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토마토
Lycopersicum philippinarum Blanco1.43b.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가지목
과: 가지과
속: 가지속
종: 토마토
학명
Solanum lycopersicum
Linnaeus, 1758

토마토(문화어: 도마도, 일년감)는 가지목 가지과식물, 또는 그 열매를 말한다. 라틴아메리카가 원산지인 한해살이풀로, 키는 1 ~ 3m에 노란색 이 핀다. 열매는 리코펜에 의해 붉은색을 띠며 식용 목적으로 이용된다.

역사[편집]

Tomato je.jpg

앤드류 스미스의 저서 《아메리카의 토마토》에 따르면 토마토는 남아메리카 서쪽 해안의 고산지대에서 유래한 것으로 여겨진다. 스미스는 스페인 사람들이 도착하기 전에는 토마토가 재배되었거나 식용으로 사용된 증거가 없다고 지적한다.

많은 원예학적 지식들이 유럽인들의 도래 이후 사라졌다.

어쨌든 토마토는 중앙아메리카로 이주하게 되었다. 그 지역의 마야와 다른 민족들은 이 과일을 요리에 사용하였다. 16세기에 이르면 토마토는 남부 멕시코와 여타 지역에서 재배되고 있었다. 푸에블로들은 토마토의 씨를 섭취하는 것이 예지의 능력을 가져다 준다고 믿었다. 부드럽고 작은 토마토의 돌연변이인 크고 덩어리진 토마토는 중앙아메리카에서 유래했고 널리 재배되었다. 스미스는 이러한 다양함이 현재 재배되고 있는 토마토의 직접 조상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토마토가 맨드레이크와 닮았다는 이유와 토마토의 원산지 남아메리카가 에덴동산이며 선악과가 바로 토마토라는 인식이 더해져 최소한 150년간 신중하기 그지없는 기독교도들에게 냉대를 받아오다가, 1700년대 초반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이탈리아에서는 토마토를 퓌레로 만들어 요리의 재료로 쓰거나 다른 음식에 소스로 곁들여 내가기도 했다. 그리고 스페인에서는 매년 토마토 축제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서구의 다른 지역에서는 여전히 토마토를 먹으면 이가 빠진다거나, 그 냄새를 맡으면 미친다고 주장을 하였다. 또 미국인들 가운데에는 너무 꺼림칙하게 생겨서 못 먹겠다는 이들도 많았다.[1]

어원[편집]

토마토를 뜻하는 이탈리아어 뽀모도로(pomodoro)는 '황금 사과'라는 뜻인데 그리스 신화헤스페리데스 동산에서 자란다는 바로 그 황금 사과를 말했던 것이라고 추측된다. 이는 토마토의 원산지 남아메리카를 에덴동산이 있던 곳이라고 믿었던 것과도 관련이 있다.[2]

쓰임[편집]

영양[편집]

토마토에 설탕을 쳐서 먹는 경우, 토마토의 비타민 B1이 설탕에 대한 대사 과정에서 소비되므로 영양학적으로 불리하다. 반면에 토마토를 고온에서 익혀 먹는 경우, 항암물질이기도 한 토마토의 리코펜이 체내에 흡수되는 양이 증가하므로 영양학적으로 유리하다.

의문 및 논란[편집]

과일인가 채소인가[편집]

식물학적으로 토마토의 열매는 개화식물씨방이 발달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토마토의 열매를 과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서양에서는 식사의 주 요리에 쓰이기 때문에 채소로 볼 수 있다. 1887년 미국에서 과일에는 붙지 않고 채소에만 세금을 붙이는 관세법이 통과됨에 따라 이 문제가 중요한 법적 문제가 되었다. 1893년 미국 연방 대법원은 토마토가 저녁 식사에는 나오지만 후식으로는 나오지 않는다 하여 토마토를 채소로 판결했다.(닉스 대 헤든(Nix v. Hedden)사건)

목본성 식물의 씨방이 발달한 식용열매를 과일, 초본성 식물의 씨방이 발달한 식용열매를 채소로 분류하나 대한민국에서는 토마토를 식사와는 별도로 먹는 경우가 많으므로 일상적으로는 채소보다는 과일에 가깝게 인식된다.

맨드레이크와의 관계[편집]

토마토와 맨드레이크 모두 가지과 식물이다. 그리고 둘 다 선명한 붉은색이나 노란색 열매를 맺는다. 하지만 최면성의 토마토를 생산하기 위해 이 둘을 같이 번식시켜 본 결과, 현재는 두 식물이 서로 판이하게 다르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몇백 년 동안이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둘을 똑같은 것으로 여기면서, 둘 다 '사랑의 사과'로 불러왔다. 이러한 혼동은 이 두 식물에 에덴동산과 연관된 듯한 이야기들까지 얽히면서 더 부추겨졌다. 그 결과 1600년대까지 사람들은 토마토의 원산지인 남아메리카가 에덴동산이 있던 곳이라고 굳게 믿었었다.[3]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최소한 150년간~: 스튜어트 리 앨런,《악마의 정원에서》(생각의 나무,2005) 33쪽
  2. 토마토를 뜻하는~: 스튜어트 리 앨런,《악마의 정원에서》(생각의 나무,2005)32쪽.
  3. 토마토와 맨드레이크~: 스튜어트 리 앨런,《악마의 정원에서》(생각의 나무,2005)31~32쪽.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