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음과 탁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청음(淸音)과 탁음(濁音)은 중국음운학에서 무성음유성음의 대립 구조를 가리킨다.

중국 음운학[편집]

중국 음운학에서는 중고 중국어의 성모(聲母; 어두자음을 가리킴)을 아음(牙音)·설음(舌音)·순음(脣音)·치음(齒音)·후음(喉音)의 오음(五音)으로 나누고, 오음을 성대의 상태에 따라 다시 각각 전청(全淸)·차청(次淸)·전탁(全濁) ·차탁(次濁: 또 청탁淸濁)과 같이 세분하여 삼십육자모로 분류하였다.

현대 음성학에서 보면 청음(전청과 차청)은 무성음이고 탁음(전탁과 차탁)은 유성음이다. 전청과 차청의 대립은 무기음유기음을 가리키고 차탁은 전청과 대립하지 않는 유성음 즉 비음, 유음 등을 가리킨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편집]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는 , , , , , 이 전청, , , , , 이 차청이 된다. 한국어에서 전탁은 유성음 대신 , , , , , 등 된소리가 전탁으로 분류되었다. 차탁은 훈민정음에서는 불청불탁(不淸不濁)이라고 해서 청음이나 전탁에 들지 않는 , , , , , 을 분류하였다.

훈민정음자음 분류
전청 차청 전탁 불청불탁
아음(牙音)
설음(舌音)
순음(脣音)
치음(齒音)
후음(喉音)
반설음(半舌音)
반치음(半齒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