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에르토리코 요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푸에르토리코 요리스페인 요리에서 기원한다. 미국과도 다르며 라틴 국가들과도 사뭇 다른 형태의 요리 양상을 띤다.

역사[편집]

스페인과 멕시코,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음식이 이제껏 많은 영향력을 끼쳐왔다. 몇몇 음식은 토착민이었던 타이노 인디언의 음식 문화도 나타난다.

타이노 인디언의 영향[편집]

타이노 인디언의 식단은 열대기후에 적응한 것으로서 크레커와 같인 빵이 대표적이다. 작고 단 맛이 나는 고추인 아히에스, 레카오 등을 비롯해 파인애플, 구아바, 자두 등을 많이 쓴다. 타이노 인디언이 전통적으로 옥수수와 쌀을 재배하였는데 허리케인이 자주 지나가다 보니 농삿일이 제대로 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은 적이 많았다고 전한다.

스페인의 영향[편집]

스페인 음식의 영향이 아주 강하다. 호밀빵, 쌀, 올리브, 서양 고추, 양파, 마늘, 바질, 오렌지, 포도류의 과일, 햄, 쇠고기, 닭고기, 치즈, 식초, 절인 대구 등은 대개 스페인에서 전해진 요리이다.

아프리카의 영향[편집]

코코넛과 커피, 바나나 등이 아랍인이나 아프리카 사람들을 통해 푸에르토리코로 유입되었다. 아프리카 요리법 중 바삭바삭하게 튀겨 먹는 방식이 들어와서 현재에도 남아 있다. 냄비에 스튜나 쌀 요리를 해서 먹는 요리 또한 아프리카에서 유래한 요리법인 것으로 전한다.

미국의 영향[편집]

스페인에서 식재료를 상당수 수입하게 되었지만 너무 가격이 비쌌기 때문에 미국에서 수입하게 된다. 1950~60년대 후반에 옥수수 유가 수입되면서 튀김 요리에 본격적으로 쓰이게 되었다.

통조림으로 만들어 먹는 비엔나 소시지인 살치카가 있는데 1898년도 쯤에 도입된 것으로 전한다. 오늘날 계란을 으깨서 요리해 먹는다. 19~20세기에 걸쳐 미국의 요리가 많이 들어왔으며 습하고 무더운 날씨 때문에 통조림으로 만들어 먹는 경우가 흔하다.

푸에르토리코의 요리[편집]

대부분의 푸에르토리코 요리는 많은 향신료를 뿌린다. 그렇게 맵지는 않지만 멕시코나 인도, 중국산 재료나 요리의 영향으로 향신료가 많이 소비된다. 뿐만 아니라 양파나 마늘, 토마토, 베이컨을 이용하여 만드는 이탈리아식의 요리법도 흔하다.

기념일[편집]

  • 칠면조 : 11월에서 1월에 이르기까지 푸에르토리코 사람들은 많은 파티가 있으며 큰 저녁 파티를 한다. 대개는 추수감사절 때 먹는 것처럼 칠면조를 내놓고 먹는다. 때로는 돼지고기 요리도 먹는다.
  • 코키토(Coquito) :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마시는 푸에르토리코의 음료이다. 집에서 만들어 먹으며 코코넛유와 에그노그와 같이 마시는 음식이다. 파인애플 등을 곁들여 먹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