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채소의 예

채소(菜蔬) 혹은 남새는 식용이 가능한 초본성 재배 식물의 총칭이다. 엽채류, 경채류, 근채류, 구근류, 과채류, 화채류로 구분한다.[1]

유래와 의미[편집]

일본어에서의 뜻[편집]

‘채소’와 ‘야채’는 모두 현대 한국어에서 표준어로 인정되나, ‘야채’가 일본식 표기라고 주장하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일본에서도 사람이 인위적으로 기른 식물은 ‘소사이’(일본어: 蔬菜 (そさい); 소채)라고 불렀고, ‘야사이’(일본어: 野菜 (やさい); 야채)는 본디 야생의 나물을 일컫는 말이었으나, 점차 일본 내에서의 재배 기술이 발달하여 야생에서 먹거리를 직접 채취할 필요성이 줄어들었고, 그에 따라서 단어 ‘야채’와 ‘소채’를 혼용해서 사용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1946년(쇼와 21년)에 일본 내각에서는 획수가 많고, 쓰기가 힘들다는 이유로 동든 ‘소’(蔬)를 상용한자를 지정할 때에 제외하면서, 문서에 ‘소사이’를 ‘야사이’로 대체하여 표기하는 행정조치를 취하였다.[2]

한국어에서의 뜻[편집]

일반적으로 ‘야채’가 채소와 함께 동일한 뜻으로 사용되지만, ‘야채’(野菜)는 야생의 상태로 자라는 ‘들나물’을 의미하며, 거기에 반하여 ‘채소’(菜蔬)는 밭에서 인위적으로 기르고 관리한 식용식물을 일컫는 말이다.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충청 감사에게 이미 마른 반찬을 준비한 것 외는, 비록 산나물이든 들나물이든 쉽게 구할 물건일지라도 올리지 말게 하라.〉(其令忠淸監司除已備乾物外, 雖山蔬野菜, 至爲易得之物, 勿令供進。)[3]와 〈임금이 이르기를, 남새밭 채소 외에 잡종 나물이나 날고기는 올리지 말라.〉(上曰:“種圃菜蔬外, 毋進雜菜與生肉。)[4]를 통해, 두 단어를 구분하여 사용하였다.

한편, 그 밖에도 ‘나물’과 ‘채소’, ‘야채’의 관계를 다음과 같이 정의하기도 한다.[5]

  • 남새와 ‘나무’는 같은 단어에서 파생된 순수 한국어이다. 나물은 남새가 변형된 단어이다. 나물은 산이나 들에서 채집한 식용 식물을 가리킨다. 즉, 산야(山野)에서 구한 식용 식물이다. 오늘날에는 먹기 좋게 날것으로 무치거나 데치거나 볶은 식물을 가리킬 때 보통 나물이라 부른다.
예) 도라지, 고사리, 냉이 등.
  • 채소(菜蔬)는 한자어로서 산야가 아닌 집에서 인위적으로 기른 식용 식물을 가리킨다. 여기서 집이란 밭도 포함한다.
예) , 양파, 당근, 오이, 호박, , 배추, 상추, 시금치 등.
  • 야채(野菜)는 한자어로서 들에서 자란 식용 식물을 가리킨다. 즉, ‘나물’과 같은 뜻을 지녔다.
예) 산채비빔밥에서의 산채(山菜).

녹색 채소의 위험도[편집]

녹색 채소는 미국 공익 과학 센터 (CSPI)가 질병 통제 예방 센터 (CDC)의 자료를 토대로 열거한 〈가장 위험한 음식〉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하였다. 이는 농장에서 재배할 때 야생 동물이나 퇴비, 오염된 물을 통해 바이러스에게 쉽게 노출되기 때문이다. 녹색 채소로 인한 발병의 원인으로는 노로바이러스가 64%로 가장 높다. 하지만, 이것은 녹색 채소를 먹지 말라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6]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http://211.174.114.20/word.asp?no=10088
  2. http://www.agri.hro.or.jp/dounan/qanda/itigo.htm
  3. 世宗 99卷 25年 1月 14日 (庚午) 1번째 기사
  4. 世宗 99卷 25年 3月 4日 (己未) 1번째 기사
  5. 박영수. (2007). 《우리말 뉘앙스 사전 (유래를 알면 헷갈리지 않는)》. 북 로드. 82~84쪽. ISBN 978-89-91239-42-5
  6. 美서 가장 위험한 음식 1위 '녹색 채소' 헤럴드 경제, 2009년 10월 7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