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부(神父) 또는 사제(司祭)는 기독교= 그리스도교의 성직자이다. 로마 가톨릭교회를 비롯해 동방 정교회, 성공회, 루터란 고교회 에서 사목하며, 사제가 행사하는 직권을 신권(神權)이라고도 한다. 영어로는 Rev.(Reverend, 기독교 성직자에 대한 경칭)또는 Priest라고 한다. 신부(Father)라는 호칭은 Fr.(약어)로 표시.

{참고} 교파 분류상 개신교 카테고리에 들어가는 성공회와 루터교회는 고교회적 성향이 강한 지역(대한성공회)에서는 '신부나 사제'의 명칭을 쓰지만, 저교회의 전통이 강한 지역에서는 사제의 개념이 있는 '목사'의 호칭을 쓰는 경우도 있다. 가령 북유럽 루터교회가 '부제, 사제, 주교'의 삼성직을 고수하며 '신부'라는 명칭을 쓰는 것과는 달리, 현재 한국의 루터교회는 미국 미주리 시노드(저교회적 전통)의 선교적 영향으로 부제에 해당하는 준목이란 제도가 있으며 사제란 호칭은 희미하게 남아 있지만, 주류 개신교와 같이 '목사'란 명칭을 쓰게 된 경우가 이에 해당된다.

기원[편집]

사제는 하느님에게 동물이나 식물제사를 드리는 유대교 제사장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기독교의 사제는 신약성서에 나오는 원로에서 그 근거를 찾을 수 있는데, 그 실례로 사제의 어원은 원로를 뜻하는 그리스어 Presbyterious이다.

역할[편집]

그리스도인을 돌보는 목자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며 기능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역할을 하나, 종파간에 다소 차이가 있다.

자격[편집]

  •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성소를 받은 남성 신자가 교구 신학교, 또는 수도회에 입회하여 사제가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신학교에서 사제 서품을 위해 교육 받은(한국의 경우 병역(면제자 또는 병역을 이미 치른 신학생의 경우는 같은 기간 동안 병원 등에서 봉사) 3년 및 신학교 교육 7년을 합해 총 10년) 신학생들이 시종직, 독서직 및 부제를 거쳐 주교에게 성품성사를 받음으로서 사제가 될 수 있다.
  • 성공회에서는 사제고시에 합격한 부제가 사제서품을 받음으로써 사제가 될 수 있다. 사제고시응시자는 성공회대학교 신학대학원 성직과정 졸업자[1] 또는 국외성공회 신학대학원 성직과정 졸업자여야 하며, 선교학과 실천신학 중에서 관심있는 분야 1과목과 현대성공회신학이 시험에 출제된다.[2] 하지만 성직고시외에도 교구에서 실시하는 면접,부제나 사제서품성사 당일일지라도 성직자가 될 수 없을만한 결격사유가 발견되면, 사제단의 결정에 따라 서품이 연기되는 엄격한 자격심사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성공회에서 부제나 사제같은 성직자가 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성공회에서는 개신교, 천주교처럼 성공회에서 보편적 교회로 존중하는 다른 교회의 성직자가 편입할 수 있는데, 단 도덕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어야 한다.

사제의 결혼[편집]

  • 로마 가톨릭교회의 사제는 결혼할 수 없으며, 또한 기혼자는 사제가 될 수 없다. 교회사적으로는 교회의 세속화를 막기 위한 것이었으며, 하느님에 대한 봉사를 자유롭게 하기 위한 성직자 자신의 선택이기도 하다. 그러나 현대에 이르러 유럽과 미국에서는 일부 성공회와 루터교 등에서 결혼한 상태로 개종한 사제들을 받아들여서 현재는 바티칸이 인정한 예외적인 기혼사제가 있는 실정이다. 이는 사제독신의 숭고한 자부심을 자랑하는 한국의 천주교 신자들에겐 생소한 상황이며 다소 자부심에 흠집이 나는 상황이기도 하다.[3] 한편 사제가 되지 않고 종신토록 부제로 사목하는 종신부제의 경우는 기혼자도 임명될 수 있으나, 이 경우도 임명 후에 결혼이나 이혼, 또는 재혼은 허용되지 않는다. 한국에서는 종신부제 제도를 도입하고 있지 않다.
  • 성공회에서는 주교부제를 포함한 사제는 모두 결혼할 수 있는데, 성직자의 독신규정에 대한 성서적 근거가 없다고 판단하여서이다.[4]
  • 동방 정교회에서는 기혼자에게 사제서품을 허용하지만, 기혼사제는 주교 이상의 성직자로는 활동할 수 없다.

사제의 예복[편집]

예복은 사제가 공적인 예배를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말한다.

  • 수단: 사제를 포함한 모든 성직자들이 평상시에 입는 옷으로, 목 부분에는 기독교 성직자임을 표시하는 성직칼라(로만 칼라)가 있으며, 아랫부분은 치마 형식으로, 보통 성직 계급에 따라 옷의 색깔이 다르다. 사제의 예복 색깔은 검은색, 주교의 예복색상은 성직자의 권위를 상징하는 자주색 혹은 연한 보라색에 홍색 띠, 추기경은 홍색이다. 와이셔츠위에 성직칼라(로만 칼라)만 하기도 한다. 더운 날씨에 사제가 입을 수 있는 반팔 셔츠가 있으며, 교황은 흰색이다.
  • 개두포: 직사각형으로 의에 매는 띠가 있다 겨울 때 걸칠 수 있다.
  • 장백의(alb):로마 가톨릭 사제가 개두포를 걸친 다음 입는 옷으로 발목까지 내려오는 하얀색 긴 옷이다. 이 장백의 을 입은 다음 사제는 일자로 매고 부제는 교차하여 매며 띠를 입고 그위에 제의를 입는다.
  • 중백의(surplice): 흔히 부제들이 입음. 장백의와는 달리 옷이 무릎까지 밖에 안 내려오며, 소매 역시 짧다.
  • 소백의(cotta): 장백의보다 옷의 길이나 소매가 더 짧다.
  • 영대(Stola): 부제들과 사제 그리고 주교 이상의 모든 성직자들은 전례색에따라 부제는 교차하여, 사제 이상의 모든 성직자들은 일자로 맨다.
  • : 부제와 사제 이상의 모든 성직자들은 띠를 처음 매고 영대를 걸치고 그위에 미사 시간에 영대가 움

사제가 소재가 된 소설과 드라마[편집]

주석[편집]

  1. 성공회대학교 신학대학원은 크게 성직자가 되기 위해 공부하는 성직과정과 신학자가 되기 위한 신학석사과정으로 구분되는데, 성직과정을 공부하는 신학생은 기숙사에서 성무일과를 비롯한 규칙적인 단체생활을 하도록 되어 있다.
  2. 2007년도 6차 전국성직고시 실시, 성공회 신문 2007.9.2. 1면
  3. 가톨릭에 대한 오해와 이해
  4. "하느님의 법은 주교와 사제와 부제가 독신생활을 해야 하거나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규정하지 않았다." 《성공회 39개조 신조》 제32조 사제의 결혼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