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위스 연방
Flag of Switzerland (Pantone).svg Coat of Arms of Switzerland (Pantone).svg
국기 국장
표어 Unus pro omnibus, omnes pro uno
(전체는 하나를 위해, 하나는 전체를 위해)
국가 스위스 찬가
Switzerland on the globe (Europe centered).svg
수도 없음 (법률상)
베른 (사실상)[1] 북위 46° 57′ 동경 7° 27′ / 북위 46.95° 동경 7.45° / 46.95; 7.45
최대도시 취리히 북위 47° 22′ 00″ 동경 8° 33′ 00″ / 북위 47.366667° 동경 8.5500° / 47.366667; 8.5500
정치
공용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로만슈어
정부 형태 연방 공화국, 대통령제
연방 평의회 도리스 로이타르트
에벨린 비드머슐룸프
윌리 마우러
디디에 부르칼테르 (연방 대통령)
시모네타 솜마루가 (연방 부통령)
요한 슈나이더아만
알랭 베르세
연방 총리 코리나 카사노바
역사
독립 신성 로마 제국으로부터
 • 선언 1291년 8월 1일
 • 연방정부 수립 1848년 9월 12일
지리
면적 41,285km² (133 위)
내수면 비율 4.2%
시간대 CET (UTC+1)
DST CEST (UTC+2)
인구
2012년 어림 8,014,000명
2011년 조사 7,954,700명 (96위)
인구 밀도 188명/km² (65위)
경제
GDP(PPP) 2012년 어림값
 • 전체 $3,694억 (35위)
 • 일인당 $45,418 (8위)
HDI 0.913 (9위, 2012년 조사)
통화 스위스 프랑 (CHF)
기타
ISO 3166-1 756, CH, CHE
도메인 .ch
국제 전화 +41

스위스(독일어: Schweiz 슈바이츠[*], 프랑스어: Suisse 쉬스[*], 이탈리아어: Svizzera 스비체라[*], 로만슈어: Svizra 즈비츠라)는 중앙유럽에 있는 연방 공화국이며, 내륙국이다. 수도는 베른이며 최대 도시는 취리히이다. 정식 오래전부터 영세중립국을 표방하고 있다.

정식 명칭은 헬베티아 연방(라틴어: Confoederatio Helvetica 콘포이데라티오 헬베티카[*][2])이지만 스위스 연방(독일어: Schweizerische Eidgenossenschaft 슈바이체리셰 아이드게노센샤프트[*], 프랑스어: Confédération suisse 콩페데라시옹 쉬스[*], 이탈리아어: Confederazione Svizzera 콘페데라치오네 스비체라[*], 로만슈어: Confederaziun svizra 콘페데라치운 즈비츠라)이라 부르기도 한다. 영어로는 스위스(Swiss) 또는 스위철랜드(Switzerland)라고 한다. 국가 도메인은 .ch으로 Confoederatio Helvetica의 약자이다. 타칭 국명은 스위스 연맹을 지도적으로 형성했던 슈비츠(Schwyz) 주에서 유래하였고, 정식 명칭은 로마 제국 시기의 헬베티족 또는 갈리아 지명에서 유래하였다.

역사[편집]

B.C. 5세기 경 켈트족의 한 갈래인 헬베티아족이 스위스에 정착했다. 이들은 B.C. 1세기 중반 카이사르가 이끄는 로마군에 대패한 뒤로 급속히 로마화됐다. 5세기 게르만족의 대이동 때 서부 지역에 부르군트 족, 동부 지역에 알라만 족이 정착했다. 부르군트 족은 라틴화되었고 알라만 족은 게르만 색채를 유지하여 언어의 경계가 형성되었다. 중세에 와서 프랑크 왕국, 신성 로마 제국의 일부가 되었다. 합스부르크 가문에서 신성 로마 제국 황제가 배출됨에 따라 스위스의 자치권은 위축되었다. 1291년 스위스 지역의 3인 대표가 현재의 수도 베른에 모여 자치 보존을 위해 영구 동맹을 맺은 게 스위스 연방의 기원이며, 이 동맹에 가담하는 주가 늘어났다. 합스부르크 가문의 막시밀리안 신성로마제국 황제는 1499년 스위스를 공격하였으나 패하였고 바젤 조약에 따라 스위스는 독립을 승인받았다. 이후 1815년 빈 회의에서 영구중립국이 되었고, 그 후 파리회의에서 재확인되었다. 그 후 19세기에는 스위스 최초로 중앙 정부가 들어섰지만 힘은 여전히 각 주의 정부보다 약하다. 스위스에서는 1971년까지도 여성에 대한 투표권 자체를 부여하지 않았으나 1971년에 스위스 정부는 여성에게 선거권을 부여하였다.

지리[편집]

눈속을 달리는 베르니나 철도.

국토의 대부분이 산지로서, 동서로 뻗은 알프스 산맥, 그 북서부에서 북동으로부터 남서로 뻗은 쥐라 산맥, 그리고 두 산맥 사이에 중앙 고원, 이렇게 세 지대로 대별된다. 알프스의 산릉에서 여러 깊은 계곡이 파여 심플론, 생 고타르, 생 베르나르 등의 고개와 레만 호, 뉘샤텔 호, 보덴 호 등의 호수가 있다.

기후[편집]

스위스는 전체적으로 산악기후이지만 복잡한 지형을 반영하여 변화무쌍하다. 연 평균 강우량은 북부 평지에서 1000mm전후, 남부 산록에서 2000mm에 가깝다. 기온은 7월의 평균이 20℃ 이하 1월에는 1℃ 전후이다. 고지대에서는 연간 6~7개월은 적설이 있고 2500m의 설선에서 위쪽은 빙설원 또는 빙하 지대이다.

주민[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스위스는 다문화가정이며, 독일계, 프랑스계, 이탈리아계, 로만슈계 등이 있다. 스위스에서 독일계 따로, 프랑스계 따로 이렇게 살고 있는 것이다. 그중 독일계가 중심부에 살고 제일 많다.

언어[편집]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로만슈어의 네 언어가 공용어이다. 사용 인구 수는 독일어(72.5%), 프랑스어(21.0%), 이탈리아어(4.3%), 로만슈어(0.6%)의 순이다.[3] 한 가지 언어를 대표적으로 써야 하는 경우(국가 코드 규정 등)에는 이들 언어 중 하나를 고르지 않고, 대신에 라틴어를 사용한다. 하지만 유엔 등 국제기구들에선 프랑스어를 스위스의 외교 언어로 쓰고 있다. 관공서에서 발행되는 모든 공공문서는 이들 네 공용어로 동시에 발행되며, 모든 학교에서는 주로 사용하는 언어 이외에 다른 언어를 하나 이상 배우도록 의무화되어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스위스 사람들은 2개 국어 이상을 할 줄 안다.

가장 많은 인구가 사용하는 언어는 독일어인데, 스위스에서 사용하는 독일어는 독일에서 사용하는 표준 독일어와 조금 다르다. 하지만 스위스 사람들은 표준 독일어를 이해할 수 있으며, 글로 쓰인 독일어에는 큰 차이가 없다. 다만, 독일사람들은 스위스 사람들이 말하는 독일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스위스식 독일어 발음이 독일어와 다른 경우가 있음.) 독일어권 작가의 글로는 요한나 슈피리의 《알프스의 소녀》가 있다.

스위스는 프랑스어 사용국 기구(프랑코포니)의 정회원국이다. 프랑스어로 집필을 했던 스위스인들로는 계몽사상가 장 자크 루소, 일기 작가 아미엘, 언어학자 페르디낭 드 소쉬르, 뱅자맹 콩스탕, 시인 블래즈 상드라르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다. 비록 프랑스어 사용지역의 총인구가 120만 정도밖에 안되지만, 능력 있는 작가들을 상당수 배출했다.

종교[편집]

스위스는 연방 차원에서 정해진 국교가 없으며, 신앙의 자유가 보장돼 있다. 그러나 국민의 다수는 그리스도 교인이며 그중에서도 로마 가톨릭 교회개혁교회(Reformed Church) 신도가 가장 많다. 스위스 건설의 배경도 로마 가톨릭 교회개신교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로마 가톨릭 신자는 국민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며, 주로 중부와 중남부 지역에 밀집되어 있다. 스위스 출신의 29세 이상 로마 가톨릭 교회 남성신자로만 구성되는 스위스 근위대로마 교황청에서 아주 유명하다.

16세기 울리히 츠빙글리장 칼뱅 등의 종교개혁으로 형성된 개신교도 스위스 교회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여러 개신교 종파가 개혁교회(Reformed)로 통합되었으며, 국민의 약 3분의 1 정도가 개혁교회 신자이다. 개신교는 주로 서부와 북서부 지역에 많지만, 이러한 종교의 분포는 언어의 경우만큼 뚜렷한 것은 아니다. 그 외에 소수의 다른 개신교 종파 신도도 있다. 로마 가톨릭 교회와 개신교를 제외하면 유대교 신도가 가장 많았으나,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중동동유럽 지역에서 들어온 이주민이 많아져서 지금은 이슬람교동방정교회 신도가 더 많다. 2009년 11월에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이슬람교 첨탑(미나레트)을 새로 건설하는 것을 금지하는 안건(기존에 건설된 이슬람교 첨탑은 제외)이 전체 유권자 찬성 57.5%로 가결되어 종교의 자유 침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스위스의 언어별 사용 지역

정치[편집]

스위스 정치는 1848년 연방 헌법에 따라 직접민주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국민들이 국가의 주요 정책 사항에 참여한다[4]. 그러나 스위스의 투표율은 40%대로 세계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5]

스위스는 연방 헌법에 따라 18개월 내에 유권자 100,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으면 누구나 헌법 개정안을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의회가 통과시킨 법률에 대해 유권자 50,000명이 100일 이내에 서명한 명단을 제출하면 국민투표 회부를 요구할 수 있다.

사회[편집]

사회보장제도[편집]

스위스 사회는 일찍부터 사회보장이 정비되어 있으며, 국민개보험이 실시되고 노년, 과부보험 및 실업보험법이 연방법으로 정해졌다.

축제[편집]

국경일로서는 8월 1일의 독립기념일이 있는데 이 날은 부근의 가장 높은 산에서 화톳불을 피우고 남녀노소가 연방이나 주의 마크가 든 지등을 들고 행렬을 지으며, 기념강연, 예배, 합창 등을 한다. 3대 축제로는 제네바의 사보이 공에 대한 승리의 축제, 바젤의 카니발, 취리히의 길드제가 있다. 또 그밖의 가을의 포도 수확제, 산지의 목장에서 소가 하산해 온 것을 축하하는 축제, 사격동맹제 등이 있다.

교육[편집]

교육수준은 높은 편으로 교육제도는 주에 따라 다르다. 1974년의무교육제도가 확립되었고 수업개시 시기와 취학연령에도 차이가 있다. 독일어권 지역의 학교는 프랑스어, 이탈리아어·프랑스어권 지역에서는 독일어·이탈리아어를 가르치는 등 초등학교 때부터 4개의 공용어를 위한 어학교육에는 각별한 노력을 기울인다. 스위스는 유럽대륙의 중앙에 위치하기 때문에 외국 문화가 끊임없이 유입하는데다 3대 문화권(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는 데서 다채로운 문화가 형성되었다. 또 전쟁이나 혁명시의 도피처로서 창조적인 인물들을 숨겨주었다. 저명한 지식인들의 거주도 많아서 에라스무스는 바젤에 거주하였고 릴케는 스위스 남부에 살았으며 나치당의 탄압을 받고 있던 아인슈타인도 말년에는 스위스에서 지냈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앙리 뒤낭, 역사학자인 야코프 부르크하르트, 《하이디》를 지은 요하나 슈피리 등이 유명하다.

문화[편집]

요리[편집]

공휴일[편집]

축제[편집]

각 주마다 독특한 축제가 있어서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다.

  • 2월에는 루체른바젤에서 사육제가 열린다.
  • 5~7월에는 로잔에서 국제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 6월에는 취리히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 7~8월에는 융프라우주변에서 알펜제 축제를 연다.
  • 8월에는 제네바 여름음악회를 연다. 8월 1일에 스위스의 건국 기념일이 있어 요들송 공연을 한다.
  • 8월 중순~9월 초순에는 루체른 페스티벌이 있다.
  • 11월에는 베른 양파 시장 등이 있다.

행정구역[편집]

스위스 연방은 26개의 주(칸톤)로 이루어져 있다. 그라우뷘덴 주가 가장 면적이 넓으며, 인구는 취리히 주가 가장 많다.

외교관계[편집]

스위스는 오래전부터 영세중립국을 표방하고 있으며 비동맹외교를 기조로 하고 있다. 2002년 UN 정회원국으로 공식가입하였다.

대한관계

영세중립국으로서 남북한 모두 수교하였으며 대한민국과는 1962년, 북한과는 1974년 수교하였다. 한국은 항공협정, 공업협정, 사증면제협정, 이중과세방지협정 등을 체결하였다. 한국 교민도 2011년 현재 약 2000명 거주한다. 북한의 축구 선수 차정혁김국진 선수,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 박주호 선수가 스위스 축구 리그에 진출하였으며, 1954년에는 스위스에서 열린 월드컵에 대한민국 선수단이 출전하였다. 1974년 2월 27일, 북한은 스위스 취리히에 통상대표부를 개설하는 등 대 스위스 경제교류 촉진책을 써왔고, 1974년 12월 19일, 스위스는 북한과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발표하였다. [6] 스위스의 인도적 대북 지원량이 1997년 들어 급증하자, 1997년 8월 5일 부터 9일까지 발터 푸스트 스위스 외무성 인도주의협조총국장을 수석대표로 한 외무성대표단이 방북해 평양에 스위스 외무성 직원 1∼2명이 상주하는 사무소를 개설키로 북한과 비공개 합의했다. 1998년 평양주재 스위스 외무성 사무소가 설치되었다.[1] 현재 스위스와 한국을 운항하는 항공편은 대한항공이 취리히와 인천을 연결하고 있지만 다른 나라를 경유해서 가기도 한다. 한때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이 스위스에 유학을 가기도 하였다.

무기 수출[편집]

무기 수출 보도[편집]

현재 스위스는 영세중립국이자 무장중립국으로서 1953년 한국전쟁 정전협정 이후 중립국 감독위원회 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스위스 연방정부가 무기 수출을 결정한 사례가 2006년 독일어권 일간지에 의해 폭로되면서 영세중립국이라는 위치가 흔들리고 있다. 독일어권 일간지에서는 "스위스 연방정부가 장갑차 180대를 아랍에미리트 정부에 판매하기로 했다."라고 폭로했으며, 프랑스어권 일간지 〈트리뷴 드 주네브〉에서도 스위스가 대한민국북한에 군사장비 거래실적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심지어는 영토분쟁-카슈미르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파키스탄에 장갑차와 대공방어시스템을 수출했는데, 현재 스위스 법에는 '분쟁지역 및 전쟁지역으로의 군사장비 수출을 금지한다'라고 되어 있다. 즉, 영세중립국으로서 다른 나라의 분쟁에 개입해서는 안되는 나라가 무기를 파는 자체모순을 보인 것이다.

정치권 논란[편집]

이에 대해 중도보수에서는 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면서 무기 수출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을 보인 반면, 극단적 보수진보에서는 중립성이 훼손될 것이라면서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스위스 사회 민주당 등의 진보정당을 지지하는 청년들은 '무기 없는 스위스를 위한 모임'이라는 시민운동단체를 결성하여, 스위스의 무기수출에 반대하고 비무장중립국으로 체제를 바꾸는 운동을 하고 있다.

참고[편집]

  1. 사실상 베른이 수도 역할을 하고 있지만 스위스는 법률에 수도를 명시하지 않고 있다. 또한 일부 연방 기관은 베른이 아닌 다른 도시에 위치하고 있다.
  2. 라틴어로 'Helvetica'는 명사인 'Helvetia'의 형용사 표현이고 'confoederatio'는 명사로 연방이라는 뜻이다. 영어로 직역하면 'Helvetic confederation'이다.
  3. Languages and religions – Data, indicators. Swiss Federal Statistical Office. 2008년 10월 16일에 확인.
  4. 주 스위스 대사관
  5. 《현대문명진단》/이원복 지음/조선일보사 출판국
  6. "스위스北傀 修交합의", 《동아일보》, 1974년 12월 20일 작성, 1면.

참고문헌[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