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셈부르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러처부어히 대공국
Flag of Luxembourg.svg Coat of arms of Luxembourg.svg
국기 국장
표어 Mir wëlle bleiwe wat mir sinn
(우리는 현재의 우리로 남고 싶다.)
국가 우리 나라
Luxembourg on the globe (Europe centered).svg
수도 룩셈부르크 북위 49° 36′ 42″ 동경 6° 07′ 48″ / 북위 49.611667° 동경 6.1300° / 49.611667; 6.1300
정치
공용어 룩셈부르크어, 프랑스어, 독일어
정부 형태 입헌군주제
대공 앙리
총리 그자비에 베텔
역사
독립 네덜란드로부터 독립
 • 동군연합 해체 1867년 5월 11일
지리
면적 2,586km² (167 위)
내수면 비율 0.6%
시간대 CET (UTC+1)
DST CEST (UTC+2)
인구
2005년 어림 468,571명
2005년 조사 468,571명 (162위)
인구 밀도 171명/km² (45위)
경제
GDP(PPP) 2005년 어림값
 • 전체 $293.7억 (95위)
 • 일인당 $69,800 (1위)
HDI 0.875 (26위, 2012년 조사)
통화 유로1 (EUR)
기타
ISO 3166-1 442, LU, LUX
도메인 .lu
국제 전화 +352

11999년까지는 프랑.

룩셈부르크 대공국(룩셈부르크어: Groussherzogtum Lëtzebuerg 그러우스헤르초크툼 러처부어히 [gʀəʊ̯sˌhɛχt͡soːktuːm ˈlət͡səbuɐ̯ɕ], 프랑스어: Grand-Duché de Luxembourg 그랑뒤셰 드 뤽상부르[*], 독일어: Großherzogtum Luxemburg 그로스헤르초크툼 룩셈부르크[*], 문화어: 룩셈부르그 대공국)은 서유럽에 위치한 나라이며 대공작이 통치하는 대공국(大公國)이다. 수도는 룩셈부르크이다. 룩셈부르크는 세계에서 국민 소득이 높은 나라중 하나이기도 하다. 세계 최대의 철강업체 아르셀로미탈의 본사가 룩셈부르크에 위치해 있다. ˈ

역사[편집]

역대 대공[편집]

아돌프(Adolphe) 1890-1905
기욤 4세(Guillaume IV) 1905-1912
마리(Marie-Adélaïde) 1912-1919
샤를로테(Charlotte) 1919-1964
장(Jean) 1964-2000
앙리(Henri) 2000-현재

정치[편집]

지리[편집]

독일, 프랑스, 벨기에 사이에 있는 내륙국가로 독일프랑스완충국으로서의 의미도 지녔다.

행정 구역[편집]

수도룩셈부르크이다. 룩셈부르크는 3개 구와 12개 주, 116개 지방 자치체로 구성되어 있다.

행정 구역 목록[편집]

다음은 룩셈부르크의 행정 구역 목록이다.

경제[편집]

Luxembourg city 2007 10.JPG
룩셈부르크의 교회
도시 전경
룩셈부르크 전경
룩셈부르크의 한 은행
Lintgen 소방서

전통적으로 협소한 국토 때문에 이웃 나라와 유대를 굳게 하여 1843년부터 1918년에 독일과 관세 동맹을 맺고, 1921년 이후 벨기에-룩셈부르크 경제동맹, 1944년 베네룩스 경제동맹, 1952년 유럽석탄철강공동체, 1958년 유럽경제공동체 등에 가맹함으로써 소국의 불리함을 극복하고 있다. 프랑스와 국경을 따라 발달한 철강산업은 룩셈부르크 경제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철강산업은 무역액의 29%, 국내총생산(GDP)의 1.8%, 산업고용의 22%, 노동력의 3.9%를 차지한다.

남부의 구틀란트를 중심으로 농업이 이루어져 감자, 보리, 사탕무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독일 국경을 따라 흐르는 모젤 강 연안의 포도원에서 생산하는 포도주는 특히 유명하다. 이 나라 제1의 산업인 광공업은 남서부의 뒤들랑주, 로딩겐, 에슈쉬르알제트, 디페르당주 등지에서 산출되는 철광석을 원료로 하였으나, 철광석층의 대부분이 고갈되어 프랑스의 수입에 의존한다.

이밖에 화학제품·금속제품·시멘트를 생산하며, 맥주, 담배, 낙농제품의 제조도 성하다. 그러나 석유파동 이래 세계적 경제의 혼미는 룩셈부르크의 철강업에도 큰 영향을 끼쳐 정부는 경제적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외국기업유치에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자국(自國)을 금융시장으로 부상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현재 룩셈부르크는 은행·보험업, 철강업을 기간산업으로 하는 서비스산업국이자 공업국으로 실업률유럽 연합 국가 중 최저이며, 1인당 국내총생산은 세계 최고수준이다. 1998년 이후에도 제조업의 수출증가나 금융업의 호조에 의해 고성장을 유지하였다.

무역면에서는 1998년 수출 208억 달러, 수입 174억 달러이며, 주요 수출품은 금속, 기계, 전기제품, 플라스틱, 고무, 섬유 등이고 수입품은 기계류, 전기제품, 금속, 수송용 기기, 광산물품(석유 포함) 등이다. 주요 무역 상대국은 독일, 프랑스, 벨기에, 영국, 네덜란드 등이다.

주민[편집]

게르만족이 바탕이 되고 프랑스인과의 혼혈이 있다. 포르투갈인과 이탈리아인들이 소수로 살고 있는 데, 이들은 룩셈부르크의 철강 산업의 붐이 일어날 때 노동자로 들어왔다.

언어[편집]

헌법상의 명시적 조항은 없고, 룩셈부르크어(이 언어는 독일어의 방언으로 규정한다), 프랑스어, 독일어가 사실상의 공용어이다. 입법활동은 프랑스어가 독점하고, 행정 및 사법분야는 3개 언어를 사용한다. 전국민의 97%가 익숙한 프랑스어이기에, 프랑스어사용국기구(프랑코포니)의 정회원국이다. 영어도 관광 장소에서 사용한다.

종교[편집]

국교는 없고, 주민 대부분은 전통적으로 로마 가톨릭에 속해 있다. 그러나 세속화 경향이 심하고, 외국인의 유입이 많아 무신론자나 이웃 종교 신도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개신교, 유대교, 정교회, 성공회, 이슬람교 등의 신자가 있다.

문화[편집]

대한관계[편집]

룩셈부르크는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UN군으로 참전하여 44명의 병력을 파병하였다. 1961년 대한민국과 수교하였으며 해운협정(1987년)과 항공협정(2003년)을 체결하였다. 북한과는 2001년 수교하였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