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순환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남부순환선(南部循環線)은 남부화물기지선 오봉역중앙선 도농역 간에 계획되었던 철도로, 1983년 이후 토지 매입과 시설 확보가 일부 실시되었으나 끝내 완공되지는 못한 철도이다.

노선 정보[편집]

보도 내용을 기초로 작성.[1]

  • 노선 연장 : 46.3km
  • 궤간 : 1435mm(표준궤)
  • 배선 : 단선 전철
  • 역 수 : 8개(개략)

역사[편집]

남부순환선 철도는 크게 1기 계획과 2기 계획으로 구분된다.

1기 계획은 1965년 발표에 따르면, 경인선 오류동역경원선 왕십리역간 53km를 연결하는 노선 계획으로, 서울시 도시발전을 목표로 계획한 것이었으나, 사실상 계획으로 종결되었다.[2] 해당 노선계획은 도로 시설 등으로 전환된 것으로 보인다.

2기 계획은 1978년 경에 대두되었다. 발표에 따르면, 경부선 의왕역중앙선 도농역 간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한계에 달한 서울 시내역의 화물 하역능력을 분산하고, 화물차량에 의한 도심교통체증을 분산하기 위하여 서울시철도청이 협의하여 전철로서 계획, 85년 완공으로 계획을 수립하였다.[3] 이후 수립된 계획이 실시되어 건설된 남부화물기지선 오봉역(당시 의왕역) 등에 여객 승강장이 건설되고, 송파구 문정동강동구 고덕동 일대에 철도 용지를 설정하여 토지 수용을 실시하는 등 실제 일부 추진단계에 도달하였다. 계획에 따르면 단선 전철로, 주로 화물 기능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계획은 더 이상 진전되지 못한 채로 1993년 경 대체노선 지정에 따라 폐기되었다. [4] 풍문에 따르면, 군과의 협의에 실패하여 더 이상 추진할 수 없게 되었다고도 한다.[5]

역 목록[편집]

이하의 역 목록은 보도 내용에 언급된 경유지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것으로, 정식으로 계획된 역 목록은 아님.[3]

역명 한자 역명 접속 노선
의왕(구 부곡역) 義王 경부선
청계리 淸溪里
과천 果川
염곡 廉谷
잠실 蠶室
암사 岩寺
토평 土坪
도농 陶農 중앙선

이 노선은 현재의 경기도 의왕시에서 출발하여 과천시,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경기도 구리시를 거쳐 남양주시를 연결할 예정이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동아일보 제8면. 1981년 12월 5일자.
  2. 동아일보 제7면. 1965년 6월 1일자.
  3. 경향신문 제1면. 1978년 6월 2일자.
  4. "문정동 철도부지 좀 더 확장해 Green-network로!", 연합뉴스 보도자료. 2005년 05월 12일자.
  5. 다음 링크의 덧글 참조. 문정동 철도부지 말없는 침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