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스인

프랑스인(프랑스어: Nationalité française 나시오날리테 프랑세즈[*])은 프랑스(60,876,136 명)에 다수 거주하는 민족이다. 프랑스 이외에도 유럽(벨기에, 영국, 스위스 등) 등지, 캐나다, 미국, 아시아 국가 등에서도 존재하고 대한민국에서도 소수가 존재한다.

언어[편집]

주로 프랑스어를 사용한다. 외국어를 읽고 쓸 줄 아는 사람들은 영어, 독일어, 네덜란드어 등도 할 수 있다.

종교[편집]

대부분이 로마 가톨릭을 믿지만, 16세기에 프랑스 종교개혁이 있었기 때문에 개신교 신자들도 있다. 교회역사학자들은 이들을 위그노라고 부르는데, 앙리 4세낭트 칙령으로 종교의 자유를 존중받았다. 하지만 루이 14세 때에 개신교 차별금지법인 낭트칙령이 폐지되어 차별을 받게 되자 위그노들은 미국, 네덜란드, 독일등으로 망명하였다. 배재대학교에서 복지신학을 가르치는 이성덕 교수가 쓴 살림지식총서《종교개혁》(살림)에 따르면 불란서의 개신교 신자들은 1802년종교의 자유를 존중받았다. 일부는 이슬람교 신자도 있는데 과거 식민지였던 북아프리카 사람들이 믿고 있다.

대한민국의 프랑스인[편집]

서울 서초구 반포4동 방배중학교 앞 일대 "서래마을"(일명 "서울 속 작은 프랑스")에 1985년 프랑스학교가 들어서면서 프랑스인이 모여 살기 시작, 2006년 현재 반포4동에만 프랑스인이 560명은 산다는 게 서초구의 추정이다. [1]

주석[편집]

  1. 한윤재, 김국헌. "서울속 ‘작은 프랑스’ 서래마을 한적한 테라스 와인바에 프랑스인이 굽는 빵까지... 최근 몽마르뜨공원 들어서", 《월간 조선》, 2006년 4월 18일 작성. 2007년 12월 30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