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 곤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타이의 수도인 방콕의 한 재래시장에 진열된 식용 곤충들.

식용 곤충은 주로 곤충음식으로 활용하는 식량 자원이다. 주로 일본, 중화인민공화국, 라오스, 타이, 베트남 등지에서 많이 보급되고 있다. 다만, 대한민국에서는 메뚜기번데기를 주로 식용으로 쓰이며, 식약처에 의해 2014년에는 갈색거저리흰점박이꽃무지 유충이 식품 원료로써 인정되었다.[1] 이들 갈색거저리와 흰점박이꽃무지 유충은 애칭 공모를 통해 각각 '고소애'와 '꽃뱅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며,[2] 장수풍뎅이 유충과 귀뚜라미도 한시적인 식품 원료로 인정되었다.[3] 최근에는 식용곤충과 운동을 접목시킨 연구가 국내에서 진행되어, 에너지 대사 효과나 근육량 증대효과 등에 대한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4]

특징[편집]

축산업으로 인한 온실가스의 배출이 지구 온난화 전체의 17%에 달한다는 점에 대비해 식용 곤충은 그 친환경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5] 미래의 식량 자원으로도 떠오르고 있다. 유럽이나 미국의 유명 레스토랑에서도 곤충 요리를 많이 유입되고 있는 추세이며 일부 종교권 국가에서는 쇠고기돼지고기와 마찬가지로 식용 곤충을 기피하고 있다. 국내에도 최초로 식용 곤충 카페가 등장했고 [6] 쿠키와 마카롱, 파스타 등의 음식들을 판매하는 레스토랑도 생겨나고 있다. [7]

각주[편집]

  1. '식용곤충 ‘밀웜․굼벵이’ 간 기능 개선 효과', 한국농업신문, 2014.12.18
  2. 식용곤충, 새로운 이름 ‘고소애’·‘꽃벵이’, 한국농업신문, 2015.05.19
  3. 귀뚜라미 식품원료로 인정, 의학신문, 2015.09.03
  4. 류시두 (2015.10.19). 《식용곤충회지 BugZin》. 이더블공방. 37-46쪽. ISBN 9791195643004. 
  5. Edible-Bug, http://edible-bug.com
  6. 국내 최초로 곤충과자 상품화해 판매하는 곤충카페 ‘이더블버그’,농민신문, 2015.06.15
  7. 식용곤충 이용한 쿠키·음식까지 등장, KTV 한국정책방송, 2015.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