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화월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제주신화월드(濟州神話世界, 영어: Jeju Shinhwa World)는 제주신화역사공원 내 조성되고 있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복합 리조트로서 2017년 4분기부터 순차적 개장을 시작으로 2019년 완전 개장되었다.

제주도가 제주신화월드의 허가조건으로 제시한 전체 고용인원 80% 이상의 도민 채용과 지역건설 업체 50%이상 참여 등이 성실히 준수되고 있거나 계획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이를 다른 투자사업에도 적용하기로 함으로써 신화역사공원 프로젝트는 대규모 투자기업의 모범사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1][2]

운영자[편집]

람정제주개발[편집]

람정제주개발은 제주에 신화역사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홍콩의 란딩인터네셔널과 말레이시아 겐팅 그룹의 합작법인으로 만들어진 회사다.

2016년 11월, 란딩과 겐팅 그룹이 서로 갈라서게 되면서 람정제주개발은 합작법인이 아닌 란딩인터네셔널의 자회사가 됐다.[3] 겐팅 그룹이 전액 출자한 앨고나주식회사의 지분 100%를 란딩인터네셔널이 인수하면서다.

이에 따라 제주신화월드의 조성사업은 란딩인터네셔널이 단독으로 추진하게 됐다.[4]

란딩인터내셔널[편집]

란딩인터내셔널은 홍콩증권거래소의 상장 회사로, 주로 부동산개발, 호텔과 리테일 경영, 엔터테인먼트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이다. 회사 대표 앙지혜 회장이 설립한 안휘란딩홀딩그룹 (Anhui Landing Holding Group Co., Ltd.)은 주로 투자와 부동산 개발을 포함한 통합 운영에 주력하는 다각화 기업이며, 중국 100대 부동산기업에 속한다.[출처 필요]

주요협력사[편집]

구성[편집]

투입예산[편집]

제주신화월드의 조성사업비는 총 2조 1000억 원이다. 람정제주개발은 란딩인터네셔널이 2억 달러(한화 약 2384억 원)를 추가 투자하였다고 2017년 1월 5일 밝혔으며 이로써 총 FDI는 1조 1923억 원이 되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시사제주”. 2017년 3월 22일에 확인함. 
  2. “제주신화월드 누적 외국인 직접투자 총 10억달러”. 《뉴스1》. 2017년 1월 5일. 2017년 3월 22일에 확인함. 
  3. '찰떡 궁합' 란딩-겐팅 2년만에 결별 왜? 신화역사공원 변곡점”. 《제주의소리》. 2016년 11월 14일. 2017년 5월 11일에 확인함. 
  4. “제주신화월드, 2017년 말부터 순차적 개장 - 뉴스제주”. 2017년 3월 22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