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슈트라우스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한 슈트라우스 1세

요한 슈트라우스 1세(Johann Strauß I, 1804년 3월 14일 ~ 1849년 9월 25일)는 오스트리아작곡가이다. '왈츠의 왕'으로 불리는 같은 이름의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아버지다.[1]

1819년 런너와 4중주단을 만들었으나, 1825년에는 독자적 악단을 창설하고, 다음해에 최초의 왈츠를 발표하였다. 1833년, 1837년의 유럽여행에서 이름을 알렸다. 풍의 왈츠 연주양식을 개척하여 폴카카드릴도 빈 적인 세련된 감각이 있는 것으로 만들었다. <안넨 폴카>, <라데츠키 행진곡> 등 외에 많은 춤곡을 작곡하였다. 빈풍의 춤곡의 기초를 만들었다.

누구에게나 다정한 느낌을 주고 모든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으면서도 높은 예술성을 지닌 작품이 그와 그의 아들인 요한·요셉에 의하여 만들어졌다.

아들들에게 음악을 하지 못하게 했지만 특히 장남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그를 능가하는 왈츠 작곡가로 성장했다. 이에 그는 분노했고 말년에는 자신의 아들과 음악으로 경쟁을 해야만 했다.

참조[편집]

  1. 본인은 왈츠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