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과천선
기본 정보
운행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종류 광역철도
체계 수도권 전철
상태 영업 중
기점 금정역
(경기도 군포시)
종점 남태령역
(서울특별시 서초구)
역 수 10
개통일 1993년 1월 15일
소유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운영자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1]
노선 제원
영업 거리 14.4 km
궤간 1,435 mm(표준궤)
선로 수 2(전 구간)
전철화 가공전차선(금정-범계), 가공강체가선(범계-선바위)
교류 25,000 V 60 Hz
신호 방식 ATC
v  d  e  h

과천선(果川線)은 경기도 군포시금정역서울특별시 서초구남태령역을 잇는 한국철도공사철도 노선이다.

개요[편집]

과천선은 1990년대 초 수도권 5대 신도시 (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 건설과 함께 추진된 노선으로, 산본·평촌신도시과천시, 서울특별시를 이을 목적으로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의 주도 하에 건설된 노선이다. 안산선 금정역에서 평촌신도시, 정부제2종합청사(정부과천청사)를 거쳐 서울 지하철 2호선4호선환승역사당역까지 연결하는 과천선에는 1993년 1월 15일부터 1994년 3월 31일까지는 안산선과 같이 수도권 전철 1호선이 운행하였고, 1994년 4월 1일부터 전 구간 개통과 동시에 수도권 전철 4호선이 운행하면서 현재는 통상적으로 4호선과 동일된 구간처럼 통용되고 있다.

역사[편집]

운영[편집]

2006년 7월부터 2009년 9월까지는 대공원역이 과천선 상의 역을 관리했으나, 2009년 이후 대공원역이 보통역으로 격하되면서 모든 역을 안양역이 관리하게 되었다.

운행[편집]

과천선은 군포시사당역을 연결하여 서울 지하철 4호선과 연결할 목적으로 건설되었다. 노선 내에서 운행이 완결되는 열차는 없고, 모든 열차가 서울 지하철 4호선안산선으로 직결 운행된다. 서울 지하철 4호선과 연결되기 전인 1993년 1월 15일부터 1994년 3월 31일까지는 인덕원역안산선안산역 구간을 반복 운행하였다. 운행 횟수는 서울교통공사 소속 104회, 한국철도공사 소속 160회로 총 264회이다.

차량[편집]

1994년 3월 31일까지는 한국철도공사 1000호대 전동차가 운행에 사용되었다.

사고에 대한 비판[편집]

소음 및 잦은 중단 사고[편집]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의 주도 하에 건설되어 1994년 개통한 과천선은, 같은 시기 개통한 분당선과 함께 잘못된 콘크리트 시공법으로 소음선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4] 서울지하철공사(현 서울교통공사)는 기관사와 열차의 적응을 위하여 과천, 안산선에 대한 시운전 및 절연 구간 대응훈련을 실시하였다.[5] 그러나 훈련 및 상업 운행에서 전기 공급 방식 혼선 문제 등 잦은 운행 중단이 잦았다.[6] 또한, 한국철도공사 341000호대 전동차는 당시에는 신형 전동차였고 충분한 시운전이 필요했다. 서울교통공사 4000호대 전동차도 마찬가지로, 당시 GEC 초퍼제어 전동차2호선3호선으로 이적시키고 새로 도입한 신형 전동차였으므로 역시 충분한 시운전이 요구되었다. 하지만 양사가 충분한 시운전 기간을 거치지 않은 채, 결국 회로가 부실하다는 것을 모른채 개통하였으나, 서울지하철공사(현 서울교통공사)는 이를 따라야 했다.[7] 결국 개통 6일 만에 15건 이상의 사고가 발생하였고, 지하철공사(현 서울교통공사) 역시 개통 1개월 내에 3건 정도의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8] 사고가 계속 발생하자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은 일부 열차의 운행을 중단시키고 모든 부품을 교체하였고, 지하철공사(현 서울교통공사) 역시 3편성에 대한 부품교체를 실시했다.

절연 구간 및 X형 교차터널[편집]

남태령역선바위역 사이에는 세계 철도 건설 공사 사상 유례없는 X형 교차터널이 있다. 과천선과 서울 지하철 4호선은 각각 통행 방식과 전력 공급 방식이 각기 달랐다. 서울교통공사(구 서울메트로) 관리 구간인 서울 지하철 4호선은 도시 철도법을 적용, 우측 통행과 직류 1,500V를 사용하였고,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이 건설한 과천선은 광역 철도법을 적용, 광역 철도와 동일하게 좌측 통행과 교류 25,000V를 사용하였다. 결국 타협안으로 계획에 없었던 교차 터널 및 절연 구간이 설치되었다. 남태령역을 출발하여 안산오이도로 가는 열차는 윗 선로로 들어가서 절연 구간과 급커브 구간을 지나 선바위역으로 진입하고, 당고개 방면 열차는 선바위역에서 아래 선로로 들어가서 다시 올라와 남태령역으로 진입하는 구조이다. 전체적으로 X자 교차형 선로이기 때문에 실내에서는 직접적으로 느낄 수 없으나 반대편 열차가 남태령역은 왼쪽에, 선바위역은 오른쪽에 있는 것을 보면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전원 공급 방식도 각기 달라지기 때문에 이 구간에서는 실내 등 일부와 냉·난방 등의 전원이 잠시 꺼졌다가 켜진다.[9]

당시 이 공사로 천문학적인 막대한 액수의 금액이 들어갔고, 초기에는 이 구간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지 못한 기관사들의 혼선 문제로 인한 열차 운행 사고가 자주 빈번하게 발생했다.[10] 특히 절연 구간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했기 때문에 일부 시민은 죽음의 구간이라는 뜻인 ‘사구간’(死區間)이라고 부르면서 비아냥대기도 했다.[11][12] 또한, 운행 차량이 모두 VVVF 인버터 제어 차량이었기 때문에, 당시 한국철도공사1호선VVVF 인버터 제어 차량도 도입이 늦춰졌다. 이는 나중에 대한민국 감사원의 지적을 받게 되어 나중에 건설된 일산선서울 지하철 3호선과 동일하게 도시철도법을 그대로 적용하여 건설하게 된다. 한편 서울 지하철 1호선경부선, 경원선(경의중앙선 제외)이 직결 운행할 당시에도 절연 구간을 설치하였지만 동일하게 좌측 통행을 시행하였다.

역 정보[편집]

역 번호 역명 로마자 역명 한자 역명 접속 노선 역간
거리
영업
거리
소재지
안산선 산본역 방면
443 금정 Geumjeong 衿井 수도권 전철 1호선 - 0.0 경기도 군포시
442 범계 Beomgye - 2.6 2.6 안양시
동안구
441 평촌
(한림대성심병원)
Beomgye 坪村 1.3 3.9
440 인덕원 Indeogwon 仁德院 1.6 5.5
439 정부과천청사 Government Complex Gwacheon 政府果川廳舍 3.0 8.5 과천시
438 과천 Gwacheon 果川 1.0 9.5
437 대공원
(서울랜드)
Seoul Grand park 大公園 1.0 10.5
436 경마공원 Seoul Racecourse park 競馬公園 0.9 11.4
435 선바위 Seonbawi - 1.0 12.4
434 남태령 Namtaeryeong 南泰嶺 2.0 14.4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울 지하철 4호선 사당역 방면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차량 및 열차만 운행
  2. 사당 - 남태령 구간은 서울 지하철 4호선의 일부로서 개통
  3. 서울교통공사 소속 열차로서 인입 선로를 통해 직결하여 운행한다. (451~471편성)
  4. 후에 일산선도 역시 이와 비슷한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으나, 소음은 덜한 편이었다.
  5. 1994.04.07 동아일보 9면 (불안한 果川線(과천선)"무작정 질주")
  6. 절연구간으로 인한 중단 사고는 본문 하단 참조.
  7. 1994.04.07 경향신문 22면 ("果川線(과천선) 컨버터회로 결함")
  8. 1994.04.04 경향신문 22면 (果川線(과천선) 잇달아 停車(정차)사고)
  9.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은 1995.06.02 한겨레신문 10면 ('전등소등 과천선'투고를 읽고 전기공급방식 다른탓…안전 문제없어)을 통해 1995.05.29에 제기된 시민투고에 대한 해명글로 사구간에 대한 설명을 하였다.
  10. 충분한 시운전 기간이 매우 부족했기 때문이며, 지하철 공사(현 서울교통공사)와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 양쪽 모두 그랬다.
  11. 참고로 절연 구간의 옛 명칭도 ‘사구간’이기도 했다.
  12. 1994.04.03 동아일보 25면 (電流(전류)직·교류 2元化(원화)…「死(사)구간」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