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문화어(文化語, 표준어: 북한어, 북한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표준어를 말한다. 《조선말대사전》(1992년)에 의하면 “주권을 잡은 로동계급의 당의 령도밑에 혁명의 수도를 중심지로 하고 수도의 말을 기본으로 하여 이루어지는, 로동계급의 지향과 생활감정에 맞게 혁명적으로 세련되고 아름답게 가꾸어진 언어”라고 되어있다. 또 《조선말규범집》(1998년) 중의 《문화어발음법》 총칙에 따르면 “조선말발음법은 혁명의 수도 평양을 중심지로 하고 평양말을 토대로 하여 이룩된 문화어의 발음에 기준한다”라고 한다. 이와 규정들에 따르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언어는 평양말을 바탕으로 하는 것으로 된다. 그러나 표준어 제정의 역사적 경위를 고려하면 문화어는 순수한 평양 방언에 기초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 방언을 중심으로 한 중부 방언을 바탕으로 하여 그것에 평양 방언적인 요소와 순화에 의한 어휘 정리 성과 등을 약간 더하면서 형성된 것으로 생각된다.

배경[편집]

1945년 광복 이후, 38선 이북의 지역에서는 민간 학술 단체인 조선어학회(오늘의 한글학회)가 해방전에 만든 《한글 맞춤법 통일안》(1933년)과 《사정한 조선어 표준말 모음》(1936년)을 계속 사용했다. 조선어학회가 사정한 표준어는 “중류 사회에서 쓰는 서울말”로 정했기 때문에 그 당시 38선 이북 지역의 표준어도 이를 따랐다고 추정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대신하는 맞춤법으로 1954년에 《조선어 철자법》을 정했는데 이 단계에서는 아직 종전의 ‘표준어’라는 개념을 사용했었다. (제6장 제목은 〈표준 발음법 및 표준어와 관련된 철자법〉이다.) 그 한편으로 《조선어 철자법》에서는 ‘달걀→닭알’, ‘도둑→도적’ 등 13개 표준어 단어를 수정하는 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언어 사용의 실정에 맞게 약간의 수정을 했다.중국의 조선족도 문화어를 바탕으로 《조선어문》이란 조선말교육을 실시해 왔다.

1960년대에 들어서면서 이른바 주체사상이 대두함과 동시에 언어 정책에서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독자성을 호소하게 되었다. 그러한 가운데 1966년 5월 14일에 김일성에 의해 《조선어의 민족적특성을 옳게 살려나갈데 대하여》가 발표되었다. 이는 러시아어, 영어, 일본어 등에서 도입된 불필요한 외래어와 어려운 한자어를 고유어로 바꿔쓰는 국어 순화를 추진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삼은 것이지만 표준어에 관해서는 다음과 같은 언급이 있다.

‘표준어’라는 말은 다른 말로 바꾸어야 하겠습니다. ‘표준어’라고 하면 마치도 서울말을 표준하는것으로 그릇되게 리해될수 있으므로 그대로 쓸 필요가 없습니다. 사회주의를 건설하고있는 우리가 혁명의 수도인 평양말을 기준으로 하여 발전시킨 우리 말을 ‘표준어’라고 하는것보다 다른 이름으로 부르는것이 옳습니다.
‘문화어’란 말도 그리 좋은것은 못되지만 그래도 그렇게 고쳐쓰는것이 낫습니다.

이와 같이 서울말을 기초로 한 ‘표준어’와 차이를 주기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문화어’라는 개념이 형성되었다...

개요[편집]

문화어는 평양말을 기준으로 한다고 하되 그 특징을 보면 평양 방언이 그대로 도입되어 형성되었다고 보기가 어렵다. 위에서 본 바와 같이 조선어학회가 정한 (서울 방언을 바탕으로 한) 표준어를 기초로 하여 순화된 말을 도입하거나 약간의 평양 방언적 요소를 채택하여 수정한 표준어가 문화어라고 할 수 있다. 평양과 서울의 사투리는 원래 상당히 비슷했으나 남북 분단의 후과로 억양이 많이 변이된 성격을 띄고 있다. 상대적으로 평양말이 높낮이가 적은게 특징이다.

음운[편집]

평양을 포함한 옛 평안도 일대에서 사용되는 서북 방언(평안도 방언)의 특징으로 /ㄷ/의 비구개음화가 있다. 이 현상은 근대 한국어 시기에 /i/ 또는 반모음 /y/에 앞선 /ㄷ/이 /ㅈ/으로 바뀐 현상이다. 예를들면 중세 한국어 ‘둏다’는 서울 방언에서 /ㄷ/이 구개음화되어 ‘좋다’가 되지만 평양 방언에서는 ‘돟다’와 같이 /ㄷ/이 유지된다. 또 평양 방언에서는 /i/ 또는 반모음 /y/에 앞선 어두 자음 /ㄴ/이 탈락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서울 방언 ‘이’(齒)에 대해 평양 방언은 ‘니’다. 하지만 문화어는 이와 같은 평양 방언의 전형적인 음운적 특징을 반영하지 않고 원칙적으로는 조선어학회가 정한 표준어와 동일한 음운적 특정, 즉 서울 방언과 동일한 특징을 잘 반영하고 있다.

참고로 ‘로동’ 등 어두의 /ㄹ/을 유지하는 발음 규칙은 1954년의 조선어철자법에서 이미 인정되어 있다.

문법[편집]

문법 항목을 보아도 평양 방언의 특징은 문화어에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바다이(=바다가)’와 같이 모음으로 끝나는 명사에 붙는 주격 조사 ‘-이’, 낮춤 의문형 ‘봔(=봤니)’ 등 평양 방언에서 볼 수 있는 문법 형식은 그 대부분이 문화어에 채택되지 않았다. 평양 방언에 연유된 문법 형식 중 문화어에 채택된 것으로는 과거 계속을 나타내는 ‘-더랬-’ 등이 있다.

  • 학창시절에 권투를 하더랬다.

문화어에는 중부 방언에 유래된다고 추정되는 형식이더라도 대한민국(이하 ‘한국’)의 표준어와 미묘하게 차이가 나는 형식이 몇 가지가 있다. 예를 들면 한국의 표준어형 ‘-고자 하다’에 대해 문화어형은 ‘-고저 하다’이다. ‘-고저 하다’라는 형식 자체는 한국에서도 구어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형식인데 이러한 형식을 문화어에서는 채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어휘[편집]

어휘는 한국 표준어와의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분이다. 그 요인으로 (1) 사회 제도의 차이로 인해 갖가지 사회적인 용어들이 달라졌다, (2) 서로 다른 국어 순화로 인해 어휘에 차이가 생겼다, 라는 두 가지 점을 들 수 있겠다.

방언에 연유되는 차이를 보면 약간의 어휘에서 평양 방언형으로 추정되는 어휘를 볼 수 있다.

  • 강냉이 (북) ― 옥수수 (남)
  • 마스다 (북) ― 부수다 (남)
  • 눅다 (북) ― 싸다 (남)

특징[편집]

외래어를 문화어로 바꾼 예[편집]

문화어는 외래어를 순수한 고유어나 한자어로 바꾼 것이 많다.

외래어 표기[편집]

외래어로 유입된 외국어 낱말들은 러시아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가 쓰이며, 다른 나라의 이름 표기법은 러시아어 발음과 비슷하게 한다.

국가명 표기[편집]

도시명 표기[편집]

한자어의 두음 법칙[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언어 정책에서는 형태주의를 한자음에도 적용해, 동일 한자의 한자음은 단어의 어느 위치에서든 항상 동일하게 발음하기로 했기 때문에, 어두에 오는 음소의 제약(어두에는 'ㄹ'이나 '녀, 뇨, 뉴, 니'가 올 수 없다.)인 두음 법칙을 적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따라서 문화어는 한자음 본연의 소리 그대로를 적는 방식을 채택한다. 그런데 대한민국에서는 한자어도 두음 법칙을 적용하므로, 이러한 차이에서 오는 언어적인 혼란을 줄이기 위해서 2004년 이후 남·북 한국어 단일 사전인 《겨레말큰사전》 편찬을 준비하는 등, 다방면으로 언어 통합을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2]

명사 (일반명사, 인명 포함)[편집]

지명[편집]

문장[편집]

  • 우리는 로동계급이다. (표준어: 우리는 노동계급이다.)
  • 리(李) 동지의 리론은 리해가 잘 안 된다. (표준어: 이 동지의 이론은 이해가 잘 안 된다.)
  • 녕변군 토박이인 그 녀성동무는 리원군을 잘 모른다. (표준어: 영변군 토박이인 그 여성 동무는 이원군을 잘 모른다.)
  • 조선만세! (표준어: 북한만세!)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편집]

  • 김일성(1966) “조선어의 민족적특성을 옳게 살려나갈데 대하여”
  • 김일성종합대학 조선어학강좌(1968) ‘혁명의 붉은 수도 평양에서 이루어진 우리의 문화어’, “문화어학습” 창간호, 사회과학원출판사

각주[편집]

  1. 요즘은 아이스크림을 더 많이 사용한다.
  2. “흩어진 겨레말 찾다보면 통일도 가능”, 《서울신문》, 2006.10.9.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