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여러 종류의 고기
멕시코의 한 수퍼마켓에서 고기를 팔고 있다.

고기(meat)는 음식으로 섭취하는 동물의 살점[1], 특히 인간이 먹는 동물의 살(주로 근육조직에 해당)을 이르는 말이다. 육류(肉類), 식육(食肉)이라고도 한다. 인류는 선사 시대부터 고기를 위해 동물을 사냥하고 죽여왔다. 문명의 출현을 통해 닭, 양, 토기, 돼지 등의 동물의 가축화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로써 도축장의 도움을 통해 산업적인 규모로 고기의 대량 생산이 가능하게 되었다.

고기는 주로 물, 단백질, 지방으로 구성된다. 날것으로 먹을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조리, 양념, 가공된 이후 먹는다. 가공되지 않은 고기는 세균의 분해와 감염의 결과로 인해 수시간에서 수일 내에 썩게 된다.

대량 생산과 소비가 인간의 건강과 환경에 위험을 노출시킨다고 하더라도 고기는 경제, 문화적으로 중요하다. 수많은 종교는 먹을 수 있는 고기와 먹을 수 없는 고기에 관한 규례가 있다. 채식주의자들은 고기 섭취를 삼갈 수 있는데 이는 고기 섭취에 대한 윤리, 대량 생산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소비의 영양적 영향에 관한 문제 때문이다.

콩을 원료로 씹히는 감촉이 고기와 유사하게 가공한 콩고기와 같은 가공제조품에도 ‘고기’라는 말이 쓰인다. 또한 순 살만으로 된 고기를 살코기라 한다.

인류와 고기[편집]

인류수렵생활을 시작했을 때부터 고기를 먹기 시작했으며, 본격적으로 그 양이 늘어난 것은 인류가 을 사용하기 시작한 때부터이다. 불에 고기를 익히면, 3중 콜라겐 구조가 풀리게 되어 씹고 소화하기가 쉬워진다.[2]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고기는 불에 익히지 않고 먹기도 하며, 불에 익히지 않은 채로 먹을 수 있는 고기를 육회라고 하는데 남한에서는 쇠고기를, 북한에서는 토끼고기를 회로 먹기도 한다.[3]

건강[편집]

조리[편집]

고기는 특정한 질병을 옮길 수 있지만 완전히 요리하거나 재오염을 회피하면 이러한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4]

영양 분포[편집]

일반 고기 영양 분포
(110 그램: 4 온스)
대상 열량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생선 110–140 20–25 그램 0 그램 1–5 그램
닭 가슴살 160 28 그램 0 그램 7 그램
양고기 250 30 그램 0 그램 14 그램
스테이크 (소고기) 275 30 그램 0 그램 18 그램
T 뼈 고기 450 25 그램 0 그램 35 그램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Lawrie, R.A.; Ledward, D A. (2006). 《Lawrie's meat science》 7판. Cambridge: Woodhead Publishing Limited. ISBN 978-1-84569-159-2. 
  2. 콜라겐의 합성
  3. [1]
  4. Corpet, Denis; Yin, Y; Zhang, X; Rémésy, C; Stamp, D; Medline, A; Thompson, L; Bruce, W; 외. (1995). “Colonic protein fermentation and promotion of colon carcinogenesis by thermolyzed casein”. 《Nutr Cancer》 (Nutr Cancer.) 23 (3): 271–81. doi:10.1080/01635589509514381. PMC 2518970. PMID 7603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