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한국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국어의 삼국 시대 · 남북국 시대 언어
고대 한국어
한국조어 중세 한국어
口訣.gif
표기 문자 이두 · 향찰 · 구결
언어 계통 고립어 · 한국어족
어순 주어 · 목적어 · 서술어(S ·· V형식)
사용 지역 한반도 전역(고구려 · 백제 · 신라)
시작 삼국시대
고려의 건국(중앙어의 이동)

고대 한국어(古代韓國語)는 중세 한국어(10세기 초엽 - 16세기 말) 이전의 한국어이다. 즉 남북국 시대, 삼국 시대 그리고 그 이전의 한국어를 가리킨다.

삼국 시대 이전의 한국어는 자료가 거의 없기 때문에 그 모습을 알 수 없다. 또 삼국의 언어 중 고구려어백제어는 역사서에 나타나는 지명, 인명의 한자 표기 등에서 약간의 형태소가 밝혀져 있을 뿐, 언어의 전체상은 알 수 없다. 언어의 모습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는 것은 자료가 비교적 많이 남아 있는 신라어뿐인데 그마저도 현존하는 자료가 매우 한정되어 있어 언어의 전체상을 파악하기는 역시 어렵다. 아래에 신라어에 관해 기술한다.

자료와 표기[편집]

고대 한국어 시기에는 한글이 없었기 때문에 그 자료는 《삼국사기》, 《삼국유사》, 《일본서기》 등 역사서에 나타난 지명과 인명, 이두, 향찰, 구결과 같은 한자 표기된 자료에 한정된다. 한국어가 한자에 의하여 암시적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그 어형을 정밀하게 복원하기는 쉽지 않다. 아래에 몇 가지 복원 예를 제시한다.

《삼국사기》(권34)의 신라 지명 ‘永同郡本吉同郡(영동군은 원래 길동군이다)’의 기술에서 ‘永’과 ‘吉’이 같은 것임을 알 수 있다. 이 한자 부분의 원래 한국어는 ‘*길’로 추정되는데, ‘길’과 같은 소리의 한자로 표기한 것이 ‘吉’이며 형용사 ‘길(다)’의 뜻을 나타내는 한자로 표기 한 것이 ‘永’이다. 여기서 신라어에서 ‘길다’의 뜻을 나타내는 단어가 현대어와 같은 ‘길-’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향가 “처용가”에 나타나는 향찰 표기 ‘遊行如可’는 ‘*놀니다가’ 또는 ‘*노니다가’로 해석된다. ‘如可’는 이두에서 ‘다가’로 읽히며 향찰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추정된다. ‘遊’, ‘行’은 각각 중세 한국어 ‘놀-’, ‘니-’ (가다)와 관련되며 ‘遊行’은 그 합성어 ‘노니-’(놀아다니다)였다고 추측된다. 다만 중세 한국어에서는 ‘놀-’의 받침 소리 ‘ㄹ’이 탈락되지만 고대 한국어에서는 탈락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음운[편집]

자음[편집]

고대 한국어에는 예사소리와 거센소리의 대립이 있었다고 추측된다. 예를 들어 《삼국유사》(권3) ‘或作異次, 或云伊處, 形音之別也, 譯云厭也(「異次」라 하거나 「伊処」라 하거나 하는데 소리의 차이로, 번역하면 「싫다」란 뜻이다)'의 「次」「處」는 둘다 차청자(次淸字)인데 「異次」「伊處」는 중세 한국어 ‘잋-’(困)과 관련되는 단어이다. 그 한편, 된소리에 관해서는 그 존재를 명시해 주는 자료가 없다.

중세 한국어에 있었던 어중 마찰음 ‘ㅸ’[β], ‘ㅿ’[z], ‘ㅇ’[ɦ]이 고대 한국어에서 어떤 소리였는지에 관해서는 몇 가지 가설이 있지만 파열음 ‘*ㅂ, *ㅅ, *ㄱ’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가설이 유력하다. 또 이와 관련하여 중세 한국어에서 일부의 ‘ㄹ’이 고대 한국어에서 ‘ㄷ’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추정된다. 예 : 波珍 *바ᄃᆞᆯ(중세 한국어 : 바ᄅᆞᆯ)‘바다’.

모음[편집]

단모음은 중세 한국어에서와 마찬가지로 7개 모음 체계였다고 추정되는데 /ㅣ/에 두 가지가 있었다(/i/, /ɨ/)고 하는 가설이 있다. /ㆍ/(아래아)는 중세 한국어에서는 [ʌ]였다고 추정되지만 고대 한국어에서는 원순성이 강한 [ɔ]였다고 추측된다. 중세 한국어에서 일부의 /ㅓ/는 고대 한국어에서 /ㆍ/로 거슬로 올라가는 것이 있다고 추정된다.

문법[편집]

후기 고대 한국어의 주된 어미류는 아래와 같다. (   ) 내는 중세 한국어형이다.

  • 대명사
    • 1인칭 ― 吾(나)
    • 2인칭 ― 汝(너)
    • 矣身(의몸)
    • 他矣(ᄂᆞᆷᄋᆡ, 져의)
  • 격조사
    • 주격 ― 伊・是(-이)
    • 속격 ― 衣・矣(-ᄋᆡ/-의), 叱(-ㅅ)
    • 대격 ― 乙(-ㄹ~-ᄅᆞᆯ/-를~-ᄋᆞᆯ/-을)
    • 처격 ― 中, 良中(-애/-에. 이두의 독음은 ‘-ᄒᆡ, 아ᄒᆡ ~ -ᄀᆡ, 아ᄀᆡ’)
    • 구격 ― 留(-로~-ᄋᆞ로/-으로)
    • 공동격 ― 果(-과)
    • 호격 ― 良~也(-아~-야), 下(-하)
  • 보조사
    • 隱(-ᄂ~-ᄂᆞᆫ/-는~-ᄋᆞᆫ/-은)
    • 置(-도)

중세 한국어에서는 체언이 자음으로 끝나느냐 모음으로 끝나느냐에 따라, 또 모음조화에 따라 어미류에 몇 가지 이형태가 있을 수 있었지만 고대 한국어에서는 이형태의 존재에 관해 명시되지 않는다. 예를 들면 중세 한국어의 대격은 ‘-ㄹ~-ᄅᆞᆯ/-를~-ᄋᆞᆯ/-을’이며 고대 한국어에서도 양상이 유사하다고 충분히 추정할 수 있는데 실제 표기는 ‘乙’ 단 한 가지다.

  • 어미
    • 종결형 ― 如(-다), 古(-고)
    • 관형형 ― 尸(-ㄹ), 隱(-ㄴ), 期, 爲在(-ᄒᆞ견), 爲乎(-ᄒᆞ온), 爲臥乎(-ᄒᆞ누온)
    • 연결형 ― 古·遣(-고), 弥(-며), 良(-아/-어), 如可(-다가), 爲乎矣(-ᄒᆞ오되)
  • 선어말어미
    • 존경 ― 賜(-시-)
    • 겸양 ― 白(--ᄉᆞᆲ-)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 金芳漢(1983) 《韓國語의 系統》, 민음사
  • 남풍현(2000) 《吏讀硏究》, 태학사
  • 박종국(1996) 《한국어 발달사》, 문지사
  • 李基文(1998) 《新訂版 國語史槪說》, 태학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