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단양선(丹陽線)은 충청북도 단양군 매포읍에서 대강면 고수리(현 단양읍 고수리) 또는 가곡면 사평리를 연결하기 위하여 계획되었던 철도이다.

역사[편집]

1943년 12월 30일, 단양석탄공업주식회사가 도담역에서 단양군 대강면 고수리까지 8.1 km의 무연탄 수송을 위한 762 mm 협궤 철도 노선의 공사를 승인받았다. 그러나 1945년 해방이 되어 공사는 중단되었다. 전체 구간 가운데 30% 가량이 부설되었었고, 특히 3개의 교각 중 270 m 구간이 건설된 뒤였다.[1]

1940년대 말에는 삼척탄광선·영월탄광선과 함께 단양탄광선(丹陽炭鑛線)이라는 이름으로 계획되었다. 단양 일대의 무연탄 매장량이 1억t으로 추정되었는데, 차량을 통한 육로 수송이 쉽지 않아 철도 부설을 꾀하게 되었다.[1] 보도에 의하면 이 노선은 일제 강점기 말기에 기설(旣設)된 노반을 활용[주 1]하는 760 mm 협궤선으로, 도담역과 가곡면 사평리를 13 km의 거리로 연결하며, 총 500 m의 터널 2개와 산지 절개가 예정된 난공사였다.[1] 세 노선은 각각 영암선·영월선과 단양선으로 이름이 바뀌었고, 단양선은 1949년 5월에 착공하였다. 1949년 8월 당시 공사가 70%가량 진행되었고[2], 1950년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었으나[3], 한국전쟁이 발발하며 공사가 중지되었다가 종전 후에도 재개되지 않았다.[4] 이 때 건설되었던 남한강을 건너는 철도 교각 상단부는 1985년~1986년에 철거되었는데, 하단부는 강물 아래에 잠겨 있다.[5]

1960년대에는 도담역과 가곡면 사평리를 연결하는 길이 10.6 km의 사평선(沙坪線) 계획이 등장하였다.[6] 제1차 경제 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서 계획이 수립되었으나, 1968년에 육상 수송 수단을 철도에서 도로로 전환하는 것으로 계획의 방향이 바뀌어 결국 건설이 취소되었다.[7]

연혁[편집]

  • 1943년 12월 30일: 단양석탄공업주식회사에서 도담역-고수리 간 8.1 km 철도 부설 면허 취득[8]
  • 1949년 5월: 도담-사평 간 13 km 단양선 착공[1][9]
  • 1960년대: 도담-사평 간 10.6 km 철도 계획 추진 (일명 사평선)

각주[편집]

내용주
  1. 그러나 현지 답사에 의하면, 단양석탄공업의 전용선과 해방 직후의 단양선의 노반은 거의 겹치지 않는다.
참조주
  1. “매장탄량수억톤 단양,영월등철도부설시급”. 동아일보. 1948년 12월 28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2. “삼신설선공사활발(三新設線工事活潑) 단양선(丹陽線)온명춘준공(明春竣工)”. 조선일보. 1949년 8월 1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뻗어가는수송동맥 영월선래삼월까지완성”. 경향신문. 1950년 5월 10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4. “열차증발계획(列車增發計劃)”. 조선일보. 1953년 1월 2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5. 방병철 (2008년 5월 28일). “뱃길 교각 20년째 방치 유람선 대형사고 '아찔'. 충청일보. 2015년 12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6. 철도건설국 (1969). 《철도건설사》. 서울: 교진사. 391쪽. 
  7. “철도건설억제방향”. 경향신문. 1968년 5월 27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8. “조선총독부관보 휘보 전용철도부설면허”. 1944년 1월 13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9. “영월선수개통제천송학간십일월부터”. 경향신문. 1949년 10월 10일.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