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로 제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푀르야
Føroyar
Flag of the Faroe Islands.svg Coat of arms of the Faroe Islands.svg
국기 국장
표어 (없음)
국가 Tú alfagra land mítt
Faroe Islands on the globe (Greenland centered).svg
수도 토르스하운
정치
공용어 페로어, 덴마크어
정부 형태 덴마크 왕국 자치령
덴마크 국왕
총리
마르그레테 2세
카이 레오 요하네센
역사
자치령  
 • 덴마크의 자치령으로 지정
1948년
지리
면적 1399km² (180 위)
내수면 비율 0.5%
시간대 GMT
DST EST (UTC+1)
인구
2010년 어림 48,917명
2004년 조사 48,470명 (205위)
인구 밀도 35명/km² (171위)
경제
GDP(PPP) 2005년 어림값
 • 전체 $1.0 billion
 • 일인당 $22,000(2001년)
HDI 0.94311 (15위, 2006년 조사)
통화 페로 크로나 (DKK)
기타
ISO 3166-1 234, FO, FRO
도메인 .fo
국제 전화 +298

1 덴마크그린란드의 합산치.

나사가 찍은 페로 제도
제도의 가장 남쪽 섬의 낭떠러지. 이 섬은 페로어로 Suðuroy, 덴마크어로 Suderø라고 한다.
스트뢰뫼 섬의 산

페로 제도(페로어: Føroyar [ˈfœɹjaɹ]/[ˈfœrjar], 덴마크어: Færøerne)영국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사이에 있는 대서양의 여러 섬으로 이루어진 제도이다. 1948년 이후 덴마크 왕국의 자치령이 되었으며, 2005년부터는 외교권에 대한 자치권도 가지게 되었다. 페로인이 91.7%로 가장 많으며 덴마크인 5.8%, 아이슬란드인 0.4%, 노르웨이인폴란드인이 각각 0.2%로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수도토르스하운(페로어: Tórshavn)이다. 토르스하운은 페로 제도의 제일 큰 섬인 스트뢰뫼 섬(페로어: Streymoy [ˈstɹɛimɔi]/[ˈstɹɛimɪ], 덴마크어: Strømø)에 있다.

특징[편집]

페로 제도의 여러 섬 사이에는 해저 터널이 연결되어 있어, 주민의 80% 정도가 터널로 연결되어 있다. 스트뢰뫼 섬은 2002년 12월 10일에 스트뢰뫼 서쪽의 공항이 있는 보괴 섬(페로어: Vágar [ˈvoːar] / Vágoy [ˈvoːɔɪ], 덴마크어: Vågø)과 터널로 연결되었다. 지금도 새 터널이 계속 계획되고 있는데, 가장 야심찬 계획은 스트뢰뫼 섬을 남쪽의 사뇌 섬(산도이 섬, Sandoy)과 연결하는 것이다. 이 'Sandoyartunnilin'은 12㎞로 지으면 세계에서 제일 긴 해저 자동차 터널이 되겠지만, 실제 건설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이제 그 준비를 위한 예산만 마련된 상황이다. 짓는다는 결정이 나도 2012년 전에는 사용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 왕국의 본토와는 달리 페로 제도는 유럽 연합 회원국가가 아니어서 페로 제도에 사는 덴마크 왕국의 국민은 유럽 연합 국민이 아니다.

제도에 사는 사람의 91.7%가 제도에서, 5.8%가 덴마크에서 태어났다.

섬들의 목록[편집]

다음은 페로 제도에 있는 섬들의 목록이다.

  • Borðoy
  • Eysturoy
  • Fugloy
  • Hestur
  • Kalsoy
  • Koltur
  • Kunoy
  • Lítla Dímun
  • Mykines
  • Nólsoy
  • 사뇌 섬
  • Skúvoy
  • Stóra Dímun
  • 스트뢰뫼
  • Suðuroy
  • Svínoy
  • 보괴 섬
  • Viðoy

역사[편집]

페로 제도의 역사는 아이슬란드의 역사와 비슷한 점이 많다.

  • 7세기 초에 페로 제도에 사람이 살기 시작했다.
  • 825년경부터 바이킹이 페로 제도에 살았다.
  • 1000년에 페로 제도가 기독교를 받아들였다.
  • 1035년노르웨이 왕국의 관할에 속하게 되었다.
  • 14세기에 흑사병과 날씨 때문에 상황이 나빠졌다. 인구는 30% 이상 줄어들었다.
  • 1500년경부터 1677년까지 페로 제도가 해적에게 공격을 여러 번 당하였다.
  • 16세기에 덴마크의 여러 왕이 페로 제도를 영국에 매각하려 했으나 거절당했다.
  • 제2차 세계 대전에 나치 독일의 군대가 덴마크를 점령한 다음에 영국의 군대가 페로 제도를 점령했다. 페로 제도마저 나치 독일에 점령당할까봐 종전 후까지 영국이 점령했는데 내정 간섭과 학살은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 이때 영국 군대가 보괴 섬에서 공항을 지었다. 인구는 3만 명, 군인은 8,000명까지 있었다.

연혁[편집]

  • 1948년 4월 1일 덴마크 왕국의 자치령으로 외교를 제외한 다른 분야의 자치권을 가졌다.
  • 1972년에 덴마크와 달리 유럽 연합에 가입하지 않았다.
  • 2004년 2월 4일에 현직 Eidesgaard Løgmaður(페로 사회민주당<Føroyski Javnaðarflokkurin>의 회원)이 공직을 가졌다.
  • 2005년부터 페로 제도는 입법권에 대해서도 자치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 2005년 3월 29일에 Fámjinsskjalið 자치 계약을 체결하였다.
  • 2005년 6월 29일에 Yvirtøkulóg 계약으로 덴마크의 본토와 동급의 힘을 가지게 되었다.
  • 2005년 7월 말에 Løgmaður이 유럽 자유 무역 연합(EFTA)에 다시 가입할 계획을 공포했다.
  • 2005년 8월 31일에 페로·아이슬란드 경제지역이 정해졌다. (2005년 9월 2일에 실행)
  • 2006년에 사뇌 섬(페로어로: Sandoy [ˈsand(ɔ)i], 덴마크어: Sandø)에서 스코틀랜드와 페로 제도 회사 간의 SeWave란 합작 회사가 파력 발전소를 건설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서 낭떠러지에 터빈이 들어 있는 터널을 짓는다.

인구[편집]

다음은 페로 제도의 인구수의 변화다.

연도 수치
1769 4,773
1801 5,255
1834 6,928
1840 7,314
1845 7,782
1850 8,137
1855 8,651
1880 11,220
1900 15,230
1925 22,835
1950 31,781
1975 40,441
연도 인구
1985 45,749
1989 47,787
1995 43,358
1996 43,784
1997 44,262
1998 44,817
1999 45,409
2000 46,196
2001 46,996
2002 47,704
2003 48,214
2004 48,353

지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페로 제도에서 유일한 무인도는 Lítla Dímun이며 Slættaratindur가 882m로 가장 높다.

경제[편집]

이 문단의 중립성에 대한 이의가 제기되었습니다. 주관적인 내용이나 감정적인 표현은 없는지, 고려할 가치가 있는 여러 관점이 편견 없이 공정하게 반영되었는지 확인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페로 제도에서는 어업에 많이 의존해왔다. 1990년대들어 어업이 쇠퇴하여 1990년대중반까지 실업률이 10~15%까지 올랐다. 이 수치는 1998년에 6%까지 떨어졌고 2008년에는 1.1%까지 내려갔다가 2009년에는 3.4%로 소폭 올랐다. 한편, GDP2009년 현재 23억불이며 2008년 기준으로 수출액은 8억4800만불, 수입액은 9억8300만불이다.

교통[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도로[편집]

총 458km의 고속도로(비포장도로 8km를 포함)가 있다.

공항[편집]

보괴 섬보괴 공항을 통해 코펜하겐, 올보르, Billund, 애버딘, 레이캬비크 등을 갈 수 있다.

언어[편집]

페로 제도에서 사는 사람은 대부분 모국어가 페로어이다.

덴마크어[편집]

덴마크어는 페로 제도의 두 번째 공용어로서 3학년부터 배우는데, 모국어로 생각하는 사람이 적어서 요즈음의 많은 주민은 덴마크어를 외국어로 생각한다.

주민 가운데 모국어 사용의 분포는 알기가 어렵다.

괴투다뉵스트어[편집]

괴투다뉵스트어(페로어로: Gøtudanskt [ˈgøːtʊˌdaɲ̊kst] = '길의 덴마크어')는 페로 제도에서만 사용되는 덴마크어의 변종이다.

20세기 초까지 페로 제도의 공용어는 페로어가 아니라 덴마크어였다. 학교 교육이나 법정에서는 덴마크어를 사용했다. 페로 주민들은 학교에서는 표준 덴마크어를 해야 했으나 학교 밖에서 평소에는 발음이 표준어와 다른 괴투다뉵스트어를 많이 사용했다. 괴투다뉵스트어는 페로식 덴마크어라고 할 수 있다. 괴투다뉵스트어의 소리는 표준어의 소리에 비해 글하고 비슷하다.

페로어가 법적 공용 표준어가 된 후부터 페로 주민들은 괴투다뉵스트어 대신 점점 페로어를 쓰게 되었다. 괴투다뉵스트어가 쇠퇴해 가는 것은 현재 국민이 표준 덴마크어를 잘 구사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사진[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