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다가스카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다가스카르 공화국
Repoblikan'i Madagasikara
Republique de Madagascar
Flag of Madagascar.svg Seal of Madagascar.svg
국기 국장
표어 Fitiavana –Tanindrazana –Fandrosoana
(말라가시어: 사랑, 조국, 발전)
국가 오, 우리의 사랑하는 조국이여!
Madagascar on the globe (Madagascar centered).svg
수도 안타나나리보 남위 18° 56′ 00″ 동경 47° 31′ 00″ / 남위 18.933333° 동경 47.516667° / -18.933333; 47.516667
정치
공용어 말라가시어, 프랑스어
정부 형태 단일 국가 의원 내각제 공화국
대통령
총리
헤리 라자오나리맘피아니나
로제 콜로
역사
독립 프랑스로부터 독립
 • 독립 1960년 6월 26일
지리
면적 587,041km² (45 위)
내수면 비율 0.13%
시간대 MSK (UTC+3)
DST 없음 (UTC+3)
인구
2005년 어림 18,606,000명
1997년 조사 16,099,246명 (56위)
인구 밀도 20.9명/km² (171위)
경제
GDP(PPP) 2005년 어림값
 • 전체 $ 158.2억 (126위)
 • 일인당 $ 900 (169위)
HDI 0.483 (151위, 2012년 조사)
통화 아리아리 (MGA)
기타
ISO 3166-1 450, MG, MDG
도메인 .mg
국제 전화 +261

마다가스카르(말라가시어: Repoblikan'i Madagasikara 레푸블리캰 마다가스캬러, 프랑스어: Republique de Madagascar 레퓌블리크 드 마다가스카르[*], 문화어: 마다가스까르)는 아프리카 동쪽에 있는 공화국이며 섬나라이다. 수도는 안타나나리보이며, 공용어는 말라가시어프랑스어이다. 인구는 약 2,200 만명이고, 주민은 동남아시아말레이족과 가까운 말라가시인이 다수를 차지한다.

역사[편집]

소규모 부족국가들이 난립하다가 18세기경 메리나 왕국을 중심으로 섬의 대부분이 통일 되었다. 그러나 프랑스의 침략을 받아 1897년 프랑스의 식민지로 전락하였다. 1957년에 자치령 말라가시 공화국이 되었다가, 1960년 6월 26일프랑스로부터 독립하였다. 1972년에 사회주의 정권이 들어선 후 1975년에 국명을 마다가스카르 민주 공화국으로 바꾸었으나, 1991년에 경제 악화 등으로 민주화 요구가 일어나 1992년에 신헌법을 제정하고 국명을 마다가스카르 공화국으로 바꾸었다. 2007년에 신헌법이 다시 제정되었다. 2009년 3월 21일에 반정부 지도자 안드리 라조엘리나가 정권을 장악했다..[1]

지리[편집]

위성사진

마다가스카르 섬은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섬이다. 마다가스카르의 전체 면적은 587,041km²로 세계에서 46번째로 큰 나라이다. 동쪽으로는 가파른 절벽이 있어 중앙 고원이 있고 열대우림과 마주한다.

이 섬은 아프리카 대륙과 멀리 떨어져 있어 호랑이꼬리여우원숭이 등 이 섬에서만 발견되는 독특한 동식물종이 많다.

행정 구역[편집]

수도안타나나리보이다. 줄여서 타나라고 부르기도 한다.

기후[편집]

마다가스카르의 북부는 열대, 중부 고원 지대는 아열대온대, 남부는 약간의 사막성 기후와 온대로 이루어진다. 이 나라는 남반구에 있기 때문에 북반구와는 계절이 반대이다.

주민[편집]

이 나라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달리 주민의 대다수가 오스트로네시아어족의 언어를 쓰는 오스트로네시아어계이다. 메리나족이 26%으로 다수를 차지하며, 그 밖에 베티미사라카족이 15%, 베틸레우족이 12%, 투미헤티족이 7%를 차지한다.

언어[편집]

2010년 11월 17일에 국민투표를 실시하여 확정된 새 헌법을 12월 11일에 공포하였는데, 새 헌법은 제4조제1항에 "말라가시어는 국어이다."라고 규정하고 같은 조 제5항에 "공식어는 말라가시어프랑스어이다."라고 규정하였다. 이로써 2007년 헌법에서 도입한 영어의 지위는 박탈되었다. 마다가스카르에서 영어는 실제 거의 쓰이지 않는 언어이다.

대다수 주민들은 다소간 방언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공통의 말라가시어를 사용한다. 마다가스카르는 부룬디, 르완다, 소말리아 등과 같이 사실상 단일어를 사용하는 아프리카 국가이다. 프랑스어는 국가의 준공용어이며, 이는 프랑스의 식민통치의 영향 때문이다. 말라가시어는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오스트로네시아어족에 속하는 언어이다. 영어, 포르투갈어, 코모로어, 아랍어를 사용하는 주민들도 극소수있다.

종교[편집]

애니미즘 등의 토착 종교가 절반을 차지하고, 기독교가 41%, 이슬람교가 7%를 점하고 있다.

문화[편집]

이 나라는 문화적으로 아프리카 대륙의 다른 국가들과 이질적인 면이 많다. 특히, 언어나 생활풍습 등 여러 면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동남아시아 국가들과 비슷해 이들의 조상은 인도네시아에서 넘어온 말레이족으로 추정되고 있다.

산업[편집]

농업이 중심 산업이고, 수출품으로는 바닐라, 쌀, 설탕이 있다. 전 세계 바닐라 생산의 60%를 생산하고 있다. 광물 자원은 적고 개발도 늦은 편이다.

대외 관계[편집]

대한민국과의 관계[편집]

마다가스카르는 1962년대한민국과 수교하였으나, 1972년에 사회주의 정권이 수립되면서 같은 해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외교관계를 수립하고 당시 마다가스카르 외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하면서 단교하였다. 사회주의 정권 아래의 마다가스카르는 서울에서 열린 1988년 하계 올림픽에 불참하였다. 그러나, 소련 붕괴와 냉전 종식의 영향으로 마다가스카르에도 사회주의 정권이 끝나면서 1993년대한민국과 다시 수교하였다.

프랑스와의 관계[편집]

프랑스는 마다가스카르를 식민 통치했기 때문에 마다가스카르 국민들은 프랑스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으나, 최근에는 조금씩 관계를 회복하고 있다.

출처[편집]

  1. 연합뉴스 마다가스카르 반정부 지도자 대통령 취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