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선 (1966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충남선충청남도논산시에서 부여군을 거쳐 서천군을 연결하기 위하여 제3공화국 시기에 착공되었으나 완성되지 못한 철도이다. 일제 강점기 당시 사설철도로 운영되던 충남선(현 장항선)과는 별개의 노선이다.

노선 정보[편집]

철도청의 신문 광고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1]

  • 노선 거리 : 24.0km
  • 궤간 : 1435mm(표준궤)
  • 역 수 : 4
  • 노선 등급 : 3급선[1]

역사[편집]

1965년 철도건설7개년계획에 ‘부여선’이라는 이름으로 포함된 것이 시초로[2], 이후 1960년대 2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에도 포함된 노선이다. 건설의 목적은 비인공단의 공업품 수송 및 부여지구의 관광 개발로, 노선은 논산역에서 분기하여 부여를 경유한 뒤 서천역에 접속하여, 서천역에서 다시 비인선과 연결할 계획이었다. 계획에 따르면 논산에서 서천까지의 총 연장은 64.0km이지만, 1차 구간으로 논산~부여간 24.0km를 착공한 것이다.[3]

충남선은 1966년 11월 20일에 기공식을 거행하였다.[4] 그러나, 1967년 시점에서 2.6%의 공정률을 보이는 등 건설이 지지부진하였으며[5], 이후에도 차관 도입도 차질을 빚으면서 다른 철도 건설 사업에 재원이 우선 투입되어 1968년 경 건설이 포기되었다.[6] 실제로 충남선은 김종필양순직 의원이 정치적인 이해에 의해서 추진한 노선이기도 하였다.[7]

역 목록[편집]

역명 접속 노선
논산 호남선
정지(定止)
석성(石城)
능산(陵山)
부여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편집]

  1. 매일경제, 제1면. 1966년 11월 23일자. 광고내용.
  2. 18개철도를부설, 《동아일보》, 1965.06.01.
  3. 《교통백서》. 교통부, 1967.
  4. 동아일보, 제3면. 1966년 11월 21일자.
  5. 김삼선등공사중단위기, 《경향신문》, 1967.09.23.
  6. 70년까지 대전—이리간복선화계획, 《매일경제》, 1968.11.28.
  7. 백구선과 김양선까지등장, 《동아일보》, 1966.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