의 분파인 콥트교를 믿는 콥트인이다. 기타 소수 민족으로는 아랍계 유목민인 베두인인들과 이집트 남단에 위치한 누비아인과 이집트 서쪽에 위치한 시와 인들이 있다.

언어[편집]

대다수가 아랍어를 사용한다. 이집트 구어체 아랍어는 아랍어의 구어방언중 가장 영향력 있는 방언으로, 특히 수도 카이로에서 사용되는 방언이 일종의 표준역할을 하고 있다. 이집트 방송의 영향으로 다른 아랍국가에서도 잘 통용되는 편이다. 고대 이집트어의 계통을 잇는 콥트어는 콥트인들의 종교의식에 사용되는 등, 명맥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상언어로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다. 주요 외국어로는 영어프랑스어가 있다. 일부 외국인의 경우에는 아르메니아어, 그리스어, 러시아어도 사용된다.

이집트는 영국식민지 경험이 있지만, 영연방에는 한 번도 가입한 적이 없다. 한편, 나폴레옹의 짧은 점령기간 외에는 프랑스의 식민지인 적은 없지만 프랑스어사용국기구인 프랑코포니의 정회원국이다. 전 국제연합 사무총장인 이집트 출신의 외교관 부트로스 부트로스 갈리가 프랑코포니의 사무총장(1997-2001)을 역임한 바 있다.

교육[편집]

문화[편집]

이집트의 대표적인 문화재로는 세계 8대 불가사의인 피라미드가 있다.

종교[편집]

인구의 93%가 이슬람교, 7%는 기독교를 믿는다. 이슬람교 신자는 대부분 수니파, 기독교 신자 대부분은 이집트의 전통적인 기독교인 콥트 교회나 19세기에 들어온 개신교를 믿는다. 하지만 이집트도 종교갈등이 심해지고 테러가 일어나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에 이슬람교도와 콥트교도사이에서 충돌이 일어났고 무르시는 기독교인들을 공격하지 말라고 발표했다.[58]

음식[편집]

이집트인들의 주식은 에이시이며 밀가루로 만드는 인도의 난과 비슷한 음식이다. 그 예로는 카바브, 코프타 등이 있다

예술과 건축[편집]

이집트는 세계 최초 주요 문명국 중의 하나이다. 예술과 건축을 성문화한 이집트의 벽화는 주로 기록을 목적으로 그려졌다. 이집트 문명은 특히 거대한 피라미드와 엄청난 분묘로 유명한데, 그 중 고대 건축가이자 엔지니어였던 임호텝이 디자인한 죠세르왕조의 피라미드, 스핑크스, 아부 심벨사원 등이 유명하다.

현대적이며 동시대적인 이집트 예술은 위사 와세프의 람세스, 하산 화티의 버내큘러식 건축부터 마흐무드 모카타르의 조각상, 그리고 아이작 파노스의 콥트식 도상까지 그 양식이 매우 다양하다.

같이 보기[편집]

주 및 출처[편집]

  1. Central Agency for Population Mobilisation and Statistics - Population Clock (July 2008)
  2. Rosalie, David (1997). 《Pyramid Builders of Ancient Egypt: A Modern Investigation of Pharaoh's Workforce》. Routledge, 18쪽
  3. A Brief History of Alchemy. UNIVERSITY OF BRISTOL SCHOOL OF CHEMISTRY. 2008년 8월 21일에 확인.
  4. Breasted, James Henry, Peter A. Piccione (2001). 《Ancient Records of Egypt》. University of Illinois Press, 76;40쪽. 9780252069758
  5. Biblical Hebrew E-Magazine. January, 2005
  6. {{{저자}}}, Rameses of the exodus narratives is the 13th B.C. Royal Ramessid Residence, {{{출판사}}}, {{{발행년도}}}-{{{월}}}-{{{일}}}.
  7. Gerald Leinwand (1986). 〈Prologue: In Search of History〉, 《The Pageant of World History》. Allyn & Bacon, 13쪽. ISBN 978-0-205-08680-1 “In 525 B.C., Egypt fell under the power of Persia. Egypt would not again be free until A.D. 1936.”
  8. 대통령-軍 충돌 이집트, 정국안정 요원
  9. 이집트 헌재 “정부, 의회 해산 따라야”
  10. 美 "이집트 민주주의 원칙 존중돼야"(종합)
  11. 이집트 헌재 “대통령의 의회 재소집은 무효”
  12. 이집트 대통령 "헌재 판결 존중…대화할 것"
  13. 클린턴, 이집트서 토마토·신발 봉변
  14. 美, 이집트 정치상황 오판…클린턴 방문 망신으로 끝나 체면 구겨
  15. 이집트 대통령, 새 총리 지명
  16. 이집트 칸딜 총리, 새 내각 구성 마쳐
  17. 모르시, 이집트 정보국장 전격 경질
  18. 이집트 국방장관 해임…임시 헌법도 취소
  19. <이집트 이슬람주의 대통령, 군부와 정면대결하나>
  20. 이집트서 모르시 대통령 반대 시위 처음 열려
  21. 이집트 이슬람주의 대통령, 기독교인·여성 기용
  22. 이집트서 '反무슬림형제단' 세력 연대 조짐
  23. 윤곽 드러나는 이집트 새 헌법…논란 예고
  24. 이집트 법원, 이슬람 무장대원 14명 사형 선고
  25. 이집트 새 헌법, 여성 권리 제한 논란
  26. 이집트 前군부지도자 규탄 시위…콥트 신도 대량학살 1주년 맞아
  27. 이집트서 대통령 찬반세력 충돌… 110명 부상
  28. 이집트 헌재, 새 헌법 초안 정면 비판
  29. 이집트의 이슬람화 가속…女승무원도 히잡 쓴다
  30. 이집트, 친정부 시위 수만 명 참석...시위대끼리 충돌
  31. 이집트 사법부, 93년만에 파업
  32. 이집트서 무르시 찬반세력 대충돌…혼란 최고조
  33. 이집트·튀니지 다시 혼돈 … 험난한 아랍의 봄
  34. 헌법 헌법 국민투표 64% 찬성 채택… 더 커진 이집트 국론분열
  35. 이집트 새 헌법 통과됐지만 야권 반발…정국불안 계속
  36. 무르시, 이집트 새 헌법 서명… 방송연설선 야권 회유
  37. 혁명 2주년 이집트 어이없는 ‘피의 악순환’
  38. 이집트 反정부시위 격화… 주요도시 3곳 ‘비상사태’
  39. 이집트, 반 무르시 시위 전국 확산
  40. World Factbook area rank order
  41. More changes ahead for Egypt
  42. E. A. Pearce, Charles Gordon Smith, The Times Books World Weather Guide, (Times Books/Random House: 1990), p.40
  43. Sun, sand and searing heat
  44. Robert Pateman, Salwa El-Hamamsy, Egypt, (Marshall Cavendish: 2003), p.7
  45. Hamza, Waleed. Land use and Coastal Management in the Third Countries: Egypt as a case. Accessed= 2007-06-10.
  46. Soliman, KH. Rainfall over Egypt. Quarterly Journal of the Royal Meteorological Society, vol. 80, issue 343, pp. 104-104.
  47. Marsa Matruh, Egypt. Weatherbase.com. Last accessed 2008년 2월 12일.
  48. Contingency planning for rising sea levels in Egypt | IRIN News, March 2008
  49. <cite class="book" style="font-style:normal" id="CITEREF다테야마 료오지 (立山良司)">다테야마 료오지 (立山良司). 〈中東〉, 《현대용어의 기초지식(現代用語の基礎知識)》 (일본어). 지유고쿠민샤(自有国民社), 557쪽. ISBN 978-4-426-10128-2
  50. 무바라크 사퇴, "이집트 생애 최고의 날" 오마이뉴스, 2011년 2월 12일
  51. "이집트(수니파 핵심)·이란(시아파 종주국) "30년 만에 외교 복원"… 아랍권 지각 변동", 《조선일보》, 2011년 4월 6일 작성.
  52. 이집트 정부, 친이스라엘 성향 대사 임명
  53. 美 "반미시위 일어난 이집트지만 경제원조하겠다"
  54. 이집트·러시아 ‘밀월’… 40여년 만에 고위 군사회담
  55.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이집트의 산업
  56.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이집트의 교통·도시
  57. "무단횡단 천국 '카이로'..."일종의 스포츠"", 《YTN》, 2010년 4월 13일 작성. 2010년 4월 25일 확인.
  5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5&aid=0000521196 이집트 종교갈등 격화 교회 전소·유혈 사태로… 대통령 “기독인 공격말라”)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