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스트리아 제국
Kaisertum Österreich
1804년 ~ 1867년
 

Flag of the Habsburg Monarchy.svg Wappen Kaisertum Österreich 1815 (Klein).png
국기 국장
독일 연방 맹주
표어 (없음)
국가 Gott erhalte Franz, den Kaiser
Austrian Empire 1815.svg
수도 북위 48° 12′ 동경 16° 21′  / 북위 48.200° 동경 16.350° / 48.200; 16.350
정치
공용어 독일어
정부 형태 전제군주제
카이저 프란츠 2세 (1804~1835)
페르디난트 1세 (1835~1848)
프란츠 요제프 1세 (1848~1867)
역사
 • 성립 1804년
 • 대타협 1867년 5월 29일
지리
1804년 면적 676,615km²
인구
1867년 어림 40,000,000명
이전 국가
다음 국가
합스부르크 군주국
합스부르크 왕령 헝가리
트란실바니아 대공국
크로아티아 왕국
보헤미아 왕국
이탈리아 왕국 (나폴레옹)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이탈리아 왕국
오스트리아의 역사
Geschichte Österreichs
Austrian Flag.jpg
초기 역사
할슈타트 문명(기원전 8 ~ 6세기)
로마 제국
노리쿰 속주
판노니아 속주
라이티아 속주
마르코만니족
아바르족
사모
카란타니아 공국(658년 ~ 828년)
오스트리아 변경백국(976년 ~ 1156년)
바벤베르크 왕가
소특권(1156년)
오스트리아 공국(1156년 ~ 1457년)
합스부르크 시대
합스부르크 왕가
신성로마제국(962년 ~ 1806년)
오스트리아 대공국(1358년 ~ 1849년)
합스부르크 군주국(1526년 ~ 1804년)
오스트리아 제국(1804년 ~ 1867년)
독일 연방(1815년 ~ 1866년)
KnK 이중제국(1867년 ~ 1918년)
제1차 세계 대전
사라예보 사건(1914년)
제1차 세계 대전(1914년 ~ 1918년)
전간기
독일계 오스트리아 공화국(1918년 ~ 1919년)
오스트리아 제1공화국(1919년 ~ 1934년)
오스트리아 파시즘
오스트리아 연방국(1934년 ~ 1938년)
오스트리아 병합(1938년)
제2차 세계 대전
국가사회주의 오스트리아(1938년 ~ 1945년)
제2차 세계 대전(1939년 ~ 1945년)
전후 오스트리아
연합국 군정기(1945년 ~ 1955년)
오스트리아 제2공화국(1955년 ~ 현재)
주제별 역사
오스트리아 전쟁사
오스트리아 음악사
v  d  e  h

오스트리아 제국(독일어: Kaisertum Österreich 카이저르툼 외스터라이히[*])은 1804년 수립되어 1867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성립되기까지 합스부르크 왕가가 지배한 국가이다.

전신인 신성로마제국 내외의 왕국·영방의 연합국가였던 시대와 오스트리아 제국 시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시대를 아울러, 합스부르크 군주국 혹은 합스부르크 제국으로 총칭된다.

역사[편집]

오스트리아 황제의 관

성립[편집]

1804년 나폴레옹이 프랑스 황제로 즉위하여 프랑스 제국 성립을 선포하자, 이에 대항하여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인 프란츠 2세오스트리아 대공국을 중심으로 신성 로마 제국 영역 안의 자신의 영지뿐만 아니라 바깥에 있는 영지까지 포함한 지역을 오스트리아 제국으로 승격시킨다. 프란츠 2세는 신성 로마 제국의 제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오스트리아 제국의 프란츠 1세로 즉위한다. 1805년 오스트리아를 포함한 제3차 대프랑스 동맹을 대파한 나폴레옹은 신성 로마 제국 내 대부분의 소국을 복속시켜 라인동맹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황제는 1806년 신성 로마 제국을 해체하는데, 이 때문에 그는 독일 역사상 최초이자 마지막인 이중황제(Doppellkaiser)가 된다.

1809년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수도 까지 점령당한 오스트리아는 나폴레옹에 굴복하여, 1810년에는 프란츠 1세의 딸인 마리 루이즈가 나폴레옹과 혼인하게 된다. 그러나 1813년 오스트리아는 다시 프랑스와 싸워 라이프치히 전투에서 프랑스를 결정적으로 패배시키고 프랑스군을 독일 지역에서 몰아냈다. 1814년 파리를 점령하였고, 나폴레옹의 제국은 붕괴된다.

오스트리아 제국은 1814년부터 1815년까지 열린 빈 회의를 이끌며 롬바르디아, 티롤, 달마티아, 베네치아 등의 영토를 회복했을 뿐 아니라, 독일 내 여러 군소 국가들의 맹주이자 유럽 최강대국으로서의 지위를 다시 확인했다.

민족주의의 소용돌이[편집]

오스트리아 제국은 나폴레옹에 대항한 전쟁에서 결국 승리했지만, 프랑스 혁명의 유산으로서 전 유럽으로 확산된 자유주의와 민족주의를 막을 수 없었다.

나폴레옹 몰락 이후 오스트리아의 메테르니히빈 체제를 주도하며 보수적 구체제로의 복원을 시도하였고, 1820년대 이후 각종 자유주의, 민족주의 사상을 철저히 탄압하였다.

그러나 단순히 합스부르크 왕가가 소유한 영토의 집합에 불과했던 다민족국가 오스트리아의 결속력은 약했고, 제국 내에서 자유주의와 민족주의가 퍼지면서 여러 민족들의 독립운동이 격화되자 오스트리아 제국은 내부적으로 혼란한 상황에 놓인다.

1848년 프랑스에서 2월 혁명이 일어나 루이 필리프의 제정이 전복되자, 그 여파로 오스트리아에서도 자유주의 운동이 일어났다. 3월부터 빈을 포함한 대도시에서 황제의 무능함과 보수적 정치체제에 반발하여 소요 사태가 발생했고, 그 결과 수상 메테르니히가 실각하고 황제 페르디난트 1세도 퇴위한다. 새로운 황제로 페르디난트 1세의 조카인 프란츠 요제프 1세가 즉위하게 된다.

외부적으로도 민족주의의 확산은 이탈리아와 독일의 통일 운동을 자극함으로써, 오스트리아의 영향력을 감소시켰다.

프랑스의 지원을 받는 사르데냐 왕국과의 싸움에서 패배하여 이탈리아 지역에서의 기존 지배력을 잃은데 이어, 독일의 맹주 자리를 놓고 1866년 벌인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에서도 패배한다. 이는 신성 로마 제국 이후 독일의 중심 국가로서의 역할을 했던 오스트리아가 독일 제국의 범위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뿐만 아니라, 독일 통일 과정에서 프로이센과 이탈리아가 동맹을 맺으면서 오스트리아 제국은 베네치아를 포함한 북부 이탈리아 지역을 이탈리아에게 상실하게 된다.

이중제국으로의 전환[편집]

민족주의의 바람이 제국 전역을 휩쓸면서 각 민족의 분리 요구는 거세졌고, 다민족 국가인 제국의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정치체제의 변화가 필요했다. 이탈리아와 독일 지역에서 축출된 후 동쪽 지역의 발전을 모색했던 오스트리아 제국은 헝가리인들과 타협을 하게 됐다.

헝가리인들은 1840년부터 자치를 요구하며 혁명을 일으켰다. 한때 러시아가 헝가리인들의 반란을 진압한 바 있었으나 오히려 헝가리인의 단결만 낳았다.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 패배 후인 1867년 5월 29일, 프란츠 요제프 1세는 헝가리의 귀족들과 타협하여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정치[편집]

전제군주제를 채택했으나, 이중제국으로 전환하면서 입헌군주제로 바뀌게 된다.

역대 황제[편집]

국가[편집]

국가는 하이든이 프란츠 황제에게 헌상한 "하느님, 프란츠 황제를 지켜 주소서"이다. 여기서 프란츠는 신성 로마 제국의 프란츠 2세, 다시 말해 오스트리아 제국의 초대 황제인 프란츠 1세를 가리킨다.

가사는 1835년, 1836년, 1848년, 1853년에 개정되었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국가는 1853년 당시의 가사를 사용했다.

문화[편집]

1804년부터 1867년까지의 기간은 나폴레옹 이후 근대 유럽 세계가 형성되던 격변의 시기였지만, 문화적으로 찬란한 유산을 남긴 시기이기도 하다. 오스트리아 제국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 시기 에서는 슈베르트체르니와 같은 작곡가가 활동 중이었고, 독일의 베토벤 역시 빈으로 옮겨와서 죽을 때까지 이곳에서 작품활동을 하였다. 요한 슈트라우스 1세, 요한 슈트라우스 2세도 이 시기 오스트리아 제국 출신이며, 헝가리의 피아니스트 프란츠 리스트 역시 오스트리아 제국에서 활동했다.

문학에서는 프란츠 그릴파르처가 이 시기의 대표적 극작가이다.

한편 오스트리아 제국의 수도사 그레고어 멘델멘델의 유전법칙을 발견했으며, 크리스티안 도플러도플러 효과를 발견했다.

종교[편집]

로마 가톨릭이 국교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