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 신도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기 신도시노태우 정부에서 집값 안정과 주택난 해결을 위해 서울 근교에 건설한 신도시이다. 경기도 성남시분당신도시, 고양시일산신도시, 군포시산본신도시, 부천시중동신도시, 안양시평촌신도시 등 5곳이 1기 신도시에 포함된다.

1989년 발표되었으며, 92년 말 입주가 완료되었다. 주택 보급률은 1985년 69.8%에서 1991년 74.2%로 올라갔다.[1]

상세[편집]

[2] 전체 분당신도시 일산신도시 산본신도시 중동신도시 평촌신도시
면적(천㎡) 50,140 19,639 15,736 5,106 4,203 5,456
수용인구(만명) 116.8 39.0 27.6 16.8 16.8 16.6
인구밀도(인/ha) 281.2 199 175 329 399 304
주택건설(천호) 292 97.6 69 42 42 41.4
공동주택(천호) 281 94.6 63.1 41.4 41.4 40.5

분당신도시와 일산신도시가 타 신도시 면적의 3~4배 정도 되나, 인구는 타 신도시의 2~3배 정도밖에 되지 않아 인구 밀도가 낮다.

중동신도시는 5개 신도시들 중 인구 밀도가 가장 높으며, 중동신도시가 속한 부천시 또한 경기도 내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또한 평촌신도시가 속한 안양시는 경기도 내에서 부천시 다음으로 인구밀도가 높다.[3] 반면 일산신도시는 타 신도시들에 비해 인구밀도가 낮고 전원주택이 많으며, 녹지 비율이 353만 7천㎡(일산신도시 전체 면적의 22.5%)로 월등히 높은 것이 특징이다.[4]

각주[편집]

  1. “1기신도시”. 2018년 6월 12일에 확인함. 
  2. “제1기 신도시 건설안내”. 《국토교통부》. 2015년 10월 27일. 
  3. “성 및 연령별 인구와 인구밀도”. 《KOSIS 국가통계포털》. 2018년 6월 26일에 확인함. 
  4. “생활 인프라 으뜸 '살고 싶은 도시 1위' - 김해뉴스”. 2018년 6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