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서울교통공사
Seoul Metro
Seoul Metro.svg
서울교통공사 본사 사옥
서울교통공사 본사 사옥
형태 공기업
산업 분야 운수업 (도시 철도)
창립 2017년 5월 31일
전신 서울메트로,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사 서울특별시 성동구 천호대로 346
사업 지역 서울특별시 및 인접지역
대표자 김태호
사업 내용 도시철도 운영
자회사 서울메트로9호선운영, 부산-김해경전철운영, 서울메트로환경, 서울도시철도그린환경
웹사이트 www.seoulmetro.co.kr

서울교통공사서울특별시의 산하 공기업이다. 2016년 12월 1일 서울메트로,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 통합 명칭으로 선정되어 2017년 5월 31일 출범하였다[1][2].

개요[편집]

서울메트로,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 통합은 2014년 12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내놓은 서울 지하철 혁신방안 일환으로 추진되었다.[1] 중복인력 감축과 서울메트로,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 임원 인건비 절감으로 2027년까지 10년간 연간 약 214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한다고 전망하였다.[3] 하지만 양쪽 기관 노동조합의 반대 표명으로 2016년 3월부로 통합 논의가 중단됐다. 그러나 2016년 5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발생을 계기로 안전관리 부재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기관 통합으로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여론 속에 통합 논의가 재개되었다. 그 과정에서 양 노조가 통합 찬성으로 돌아섰고, 2017년 3월 서울특별시의회에서 ‘서울교통공사 설립 조례’가 통과되면서 통합 절차가 시작되었다.[2]

2017년 5월 31일, 서울교통공사가 공식 출범하였다. 초대 사장은 구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이였던 김태호가 임명되었으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출범식에서 “지난 2년 6개월 동안 통합을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공사가 시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공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2]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안전 문제가 촉발된 만큼, 통합 과정에서 안전관리 부문도 강화하였다. 서울교통공사 본사 안전관리본부 산하로 1∼8호선 관리를 일원화하였고, 기술센터 26곳 설치로 기술직의 현장 협업을 강화하였다. 또한 각 노선마다 안전관리관을 배치하여 유사시 발 빠르게 대응하도록 하였다. 통합에 따른 중복 인력 393명은 역사 등 일선 현장으로 재배치되고, 스크린도어 보수 인력도 175명이 늘어났다.[2]

안내 체계 통합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체로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안내 방식을 서울메트로의 것으로 교체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열차 진입 안내방송이 서울메트로와 동일한 "실로폰(상행)/트럼펫(하행)+박형욱 성우" 조합으로 변경되었으며, 차내 안내방송도 연내에 "강희선 성우+제니퍼 클라이드 성우"로 교체될 예정이다.

연혁[편집]

역대 사장[편집]

역대 사장 임기
1대 김태호 2017년 5월 31일 ~ 현재

운영 노선[편집]

서울교통공사 본사가 직영하는 노선만 기재하며, 자회사 노선은 제외한다.

보유 차량[편집]

각주[편집]

  1. 정태선 기자 (2016년 12월 1일). “서울지하철 통합공사 새 이름 '서울교통공사'. 이데일리. 2016년 12월 11일에 확인함. 
  2. 노기섭 (2017년 5월 31일). “1~8호선 23년만에 통합… 서울교통公 출범”. 문화일보. 2017년 8월 28일에 확인함. 
  3. “서울시 "지하철 양공사 통합으로 안전강화…수송객 세계 1위". 이데일리. 2016년 11월 24일. 2016년 12월 11일에 확인함. 
  4. 온수역 - 부평구청역 구간은 위탁 관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