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투메 프린시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
República Democrática
de São Tomé e Príncipe
Flag of Sao Tome and Principe.svg Coa São Tomé & Príncipe.PNG
국기 국장
표어 없음
국가 완전한 독립
Sao Tome and Principe on the globe (Africa centered).svg
수도 상투메 북위 0° 20′ 10″ 동경 6° 40′ 53″ / 북위 0.336111° 동경 6.681389° / 0.336111; 6.681389
정치
공용어 포르투갈어
정부 형태 단일 국가 이원집정부제 공화국
대통령
총리
마넬 핀투 다 코스타
가브리엘 코스타
역사
독립 포르투갈로부터 독립
 • 독립 1975년 7월 12일
지리
면적 964km² (183 위)
내수면 비율 0%
시간대 (UTC+0)
DST 없음
인구
2005년 어림 157,000명 (188위)
인구 밀도 171명/km² (65위)
경제
GDP(PPP) 2006년 어림값
 • 전체 $2.14억 (218위)
 • 일인당 $1,266 (205위)
HDI 0.525 (144위, 2012년 조사)
통화 도브라 (STD)
기타
ISO 3166-1 678, ST, STP
도메인 .st
국제 전화 +239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포르투갈어: República Democrática de São Tomé e Príncipe 헤푸블리카 데모크라티카 드 상토메 이 프린시프[*], 문화어: 산토메 프린시페)는 아프리카의 섬나라이며 수도는 상투메 섬에 있는 상투메(문화어: 산토메)이다.

행정구역[편집]

상투메 섬에는 아구아그랑데 현, 칸타갈루 현, 카우에 현, 렘바 현, 로바타 현, 메조시 현이 있고, 프린시페 섬에는 파구에 현이 있다.

역사[편집]

1471년 포르투갈인이 발견하기까지는 무인도였으며, 1483년부터 포르투갈 본국으로부터의 유형수와 노예로서의 아프리카인의 이주가 시작되었다. 당시는 서인도 제도에 앞서서 사탕수수플랜테이션 농업이 시도되어 16세기 전반까지 이 섬의 산업의 중심이 되었다. 그러나 얼마 안 가서 그 중심은 서인도 제도로 옮겨졌으며, 그 대신 이 섬은 앙골라로부터의 노예 무역의 중계 기지가 되었다. 19세기에 노예 무역이 폐지되면서 카카오커피의 플랜테이션 농업이 시작되어 현재 이 나라의 주산업이 되었다. 1885년 베를린 회의에서 포르투갈의 식민지로 승인되었으며, 1951년 포르투갈의 해외주가 되었다. 1960년 포르투갈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하는 상투메프린시페 해방위원회(CLSTP)가 창설되었고, CLSTP는 1972년 마넬 핀투 다 코스타의 지도로 상투메프린시페 해방운동(MLSTP)으로 개칭되었다. MLSTP의 투쟁은 지하 활동, 특히 지방 노동자에 의한 저임금 반대 투쟁의 형태로 행해졌다. 1974년 4월 민주화 마넬 핀투 다 코스타에 의해 성립된 포르투갈 새 정권은 상투메프린시페의 독립을 승인, 같은 해 11월 독립 협정에 조인했으며, 1975년 7월 12일 정식으로 독립되어 MLSTP의 코스타 서기장이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하였다. 독립을 한 후에도 1979년까지 빈번하게 쿠데타 미수사건이 잇따랐고, 1981년에는 식량 부족으로 폭동이 발생하였다.

지리[편집]

적도 근방의 대서양에 위치하며, 가봉의 북서해안에서 300km 정도 떨어져 있다. 아프리카에서 세이셸에 이어 두 번째로 작은 국가이다. 상투메와 프린시페 두 섬과 부속 도서로 이루어져 있으며 카메룬 화산지대의 일부이기도 하다. 상투메 섬 바로 남쪽의 롤라스 섬이 적도에 걸쳐져 있다.

기후[편집]

열대 기후로, 일년 내내 기온이 섭씨 27도 정도이며 대개 32도를 넘지 않는다. 습도가 높은 편이나 밤에는 대개 기온이 낮아서 서늘하다. 건기(6월-9월, 12월-2월)와 우기(3월-5월, 10월-11월)가 존재하며, 평균 강수량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어 남서부 사면은 연간 500밀리미터, 북부 저지대는 1000밀리미터 정도이다.

사람과 언어[편집]

전 인구의 약 90%가, 상투메 섬에 산다. 포르투갈로부터 독립한 1975년에 순수한 포르투갈계 주민의 대부분이 이 나라로부터 퇴거하는 한편, 내전이 발발한 앙골라로부터 난민이 다수 이주해 왔다.

1990년 헌법에는 공용어를 지정하지 않았지만, 포르투갈어가 사실상 공용어이다. 표준 포르투갈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은 도시지역에 불과하고, 많은 국민은 포르투갈 크리올어를 사용한다. 이 크리올어에도 지역차이가 꽤 있어서 예를 들면 상투메 섬(남단부를 제외함)의 상투메어, 앙골라 난민이 대부분 거주하는 상투메 섬 최남단의 앙골라어, 프린시페 섬의 프린시페어로 분류되고 있다. 팡어도 사용된다. 또한 엘리트사이에서는 프랑스어가 많이 사용되고, 중등교육에서도 필수 외국어이다. 이런 연유로 국제프랑스어사용국기구(프랑코포니)의 정회원국이기도 하다.

문화[편집]

외교[편집]

이 나라는 1975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수교하였고, 1988년에는 대한민국과도 공식수교하였다. 주가봉대사관이 공관을 겸임한다. 중화민국의 수교국이기도 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