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양화대교

양화대교 전경(북단)
교통시설 왕복 8차선 도로
(국도 제6호선)
(국도 제77호선)
횡단 한강
관리 서울특별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설계 상부 : 플레이트 거더
하부 : 우물통 파일기초 / 직접기초
길이 1,053m
너비 구교 : 18m
신교 : 16.1m
교통량 133,253대/일 (2008년) [1]
착공일 구교 : 1962년 6월 20일
신교 : 1979년 1월 9일
개통일 구교 : 1965년 1월 25일
신교 : 1982년 2월 2일
위치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하늘에서 본 제2한강교(양화대교, 1976)

양화대교(楊花大橋)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영등포구 당산동을 연결하는 왕복 8차로의 한강 다리로, 국도 제6호선국도 제77호선의 일부분이기도 하다. 다리 중간에 있는 선유도공원 부분을 포함하면 다리의 총 길이는 약 1.14 km이다.

역사[편집]

제2한강교라는 이름으로 1962년 6월 20일 착공하여 1965년 1월 25일 폭 18 m(차로 13.6 m, 보도 4.4 m) 왕복 4차로로 개통했다. 교통량이 늘어나자, 1979년 1월 9일 구교(舊橋)의 동쪽에 신교(新橋)를 착공하여 1981년 12월 15일 4차로가 추가 개통하였다.[2]

1984년 11월 13일 현재의 이름인 양화대교로 개칭하였다.[3][4] 1994년 성수대교 붕괴 사고 이후 교량 안전 점검에서 구교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견되었고,[5] 서강대교의 개통에 따라 1997년 5월 1일 구교의 통행을 전면 금지[6]한 후 상판을 전부 철거하고 재공사를 하여 2000년 6월에 재개통했다. 구교를 재개통하면서 같은 달 신교도 보강공사에 들어가 2002년 4월 1일 완전 재개통했다.

현황[편집]

이 다리는 2006년 7월 1일 서울특별시장에 취임한 오세훈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다시 교각의 철거·확장 등 대형 공사를 맞이했다. 이 공사는 2011년 10월 26일 보궐선거로 당선된 후임 시장 박원순이 마무리해야 할 상황이 됐다. 박원순 시장은 이 공사를 중단하려고 했지만, 공사 중단 비용이 공사를 완료하는 데 드는 비용보다 크다며 추가 사업비 75억원을 투입해 공사를 완공하고 2012년 10월 14일 오후 3시부터 전면 개통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강 다리 중 한남대교 교통량 가장 많다", 《연합뉴스》, 2008년 10월 14일
  2. 제2한강교 오늘 개통 매일경제, 1981.12.15.
  3. 1·2·3한강교 이름 바꾸기로 동아일보, 1984.9.12.
  4. 249개 길 이름 공고…16개 한강다리 이름도 경향신문, 1984.11.13.
  5. 양화대교 붕괴 위험 경향신문, 1994.10.28.
  6. 양화대교 구교 통행금지 매일경제, 199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