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평화의 땅 브루네이국
말레이어: Negara Brunei Darussalam
Flag of Brunei.svg Emblem of Brunei.svg
국기 국장
표어 말레이어: Sentiasa membuat kebajikan dengan petunjuk Allah
(언제나 하느님이 인도하시는 대로 복종하라)
국가 술탄에게 하느님의 가호가 있기를
Brunei on the globe (Southeast Asia centered).svg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 북위 4° 53′ 25″ 동경 114° 56′ 32″ / 북위 4.890278° 동경 114.942222° / 4.890278; 114.942222
정치
공용어 말레이어
정부 형태 전제 군주제
술탄
총리
왕세자
하싸날 볼키야

알 무하타디 빌라
역사
독립 영국의 보호령에서 독립
 • 독립 1984년 1월 1일
지리
면적 5,765km² (162 위)
내수면 비율 8.6%
시간대 (UTC+8)
DST 없음
인구
2001년 어림 343,653명 (162위)
인구 밀도 61명/km² (104위)
경제
GDP(PPP) 2012년 어림값
 • 전체 $220억 (123위)
 • 일인당 $54,389 (5위)
HDI 0.855 (30위, 2012년 조사)
통화 브루나이 링깃2 (BND)
기타
ISO 3166-1 096, BN, BRN
도메인 .bn
국제 전화 +6733

1 현재 술탄 하싸날 볼키야가 총리도 겸직하고 있다.
2 싱가포르 달러와 1:1 등가 협정
3 080은 말레이시아에서 전화를 걸 때 사용한다.

평화의 땅 브루나이국(平和의땅브루나이國, 말레이어: Negara Brunei Darussalam 느가라 브루네이 다루살람[*]), 줄여서 브루나이(말레이어: Brunei 브루네이[*], 문화어: 브르네이)는 동남아시아보르네오 섬의 북서 해안에 있는 술탄국이다. 남중국해와 맞닿아 있는 해안을 제외하고는 말레이시아 사라왁 주에 둘러싸여 있고, 사라왁 주림방에 의해 두 지역으로 나뉘어 져 있다. 브루나이는 보르네오 섬에만 영토가 있는 유일한 국가이며, 섬의 나머지 부분은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에 속해 있다. 인구는 대략 40만명이다 (2010년 7월).

브루나이의 역사는 7세기경, 스리비자야 제국의 속국이었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에 브루나이는 마자파힛 왕조의 속국이 되었고 그 뒤 15세기에 이슬람교가 전파되었다. 제국의 절정기에 술탄은 오늘날의 사라왁 주사바 주지역, 술루 제도, 보르네오 섬의 북서쪽의 섬들 등의 지배권을 얻었다. 1521년, 페르디난드 마젤란이 브루나이에 방문했고, 1578년 스페인과 브루나이는 전쟁을 하게 되었다. 브루나이 제국은 사라왁 주제임스 브룩에게, 사바 주북 보르네오 특허 기업에게 넘기는 등 점점 세력이 약화되었다. 림방지역을 잃은 후, 1888년 마침내 브루나이는 영국의 보호령이 되었다. 일본의 점령기간중에 헌법이 형성되었고, 그 후 독립을 위한 무장봉기가 일어났다. 1984년 1월 1일, 브루나이는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하게 된다. 1970년대와 1990년대, 특히 1999년부터 2008년까지 평균 56%에 임박한 경제 성장은 브루나이를 발전된 국가로 만들었다.

브루나이는 인간 개발 지수동남아시아에서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국가이며, 선진국으로 분류되고 있다. 브루나이는 국제통화기금이 선정한 구매력 평가기준 1인당 GDP가 세계에서 4번째로 높은 국가이다. 이 나라는 ASEAN, APEC, 영연방 등에 속해 있으며 수도는 반다르스리브가완이다.

역사[편집]

브루나이인의 뿌리는 말레이인이다. 6세기부터 9세기까지 중국과 푸니(Puni, 婆利, 渤泥)라는 이름으로 교역을 하였다. 14세기경 마자파히트 제국에 속한 브루나이는 교역국이 되었고 15세기 중반에 이곳의 왕이 말라카 왕에게 딸을 보내 결혼을 시켰고 동시에 이슬람교가 전파되었다. 1511년 기독교 국가인 포르투갈이 이 곳을 정복하고 당시 주변 지역의 교역중심지인 말라카에 이슬람 상인의 출입을 금지시키자 브루나이로 교역이 몰려들었다. 이로 인해 16 ~ 17세기에 브루나이는 오늘의 북부 보르네오섬의 사라왁주, 사바주 지역까지 뻗쳤다.

하지만 브루나이는 1578년 에스파냐한테 공격을 당해 수도를 점령당했다. 17세기 중반에 포르투갈과 동맹하여 에스파냐를 몰아내는 데에 성공하지만 이 때부터 외세의 간섭이 시작됐다. 영국네덜란드가 식민지 확장을 본격화하자 브루나이는 급격하게 쇠약해졌다. 19세기 초 영국은 싱가포르, 말라카, 페낭까지 자국의 식민지로 만들었고 네덜란드는 바타비아 (자카르타), 에스파냐필리핀을 중심으로 교역을 하자 이에 크게 밀려 수도의 인구가 4분의 1로 줄어들었다. 더욱이 이 때 브루나이는 내란까지 발발하였다. 반란군이 사라왁주 지역에서 사바지역까지 점령하자 제임스 브룩(영국인)이라는 사나이가 반란군을 진압하였다. 브루나이 왕은 그를 사라왁주 라자(왕)로 칭했고 이 지위를 자손에게 물려줄 권리까지 보장했다. 백인 왕이 아시아에 탄생하게 된 것이다. 브룩은 싱가포르홍콩에 있는 영국해군을 이용하여 30년간 계속해서 브루나이 영토를 잠식하기 시작하더니 결국 사바까지 이르렀다. 결국 브루나이는 1888년부터 1984년까지 영국의 보호령이 되었고 백인왕 브룩도 영국의 지배를 받게 된다.. 1929년 브루나이에서 석유가 발견되었다. 이 석유자원 때문에 영국은 이 지역을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 2차 대전이 종식되고 일본군이 물러나자 영국이 다시 돌아와 영국의 보호령으로 만들고 총독대리를 파견하였다. 그리고 네팔의 구르카족 용병을 고용해 치안유지를 담당케했다. 1959년 영국은 브루나이의 자치권을 인정하고 헌법제정과 의회구성 그리고 국회의원 선거까지 준비하였다. 1962년 브루나이 국회의원 선거가 유일한 선거로 치뤄졌으며 그 이후로는 선거가 실시된 적은 없다. 1984년 왕국으로 독립하였다.

자연 환경[편집]

지리[편집]

브루나이는 연결되지 않은 동서로 나뉘어 있다. 인구의 97%가 서부에 살고 있으며 산악 지역인 동부 템부롱 구에는 약 10,000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기후[편집]

열대 기후에 속해 있다.

경제[편집]

브루나이는 동남아시아에서 국민소득이 높은 국가이다. 그리고 브루나이의 국민들은 세금을 내지 않으며, 국민들은 교육비를 내지않는다. 또 60세부터 연금이 지급되는데 이것도 내는 돈이 전혀 없다. 이 이유는 브루나이만 해저의 원유천연가스의 생산이 엄청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석유는 20~30년 후 고갈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새로운 경제정책을 구상 중이다.

주민[편집]

인구의 약 3분의 2 정도가 브루나이인이며, 그밖에 중국인이나 영국인이 15%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언어[편집]

말레이어공용어이나, 브루나이에서 쓰이는 말레이어(Bahasa Melayu Brunei)는 말레이시아인니의 같은 말레이어 화자들에게도 난해한 방언이다. 모든 공문서는 반드시 영어로도 작성해야만 한다. 말레이어와 함께 영어가 사실상의 공용어로 사용된다. 중국어도 사용된다.

종교[편집]

브루나이는 헌법으로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다. 브루나이의 국교이슬람교이며, 인구의 대부분이 이슬람 교도라서 이슬람 왕국으로 불린다. 무슬림의 대부분은 말레이족이며, 부족 신자도 있다. 중국인들은 불교유교이슬람교 등을 믿으며 영국인필리핀인들은 기독교를 믿는다.

브루나이 교회[편집]

브루나이의 기독교인들은 중국인과 부족들이며, 중국인 신자는 브루나이 거주 중국인의 15%이다. 부족 신자들은 선교사들의 선교활동으로 기독교 신자가 되었는데, 주로 성공회, 브루나이 기독교 제자회(Brunei Christian Fellowship),베델채플(Bethel Chapel)의 신자들이다. 그외 기독교인들로는 부족교회 신자와 로마 가톨릭신자가 있다. 영국인 및 필리핀인들도 기독교 인구가 많다. 브루나이에서는 헌법상으로 종교의 자유가 있으나, 기독교인들이 늘어나는 것을 우려한 정부에 의해 기독교는 탄압을 받고 있다. 실례로 1992년에 기독교 문서 수입과 성탄절 축하가 금지되었으며, 1991년에는 대부분의 가톨릭 신부수녀가 추방당하기도 했다.[1]

문화[편집]

행정 구역[편집]

브루나이는 네 개의 구로 구성되어 있다.

교통[편집]

대중교통(버스)은 오전 6-7시 사이에 운행을 시작해서 오후 6-7시 사이에 끝나며 가격은 모든 노선 일괄 1부르나이달러이다. 또한 도로를 운행하는 빈택시는 쉽게 볼 수 없으므로 콜택시를 이용해야 한다. 세계 최대의 수상마을(캄퐁아예르)와 시내 사이를 운행하는 수상택시는 강가에서 투어는 약30$, (수상식당 등으로)이동은 1$로 이용할 수 있다. (2014년 2월 기준)

외교[편집]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는 분쟁 중인 대륙붕 지역에서 가스 및 석유채굴 작업을 중단하기로 2003년에 합의하였다.[2]

한국과의 관계

브루나이는 1984년 대한민국과 공식수교하였으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해왔다. 1999년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도 수교하였다.

참조[편집]

  1. 세계기도정보
  2. 문정인 외, 《동아시아의 전쟁과 평화》, 연세대학교출판부(2006) 505쪽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