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양대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가양대교
교통시설화곡로, 가양대로
횡단서울특별시 강서구마포구 사이의 한강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관리서울특별시청
설계삼우기술단
구조상부 강상판 상자형, 하부 라멘식
최대경간장100~180m
길이1,700m
16~29m(4·6차선)
착공일1994년 12월
완공일2002년 5월 31일
위치서울특별시 강서구 ~ 마포구

가양대교(加陽大橋)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서울특별시 강서구 가양동을 연결하는 다리이다. 북단은 강변북로자유로가, 남단은 올림픽대로와 연결되며 서울에 위치한 교량 중 유일하게 모든 방향 통행이 가능[모호한 표현]한 다리이다.

교각과 교각 사이의 거리가 최소 100m, 최대 180m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길다.

가양대교 북쪽에 난지도가 있다.

역사[편집]

계획과 명칭[편집]

1970년대부터 난지도한강 반대편 가양동·등촌동을 잇는 ‘난지대교(蘭芝大橋)’를 세우자는 계획이 여러 차례 있었지만,[1][2][3][4] 실제로 착공을 한 것은 1990년대에 들어서였다.

가양대교는 한 때 공암대교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1995년 1월 서울특별시에서 지명위원회를 열어 회의한 결과 가양대교의 위치가 옛 공암나루터였기 때문에 이와 같은 명칭을 사용하기로 했었다.[5] 그러나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같은 해 12월에 다시 연 지명위원회에서 본래대로 가양대교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6]

공사[편집]

1994년 12월 착공하였으며 현대건설, 동아건설, 삼성중공업 3개사가 공동 도급 형태로 건설하였다.[7] 2002년 5월 31일에 준공되었다.

각주[편집]

  1. “梁市長 6개大橋 새로新設 80年까지”. 《매일경제》. 1973년 8월 29일. 
  2. "漢江에 6개大橋 더가설". 《동아일보》. 1973년 8월 29일. 
  3. “풍납 암사 자양 난지 한강다리 4개가 더 생긴다”. 《중앙일보》. 1980년 4월 23일. 
  4. “길이-工法등 새記錄 세운다”. 《조선일보》. 1982년 2월 23일. 
  5. 서울시, 공암대교 등 20개 명칭 의결, 연합뉴스, 1995년 1월 27일 작성.
  6. 서울시,가양대교 등 38곳 명칭 결정, 연합뉴스, 1995년 12월 20일 작성.
  7. 현대-동아-삼성 컨소시엄이 가양대교 시공, 연합뉴스, 1994년 11월 25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