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신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범신론(汎神論, pantheism)은 세계밖에 별개로 존재하는 인격신이 아닌 우주, 세계, 자연의 모든 것과 자연법칙을 신이라 하거나, 또는 그 세계안(신과 세계는 하나)에 하나의 신이 내재되어 있다는 철학, 종교관이자 예술적 세계관이다. 만유신교, 만유신론(萬有神論)이라고도 한다.

범신론 일반[편집]

모든 것은 신의 발현이며 그 속에 신을 포함한다고 한다.

  1. 세계를 신의 변형(變形)으로 본다(스피노자)
  2. 신을 형체가 있는 모든 것의 전체로 본다(유물론에 가깝다).

인도의 우파니샤드 사상이나 그리스 사상, 근대의 스피노자 사상 등에서 볼 수 있다.

범재신론[편집]

범재신론(panentheism)은 세계가 신에게 포함되나, 신이 세계 그 자체는 아닌 것을 말한다.

범이신론[편집]

범이신론(pandeism)은 이신론에 대한 '왜 신은 세계를 만들고 방관하는가.' 하는 질문과, 범신론에 대한 '세계가 왜 만들어졌는가.' 하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다. 범이신론에 따르면, 세계는 곧 신이므로, 신이 스스로 존재하게 되면서 신과 동일한 세계도 동시에 만들어진 것을 의미한다.

범재이신론[편집]

범재이신론(panendeism)은 범이신론과 마찬가지로, 신이 스스로 존재하면서 동시에 세계가 만들어졌으나, 세계가 신 그 자체인 것은 아님을 말한다. 사람이 태어나면서 그 사람의 심장도 함께 태어났으나, 심장이 곧 그 사람인 것은 아닌 것과 비슷하다.

유명한 범신론자[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