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단양선(丹陽線)은 충청북도 단양군 매포읍에서 가곡면을 연결하기 위해 계획되었던 철도이다.

역사[편집]

1943년 12월 30일, 단양석탄공업주식회사가 도담역에서 단양군 고수리까지 8.1km의 무연탄 수송을 위한 762mm 협궤 철도 노선의 공사를 승인받았다. 그러나 1945년 해방이 되어 공사는 중단되었다. 전체 구간 가운데 30% 가량이 부설되었었고, 특히 3개의 교각 중 270m 구간이 건설된 뒤였다.[1] 이 때 건설되었던 남한강을 건너는 철도 교각 상단부는 1985년~1986년에 철거되었는데, 하단부는 강물 아래에 잠겨 있다.[2]

1940년대 말에는 삼척탄광선·영월탄광선과 함께 단양탄광선(丹陽炭鑛線)이라는 이름으로 계획되었다. 단양 일대의 무연탄 매장량이 1억t으로 추정되었는데, 차량을 통한 육로 수송이 쉽지 않아 철도 부설을 꾀하게 되었다.[1] 이 노선은 일제 말기에 기설(旣設)된 노반을 활용하는 760mm 협궤선으로, 총 500m의 터널 2개와 산지 절개가 예정된 난공사였다.[1] 세 노선은 각각 영암선·영월선과 단양선으로 이름이 바뀌었고, 단양선은 1949년에 착공하였다. 1950년 말에 완공할 예정이었으나[3], 한국전쟁이 발발하며 공사가 중지되었다.

1960년대에는 도담역과 가곡면 사평리를 연결하는 길이 10.6km의 사평선(沙坪線) 계획이 등장하였다.[4] 제1차 경제 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서 계획이 수립되었으나, 1968년에 육상 수송 수단을 철도에서 도로로 전환하는 것으로 계획의 방향이 바뀌어 결국 건설이 취소되었다.[5]

연혁[편집]

각주[편집]

  1. 매장탄량수억톤 단양,영월등철도부설시급, 《동아일보》, 1948.12.28
  2. 뱃길 교각 20년째 방치 유람선 대형사고 '아찔', 《충청일보》, 2008.05.28.
  3. 뻗어가는수송동맥 영월선래삼월까지완성, 《경향신문》, 1950.05.10.
  4. 철도건설국 (1969). 《철도건설사》. 서울: 교진사. 391쪽. 
  5. 철도건설억제방향, 《경향신문》, 1968.05.27.
  6. 조선총독부관보 휘보 전용철도부설면허 (1944.01.13)
  7. 영월선수개통제천송학간십일월부터, 《경향신문》, 194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