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사상

제사(祭祀) 또는 제례(祭禮)는 천지신명을 비롯한 신령이나 죽은 이의 넋, 귀신 등에게 제물(음식)을 바치어 정성을 표하는 행위이다. 그러나 동아시아한자문화권에서는 설날이나 추석에 드리는 제사를 차례라고 부른다. 좁은 의미로 동아시아의 한자 문화권에서 천지신명에게 올리는 정성을 나타내며, 넓은 의미로 샤머니즘 및 조상숭배, 애니미즘 등과 관련하여 제물을 바치는 의식 전반을 가리킨다.

개요[편집]

원시시대에 인간은 자연의 변화에 외경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다가 그러한 자연의 변화, 예를 들면 4계절의 순환 등에 순응하여야만 인간이 생존·번영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또한 만물에는 신령이 깃들어 있다고 여겼다. 이러한 깨달음과 추측을 바탕으로 그러한 신령에게 인간의 안전과 복락을 기원하게 되었다.[1]

이후 제사는 인류 문명이 발달함에 따라 일정한 격식을 갖추게 되었는데, 이를 유교에서는 제례라고 부르기도 한다. 조선 시대에는 평민이나 천민이 제사를 지내다가 걸리면 곤장을 맞았다.

한국의 제사[편집]

제사상 올리는 음식에는 다음과 같은 법칙이 있다.

  • 복숭아는 올릴 수 없다.
  • 꽁치, 갈치, 삼치 등 끝에 '치' 자가 붙은 생선은 올릴 수 없다.
  • 붉은 팥은 올릴 수 없다.
  • 고춧가루나 마늘 양념이 들어간 음식은 올릴 수 없다.

이러한 법칙들은 지금도 이어져 오고 있는데, 귀신은 붉은색과 마늘을 싫어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외 한복을 입고 제사를 지내는 남자는 무조건 두루마기를 입어야 한다는 법칙도 있다.

제사와 관련된 고사성어 (사자성어)[편집]

  • 홍동백서 (紅東白西)
  • 어동육서 (魚東肉西)
  • 조율이시 (棗栗梨枾) - 대추, 밤, 배, 감 순서대로 제사상에 놓는다.
  • 두동미서 (頭東尾西) - 생선 머리는 동쪽에, 꼬리는 서쪽에 놓는다.
  • 사자반생 (死者反生)
  • 좌서우동 (左西右東)
  • 남좌여우 (男左女右) - 남자는 왼쪽에, 여자는 오른쪽에서 절한다.

제사와 관련된 속담[편집]

  • 남의 집 제사에 감 놔라 배 놔라 한다.

차례[편집]

음력 매달 초하룻날과 보름날, 명절날, 조상 생일 등에 낮에 지내는 제사는 특별히 차례(茶禮)라고 부른다.

기타[편집]

그러나 맛칼럼니스트인 황교익은 지금의 제사상에는 정작 제철 음식이 없다고 비판한다. 지금의 제사상은 예전부터 전해 내려온 것이 아니라, 길어야 일제강점기, 짧으면 6·25전쟁 이후부터 전해 내려온 것이라는 것이다.[2][3]

제사가 들어간 문학 작품[편집]

  • 흥부전 - 놀부는 제사를 지낼 때 제삿상에 음식 이름을 적은 종이를 올리고 지냈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파울 프리샤우어 [1968] (1991년 1월 15일). 《세계풍속사(상)》, 이윤기 번역, 서울: 도서출판 까치, 21~22쪽. ISBN 89-7291-011-2
  2. 판박이 추석 차례상… 정작 제철 음식은 없다 황교익의 먹거리 Why?파일
  3. "전통대로라면 명절 음식 남자가 만들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