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가재
Procambarus clarkii.jpg
미국가재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아문: 갑각아문
강: 연갑강
아강: 진연갑아강
상목: 진하상목
목: 십각목
아목: 범배아목
하목: 가재하목의 일부
포함되는 과

가재 또는 민물가재가재하목에 속하는 가재상과와 남방가재상과의 민물 갑각류의 통칭이다. 한국가재 한 종만을 가리키기도 한다.

식용으로서의 가재[편집]

거의 모든 가재는 먹을 수 있지만 야생에서 채집한 것을 먹으면 폐디스토마나 병에 걸릴 수도 있다. 따라서 익혀 먹거나 삶아 먹어야 한다. 그러나 주로 식용으로 판매되는 것은 바닷가재(로브스터, 랍스터)로 비싼 식재료로 팔리며, 민물가재는 잘 팔지 않고 잘 먹지도 않는다. 가재는 익히면 와 같이 붉게 된다.

애완동물로서의 가재[편집]

가재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통 식용으로만 쓰이는 줄 알고 있지만, 가재를 키우는 사람들은 상당히 많은 편이며, 애호가들이 모여 만든 홈페이지도 많다. 근래에는 수족관에서 애완용 가재가 많이 판매되고 있으며 애완용 가재를 전문적으로 파는 수족관과 애완동물 가게가 늘어나고 있다. 현재 애완용 가재로 팔리고 있는 종은 대표적으로 미국가재와 그 품종, 남방가재과의 레드크로우가재(Cherax quadricarinatus)와 블루크로우가재(Cherax destructor), 미스테리가재 등이 있다. 특히 블루크로우가재는 상당히 신비로운 코발트 블루 색을 지니고 있어 인기가 많다. 애완용 가재는 보통 열대어보다 비싸며, 대부분의 열대어보다 관리할 것이 많아 사육이 쉽지 않은데, 특히 물을 잘 관리해야 한다. 가재 사육이 쉽지 않다는 점과 대다수의 사람들이 많이 안 기른다는 점이 있으며, 이 때문에 품종 개량종이 많다. 하지만 호기심이나 잠깐의 관심으로 길렀다가 귀찮아지거나 싫증이 나 우리나라에 하천이나 강, 계곡, 냇가 등에 많이 유기되고 있으며, 버려진 가재는 생태계를 파괴하는 생태계 교란종이 되어버리기도 한다. 1997년 9월 14일 외래종 미국가재용산가족공원에서 여러 마리가 발견되어 화제가 되었다.[1] 뒤이어 2006년에도 용산가족공원에서 여러 마리가 잡힌 바 있다[2].

사진[편집]

각주[편집]

  1. 연못서 미국가재 발견 생태계 파괴우려 실태조사. 한겨례신문 1997년 09월 14일.
  2. 한국의 주요 외래 동,식물. 국립환경과학원. 지오북. ISBN 10-8994242171 ISBN 13-9788994242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