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직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직자(聖職者)는 신학교육 등을 통해 종교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고 있는 종교지도자를 말한다. 이들은 종교를 믿는 신도들을 종교집회나 교리교육을 통해 지도할 의무와 책임을 갖고 있다.

강성직[편집]

고대종교의 성직자 형성[편집]

고대종교의 성직자들은 원시공산제에서 벗어나 생산수단의 정도에 의한 계급사회가 형성(마르크스의 역사발전론)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러한 역사발전에 따라, 정치와 함께 사회를 통제할 수 있는 사상체계인 종교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종교의 전례(Liturgy)에 따라 예배를 신에게 바치는 사제(제사장), 종교교의경전, 신의 말씀을 전하는 예언자(預言者,미래의 일을 점치는 豫言者와의 혼동 주의)가 등장하였다. 한국 원시종교역사에서도 샤머니즘성격의 종교와 여성 샤먼(무당)이 등장했는데, 샤먼은 앞날을 내다보는 역할, 제사를 주관하는 역할 그리고 을 고치는 역할을 하였다. 하지만 사회가 남성중심으로 발전하면서 제사를 주관하는 역할은 없어지게 되었다.

유대교의 성직자 형성[편집]

출애굽사건으로 이집트를 탈출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지도자 모세야훼 하나님의 지시로 제사 즉, 하나님에 대한 예배와 사제에 대해서 가르쳤다. 이때 모세의 형인 아론이 사제로 봉사했다. 하지만 모세의 가르침은 독창적인 가르침이라기보다는 40년동안 미디안 종교의 사제인 이드로와 같이 살면서 받은 영향으로 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고대 유대교에서 사제는 번제(燔祭)[1]를 통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는 역할을 하였으며 예수가 살던 시대에도 사제나 대사제들이 존재하였다.

기독교의 성직자 형성[편집]

기독교의 성직자는 기독교가 2세기 직제와 교의를 갖춘 보편적 교회로 바뀌면서 고유의 직제를 갖게 되었다. 교회에서는 Diakonos, Presbytrous,Episcopus를 번역한 집사, 장로, 감독 [2] 또는 부제, 사제, 주교로 칭했으며, 기독교가 사도들의 예수 운동에서 속사도들에 의해 직제와 교의를 갖춘 제도적 종교인 보편적 교회(Catholic)로 성격이 바뀐 속사도시대에 등장한 서신들인 디모데전서, 디모데후서, 디도서에도 이들을 서품할때 보아야 할 자격사항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3] 서구 기독교에서는 성직자에 대한 경칭으로 Rev를 이름앞에 붙이는데, 각 기독교 교파들의 성격에 따라 000신부나 000목사로 번역할 수 있다. 한편 성공회를 제외한 개신교 종파에서는 만인사제설에 입각하여, 목사는 성직자가 아닌 평신도이며 단지 목회자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엄밀한 의미에서 목사는 성직자라고 할 수 없다. 그러나 편의상 성직자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가축을 도살한뒤, 태워서 바치는 제사
  2. 대한성서공회, 성경전서새번역
  3. 원로가 될 사람은 흠잡힐 데가 없는 사람이어야 하고 한 여자만을 아내로 가진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의 자녀들은 신자라야 하고 방탕하거나 순종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아서는 안 됩니다. 감독자는 하느님의 집안일을 관리하는 사람으로서 흠잡힐 데가 없고 거만하지 않고 쉽사리 성내지 않고 술을 즐기지 않고 폭행을 하지 않고 부당한 이득을 탐내지 않는 사람이어야 하는 것입니다. 감독자는 오히려 손님 대접을 잘하고 선을 사랑하고 신중하고 올바르고 거룩하고 자기를 억제할 줄 알고 교회가 가르치는 진실된 말씀을 굳게 지키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래야 그가 건전한 가르침으로 남을 가르칠 수도 있고 반대자들을 반박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디도에게 보낸 편지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