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십사사
이름 저자 권수
사기 전한·사마천 130
한서 후한·반고 100
후한서 유송·범엽 120
삼국지 서진·진수 65
진서(晉書) ·방현령 130
송서 ·심약 100
남제서 양·소자현 59
양서 당·요사렴 56
진서(陳書) 당·요사렴 36
위서 북제·위수 114
북제서 당·이백약 50
주서 당·영호덕분 50
수서 당·위징 85
남사 당·이연수 80
북사 당·이연수 100
구당서 후진·유후 200
신당서 ·구양수 225
구오대사 송·설거정 150
신오대사 송·구양수 74
송사 ·토크토 496
요사 원·토크토 등 116
금사 원·토크토 등 135
원사 ·송렴 210
명사 ·장정옥 332
신원사* 중화민국·커샤오민 257
청사고* 중화민국·자오얼쑨 536
v  d  e  h

요사(遼史)는 중국의 정사인 이십사사(청나라 건륭제가 정한 24종의 기전체 역사서) 중의 하나로 거란족이 세운 요나라의 역사를 다룬 116권의 사서이다. 원나라 때 재상 토크토(脫脫) 등이 사료를 모아 1344년 완성하였다. 청나라 때의 역사학자 조익의 《이십이사답기》(二十二史箚記)에서는 “요사, 금사 이 두 사서는 빠지고, 생략된 것이 많다”고 했지만, 요나라 역사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가장 근본이 되는 역사 자료이고 기전체(紀傳體)로 편찬된 것이 특색이다. [1]

개요[편집]

1343년, 토크토송사, 요사, 금사 편찬의 총재(책임자)로 임명되면서, 염해산혜아(廉恵山海牙), 왕기(王沂), 서병(徐昺), 진역증(陳繹曾) 네 명의 학자가 편찬을 담당했다. 1343년 4월부터 1344년 3월까지 11개월 동안에 완성된 것이므로 책을 만드는 과정이 충실하기는 어려웠다. 야율엄의 실록이나 진대임(陳大任)의 요사를 기초로 하였고, 《자치통감》이나 《거란국지》(契丹國志)나 각 정사에 전해져 내려오는 거란전 등도 참고를 했다. [1]

내용[편집]

본기(本紀)[편집]

  • 본기제1 – 태조 (太祖) 上
  • 본기제2 – 태조 下
  • 본기제3 – 태종 (太宗) 上
  • 본기제4 - 태종 下
  • 본기제5 – 세종 (世宗)
  • 본기제6 – 목종 (穆宗) 上
  • 본기제7 - 목종 下
  • 본기제8 – 경종 (景宗) 上
  • 본기제9 – 경종 下
  • 본기제10 – 성종1 (聖宗)
  • 본기제11 - 성종2
  • 본기제12 - 성종3
  • 본기제13 - 성종4
  • 본기제14 - 성종5
  • 본기제15 - 성종6
  • 본기제16 - 성종7
  • 본기제17 - 성종8
  • 본기제18 – 흥종1 (興宗)
  • 본기제19 - 흥종2
  • 본기제20 - 흥종3
  • 본기제21 – 도종1 (道宗)
  • 본기제22 - 도종2
  • 본기제23 - 도종3
  • 본기제24 - 도종4
  • 본기제25 - 도종5
  • 본기제26 - 도종6
  • 본기제27 – 천조황제1 (天祚皇帝)
  • 본기제28 – 천조황제2
  • 본기제29 - 천조황제3
  • 본기제30 - 천조황제4

지(志)[편집]

  1. 지제1 – 영위지上 (营衛志)
  2. 지제2 - 영위지中
  3. 지제3 - 영위지下
  4. 지제4 – 병위지上 (兵衛志)
  5. 지제五 - 병위지中
  6. 지제六 - 병위지下
  7. 지제七 - 지리지1 (地理志)
  8. 지제八 - 지리지2
  9. 지제九 - 지리지3
  10. 지제10 - 지리지4
  11. 지제11 - 지리지5
  12. 지제12 – 역상지上 (歷象志)
  13. 지제13 - 역상지中
  14. 지제14 - 역상지下
  15. 지제15 – 백관지1 (百官志)
  16. 지제16 - 백관지2
  17. 지제17上 - 백관지3
  18. 지제17下 - 백관지4
  19. 지제18 – 예지1 (禮志)
  20. 지제19 - 예지2
  21. 지제20 – 예지3, 예지4
  22. 지제21 - 예지5
  23. 지제22 - 예지6
  24. 지제23 – 악지 (樂志)
  25. 지제24 – 의위지1 (儀衛志)
  26. 지제25 - 의위지2
  27. 지제26 - 의위지3
  28. 지제27 - 의위지4
  29. 지제28 – 식화上 (食貨)
  30. 지제29 - 식화下
  31. 지제30 - 형법上
  32. 지제31 - 형법下

표(表)[편집]

  1. 표제1 – 세표 (世表)
  2. 표제2 – 황자표 (皇子表
  3. 표제3 - 공주표 (公主表)
  4. 표제4 - 황족표 (皇族表)
  5. 표제5 - 외척표 (外戚表)
  6. 표제6 - 유행표 (遊幸表)
  7. 표제7 - 부족표 (部族表)
  8. 표제8 - 속국표 (屬國表)

요사 번역 작업[편집]

거란족의 역사서, 요사(遼史)에는 난감한 기록이 전해오고 있다. 요나라는 조선의 옛 땅에서 유래했으며, 고조선과 같이 팔조범금(八條犯禁) 관습과 전통을 보존하고 있다. (遼本朝鮮故壤 箕子八條之敎 流風遺俗 蓋有存者(遼史 49卷) 참조) 요사의 지리지에는 (수도의 동쪽 관문인) '동경요양부는 본래 조선의 땅이라'(東京遼陽府本朝鮮之地(遼史 地理志2) 참조)고 기록하고 있다. 8조범금은 고조선 법제로 8조법(八條法)이라고 알려져 왔다. 동경요양부는 현재의 랴오양(遼陽)시다. 선비족이 조선왕이고, 요가 고조선 법제를 갖고 있다는 것은 한반도조선이고 고조선을 이은 땅으로 배워온 사람들에겐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다. 이것이 요사에 관심을 좀더 가질 이유이다. [1]

단국대 부설 북방문화연구소는 '한한대사전' 및 '한국한자어사전'으로 세계 최초로 거란의 역사를 담은 '요사(遼史)'를 국역해 한국 상고사 연구뿐만 아니라 고대·중세사 연구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중국 25사(史) 가운데 '사기(史記)'와 '삼국지(三國志)'에 이어 거란의 역사를 담은 '요사(遼史)'가 세 번째로 완역된다.

단국대 북방문화연구소는 총 116권 규모의 '요사' 번역 작업을 시작했다고 2008년 11월 10일 밝혔다. '요사'는 원 말기인 순제(順帝) 지정(至正) 3년(1343)에 편찬에 착수, 이듬해 완성된 역사서다. 본기(本記) 30권, 지(志) 32권, 표(表) 8권, 열전(列傳) 45권, 국어해(國語解) 1권으로 구성돼 있으며, 219년(907~1125)에 걸친 요나라 역사를 망라하고 있다. 북방문화연구소는 "한민족의 활동 무대 중 하나인 북방지역 역사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지만, 중국 측 기록은 동북공정에서 보인 중국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며 비교적 객관적 시각에서 쓰여진 '요사' 번역의 필요성을 설명했다.[2]

2012 년 12 월 31 일 단국대 북방문화연구소에서 3 권, 각권 6 만원에 발행하였다. <발행소식>

주석[편집]

  1. 김운회 교수, "“요나라는 고조선 옛 땅서 유래, 8조범금 전통도 지켜”", 《중앙선데이》, 2011년 1월 16일 작성. 2013년 8월 15일 확인.
  2. 유상호기자, "거란의 역사 '요사' 완역 대장정", 《한국일보》, 2008년 11월 11일 작성. 2013년 7월 18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