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라틴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속라틴어(라틴어: Latina Vulgata) 또는 민중 라틴어는 문어의 고전 라틴어와 구별되는 구어의 라틴어로, 특히 로마 제국의 일반 민중을 중심으로 서기 2세기에서 6세기 경에 쓰이던 구어체 라틴어를 말한다. 로망스어군에 속하는 모든 언어의 공통된 조상으로, 조어들 중에서는 실체가 명확히 밝혀져 기록에 남은 유일한 경우이기도 하다. 시간이 지나면서 속라틴어는 어휘, 문법, 발음면에서 고전 라틴어와 차이가 나게 되었고 현재의 로망스어의 성립에 큰 영향을 주었다. 6세기 경까지는 화자가 유럽 전역에 널리 퍼져있었으나, 루마니아를 제외한 많은 라틴어 방언들이 라틴어와는 다른 언어로 분화되어 사라졌고, 현대 루마니아어의 직계조상이 되는 다키아 민중 라틴어18세기 말엽까지 살아있었으나, 이마저도, 19세기에는 루마니아어아로마니아어로 분화되어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