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투메 프린시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
República Democrática
de São Tomé e Príncipe
Flag of Sao Tome and Principe.svg Coa São Tomé & Príncipe.PNG
국기 국장
표어 없음
국가 완전한 독립
Sao Tome and Principe on the globe (Africa centered).svg
수도 상투메 북위 0° 20′ 10″ 동경 6° 40′ 53″ / 북위 0.336111° 동경 6.681389° / 0.336111; 6.681389
정치
공용어 포르투갈어
정부 형태 단일 국가 이원집정부제 공화국
대통령
총리
마넬 핀투 다 코스타
가브리엘 코스타
역사
독립 포르투갈로부터 독립
 • 독립 1975년 7월 12일
지리
면적 964km² (183 위)
내수면 비율 0%
시간대 (UTC+0)
DST 없음
인구
2005년 어림 157,000명 (188위)
인구 밀도 171명/km² (65위)
경제
GDP(PPP) 2006년 어림값
 • 전체 $2.14억 (218위)
 • 일인당 $1,266 (205위)
HDI 0.525 (144위, 2012년 조사)
통화 도브라 (STD)
기타
ISO 3166-1 678, ST, STP
도메인 .st
국제 전화 +239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포르투갈어: República Democrática de São Tomé e Príncipe, 문화어: 산토메 프린시페)는 아프리카의 섬나라이며 수도는 상투메 섬에 있는 상투메(문화어: 산토메)이다.

행정구역[편집]

상투메 섬에는 아구아그랑데 현, 칸타갈루 현, 카우에 현, 렘바 현, 로바타 현, 메조시 현이 있고, 프린시페 섬에는 파구에 현이 있다.

역사[편집]

1471년 포르투갈인이 발견하기까지는 무인도였으며, 1483년부터 포르투갈 본국으로부터의 유형수와 노예로서의 아프리카인의 이주가 시작되었다. 당시는 서인도 제도에 앞서서 사탕수수플랜테이션 농업이 시도되어 16세기 전반까지 이 섬의 산업의 중심이 되었다. 그러나 얼마 안 가서 그 중심은 서인도 제도로 옮겨졌으며, 그 대신 이 섬은 앙골라로부터의 노예 무역의 중계 기지가 되었다. 19세기에 노예 무역이 폐지되면서 카카오커피의 플랜테이션 농업이 시작되어 현재 이 나라의 주산업이 되었다. 1885년 베를린 회의에서 포르투갈의 식민지로 승인되었으며, 1951년 포르투갈의 해외주가 되었다. 1960년 포르투갈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하는 상투메프린시페 해방위원회(CLSTP)가 창설되었고, CLSTP는 1972년 코스타의 지도로 상투메프린시페 해방운동(MLSTP)으로 개칭되었다. MLSTP의 투쟁은 지하 활동, 특히 지방 노동자에 의한 저임금 반대 투쟁의 형태로 행해졌다. 1974년 4월 민주화 마넬 핀투 다 코스타에 의해 성립된 포르투갈 새 정권은 상투메프린시페의 독립을 승인, 같은 해 11월 독립 협정에 조인했으며, 1975년 7월 12일 정식으로 독립되어 MLSTP의 코스타 서기장이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하였다. 독립을 한 후에도 1979년까지 빈번하게 쿠데타 미수사건이 잇따랐고, 1981년에는 식량 부족으로 폭동이 발생하였다.

지리[편집]

적도 근방의 대서양에 위치하며, 가봉의 북서해안에서 300km 정도 떨어져 있다. 아프리카에서 세이셸에 이어 두 번째로 작은 국가이다. 상투메와 프린시페 두 섬과 부속 도서로 이루어져 있으며 카메룬 화산지대의 일부이기도 하다. 상투메 섬 바로 남쪽의 롤라스 섬이 적도에 걸쳐져 있다.

기후[편집]

열대 기후로, 일년 내내 기온이 섭씨 27도 정도이며 대개 32도를 넘지 않는다. 습도가 높은 편이나 밤에는 대개 기온이 낮아서 서늘하다. 건기(6월-9월, 12월-2월)와 우기(3월-5월, 10월-11월)가 존재하며, 평균 강수량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어 남서부 사면은 연간 500밀리미터, 북부 저지대는 1000밀리미터 정도이다.

사람과 언어[편집]

전 인구의 약 90%가, 상투메 섬에 산다. 포르투갈로부터 독립한 1975년에 순수한 포르투갈계 주민의 대부분이 이 나라로부터 퇴거하는 한편, 내전이 발발한 앙골라로부터 난민이 다수 이주해 왔다.

1990년 헌법에는 공용어를 지정하지 않았지만, 포르투갈어가 사실상 공용어이다. 표준 포르투갈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은 도시지역에 불과하고, 많은 국민은 포르투갈 크리올어를 사용한다. 이 크리올어에도 지역차이가 꽤 있어서 예를 들면 상투메 섬(남단부를 제외함)의 상투메어, 앙골라 난민이 대부분 거주하는 상투메 섬 최남단의 앙골라어, 프린시페 섬의 프린시페어로 분류되고 있다. 팡어도 사용된다. 또한 엘리트사이에서는 프랑스어가 많이 사용되고, 중등교육에서도 필수 외국어이다. 이런 연유로 국제프랑스어사용국기구(프랑코포니)의 정회원국이기도 하다.

문화[편집]

외교[편집]

이 나라는 1975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수교하였고, 1988년에는 대한민국과도 공식수교하였다. 주가봉대사관이 공관을 겸임한다. 중화민국의 수교국이기도 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