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스콤 그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라스콤 그룹(Orascom)은 이집트사업가온시 사위리스1950년에 설립한 이집트의 비즈니스 그룹이다.

개요[편집]

철도 및 내비게이션 계약에서 사업 활동까지의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기 통신과 정보 기술, 통신망 주식을 대량 보유하고 있다. 아랍권에서는 4번째로 큰 큐모의 회사이며[1] 이집트 최대의 재벌이다.[2] 매년 3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투자하고 있으며 연간 1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관계[편집]

오라스콤은 4년 동안 4억 달러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이동통신 사업권을 따냈다.[2] 2008년 오라스콤이 전체 지분의 75%,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체신성이 전체 지분의 25%를 투자하여 고려링크를 설립했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에서 이동통신 사업을 시작했다.[3] 최근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위치한 류경호텔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2009년 나기브 사위리스 회장은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공로를 인정받아 조선 당국으로부터 훈장도 받았다. [2]

오라스콤 그룹의 계열사[편집]

  • 오라스콤 건설 산업
  • 오라스콤 텔레콤
  • 오라스콤 호텔 개발
  • 오라스콤 기술 솔루션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각주[편집]

  1. "이집트 오라스콤, 북한 휴대전화 운영권 획득", 《매일경제》, 2008.01.31 작성. 2011.01.24 확인.
  2. "[북한경제포럼] 北 이동통신 서비스 제공하는 '오라스콤' 사위리스 회장은…", 《조선일보》, 2011년 3월 29일 작성.
  3. 조수영 기자. "김정일, 외국 기업인 이례적 접견 왜?", 《세계일보》, 2011.01.24 작성. 2011.01.24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