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거북목
Tortoise Fred.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파충강
목: 거북목 (Testudines)
Linnaeus, 1758
아목

거북(문화어: 거부기)은 거북목에 속하는 파충류 동물의 총칭이다.

생태[편집]

보호수단[편집]

등딱지와 배딱지로 몸을 보호하고 있는데 이것들은 갈비뼈에서 분화된 연골로 이루어져 있다. 식물, 작은 물고기 등 다양한 것을 먹고 사는데, 특히 애완용 거북인 붉은귀거북은 생태계를 교란시킨다고 할 정도로 식탐이 대단하다. [1][2]

사람과의 관계[편집]

전래동화에 남생이 거북이 등장할 정도로 사람들에게 친숙한 동물이며 오랫동안 사는 동물로 유명하다. 특히 종류에 따라서는 200~300년 이상 생존하는 종도 존재한다. 그러한 인식 때문에 십장생 중에도 거북이가 들어가 있다. [3]

성격[편집]

거북의 등은 단단한 껍질로 싸여 있고 아주 느리게 움직이며 이빨이 없고 비공격적이다. 거북의 암수를 구별하기 위해서는 몸을 뒤집어 항문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수컷의 항문은 꼬리 끝 쪽에 있고, 거북의 암컷의 항문은 꼬리가 붙어 있는 부분에 있다.[출처 필요]

분류[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최윤정 기자 (2011년 5월 8일). “붉은귀거북ㆍ큰입배스 한강 방생 금지”. 연합뉴스. 2016년 3월 12일에 확인함. 
  2. 김기범 기자 (2013년 11월 29일). “[탐사보도 ‘세상 속으로’]붉은귀거북·염소 등 위해성 언제 증폭될지 모르는 ‘시한폭탄’”. 경향신문. 2016년 3월 12일에 확인함. 
  3. 김태식 기자 (2015년 4월 27일). “마지막 조선 궁중벽화 실물 공개”. 연합뉴스. 2016년 3월 12일에 확인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