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사회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종교사회학(宗敎 社會學)은 종교사회간의 상호 관계를 다루는 학문으로 사회에서 종교의 역할과 보편적 주제, 발전, 역사적 배경, 관습에 대해 탐구한다.[1] 유사 이래 모든 사회에서는 종교의 역할을 강조하곤 했다. 서로 대립하는 여러 교리를 비교하려면 피터 L. 버거가 말한 본래적인 "방법론적 무신론"이 필요할 수도 있겠으나, 종교사회학은 종교 철학과 달리 종교적 신념의 유효성에 대해 평가하지 않는다.[2] 또 종교사회학은 초자연성을 부정한다는 면에서 신학과 큰 차이가 있으며, 이론가들은 이를 종교 관습의 사회문화적 물화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

근대적 학문 분과로서 사회학이 성립한 계기가 된 1897년 에밀 뒤르켐자살론에서 그는 가톨릭개신교 신자 사이에 자살률을 비교한 바 있다. 막스 베버는 종교적 신앙과 사회의 경제 기반 사이에 관계를 강조하였다. 오늘날 종교사회학계에서는 세속화, 공민 종교, 혹은 세계화다문화주의 현실에서 종교의 응집성 등의 주제가 논쟁거리이다.

주석[편집]

  1. Kevin J. Christiano, et al., (2nd ed., 2008), Sociology of Religion: Contemporary Developments, Lanham, MD: Rowman & Littlefield Publishers. ISBN 978-0-7425-6111-3
  2. Berger, Peter L. The Sacred Canopy: Elements of a Sociological Theory of Religion (1967). Anchor Books 1990 paperback: ISBN 0-385-073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