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반시옷(표준어), 반시읏(문화어)
정보
자명반시옷(표준어), 반시읏(문화어)
훈몽자회
자원(시옷)에 획을 추가
(이체자)
종류닿소리
획수3
로마자 표기
매큔-라이샤워
표기법
없음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
없음
발음
어두유성 치조 마찰음[z] (추정)
어중어두와 동일

(표준어: 반시옷, 문화어: 반시읏)은 훈민정음 자모 중의 하나로 반치음을 표기하는 데에 쓰였다. 현대 한국어 표기에는 쓰이지 않는다. 여린시옷, 여린시읏이라고도 한다.

역사[편집]

훈민정음에서는 ㅿ을 보다는 발음이 여린 것으로 설명한다. 유성 치조 마찰음 [z]를 나타내는 것이라 여겨진다.[1]:18 주로 음절 사이의 초성에서만 쓰였으나, 15세기 문헌에는 간혹 종성에서의 용례가 보이며, 이 발음 또한 [z]로 추정된다.[1]:23 한편 중국어를 표기할 때에는 음절 처음에도 쓰였으며, 일본어의 /z/(ざ행) 발음을 표기할 때에도 쓰였다.[2]

주로 울림소리 사이에서 쓰이던 소리로서 중앙어에서는 대체로 16세기 말에 그 발음이 사라졌으나,(지ᅀᅳ니>지으니, 두ᅀᅥ>두어) 경상도 등 일부 지역 방언에서는 ㅅ으로 합류하였다. 예를 들어, “(병 같은 것이) 낫다”의 활용형 ‘나아’는 중세 국어에서 “나ᅀᅡ”로 쓰였다가 ㅿ이 사라지면서 “나아”가 되었는데 동남 방언에서는 이것을 ‘나사’에 가깝게 소리내고 있다. (지금 쓰는 글자로는 '나사'에 가깝지만 소리값을 생각한다면 '나ᅀᅡ'로 쓰는 것이 가깝다.) 하지만 반치음의 대부분은 'ㅇ'소리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 예로는 인간의 人, 마음, 가을, 겨울, 또 훈민정음에서 穰의 소리와 같다고 되 있는데 중국에서 穰의 발음은 rang이다. 즉 반치음은 현대한어병음(現代漢語拼音)의 r 발음에 가까웠다고 봐야 한다. 또 다른 수많은 예로는 숫자 이(二), 윤월의 윤(閏), 날 일(日)등에 반치음이 사용됐으며, ㅈ과 ㅅ의 소리는 어디에도 없고 모두 ㅇ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미루어 볼때 ㅇ(R) 발음이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아주 드물게 방언으로 ㅅ 발음이 쓰였던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

주의해야 할 것은, 현대한어병음의 성모(聲母, 한국어의 초성 자음에 해당) r은 표기는 r임에도 영어의 r 발음과는 다르며 권설음(捲舌音)으로 발음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대중국어에서는 대체로 r을 현대영어에서의 유성음 [z]처럼 발음하지 않지만, 지방이나 개인에 따라 병음 r이 영어 r에 가깝게 발음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도 하다.
그러나 오늘날 성모 r에 해당하는 한자들은, 근대 이전 중국어에서는 현대영어 [z] 발음에 가깝게 발음되었다. 일례로 청대 사료에서는 독일(Germany)을 '日耳曼'으로 표기했는데, 이는 German(y)을 음역한 것이다. 여기서 G 발음을 日의 성모로 표기했다는 것, 이것이 바로 현대중국어에서 r 성모의 근대 이전 발음은, 현대영어 [z]에 가깝게 발음되었다는 것을 증명한다.
이는 조선전기 중국어 표기법을 통해서도 증명된다. 훈민정음이 창제될 당시, 『동국정운(東國正韻)』 등에서는 북경을 중심으로 하는 중국어 발음을 한자 발음의 기준 음가로 사용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日의 초성을 영어 z 발음과 유사한 ㅿ으로 표기한 것은, 당시 북경(北京) 등지에서 日의 성모를 [z]에 가깝게 발음되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위에서 예로 든 穰, 二, 閏, 日의 현대한어병음 표기가 각각 ráng, èr, rùn, rì이라는 점에서 보면, 조선시대 이 한자들의 조선식 발음의 초성을 ㅿ으로 표기한 것도 당연하다 할 것이다.
참고로 위에서 말했듯이, 현대 중국 표준어인 보통화(普通話)에서는 병음 r을 영어 [z]처럼 유성음으로 발음하지 않게 되었지만, 상해(上海)를 포함한 주변 강소(江蘇)나 절강(浙江) 일부 지방 방언에서는 이러한 유성음 발음이 현존하고 있다. '上海'는 보통화로 shànghǎi로 표기되는데, 여기서 sh는 혀를 마는 권설음으로, 혀를 말아서 혀끝을 입천장에 대고 ㅅ을 발음하듯 하면 된다. 그러나 상해 등지의 방언인 오어(吳語)에서는 上海의 발음이 'zanghe'처럼 들린다. 이는 오어에서 上의 성모는 유성음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서, 讓의 간체자가 让(ràng)으로 제정된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였다고 한다. 신중국 성립 이후, 북경과 동북 지방 일대 언어가 표준어가 결정되고 이를 표기할 한자들을 간략화한 간체자(簡體字)가 제정되는 과정에서, 사역동사의 의미로서 일상에서 자주 사용되는 讓도 간체화 대상이 되었다. 의미를 나타내는 한자와 음을 나타내는 한자를 결합하려 새로운 한자를 만들어 내는 형성(形聲) 원리에 따라 讓자도 간체화되었는데, 뜻을 나타내는 좌변 言은 초서체 讠으로 간체화된데 비하여, 음을 나타내는 우변 襄은 발음이 같으면서도 획수가 간단한 上자로 대체된 것이다. 이렇게 된 데에는, 간체화 작업에 참여한 상해 출신 학자들의 영향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어를 사용하는 상해 출신 학자들에게 있어, 오어에서의 上과 북경어에서의 讓은 모두 zang에 가깝게 발음되는 유성음 성모를 가진 한자였던 것이다. 이 역시 근현대 초기까지의 중국어 r 성모는 유성음 [z]에 가깝게 발음되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볼수있다.

해방 직후[편집]

1948년 제정된 외래어 표기법인 들온말 적는 법에서는 [z] 등의 발음을 표기하는 데에 쓰였다.

  • 孔子(kǒngzǐ) - 콩ᅀᅳ

1953년의 조선어 신철자법에서는 ㄷ 불규칙 용언 어간의 받침으로 썼다.

  • 명사: 아ᅀᆞ(아우), ᄆᆞᅀᆞᆷ(마음)
  • ㅅ 불규칙 용언: 나ᅀᅡ(낫+아), 지ᅀᅥ(짓+어), 니ᅀᅥ(닛+어)
  • 특이한 예로 'ㅿ>ㅅ' 또는 'ㅿ>ㅈ'(강화): 몸ᅀᅩ>몸조(몸소), 손ᅀᅩ>손조(손수), 남ᅀᅵᆫ>남진(남편)

방언[편집]

표준어에서는 해당 음가가 사라졌지만() 일부 방언에서는 ㅅ의 형태로 남아있다.

중세국어 표준어 방언
여ᅀᆞ 여우 여시, 여수
무ᅀᅮ 무우 무시, 무수
ᄀᆞᅀᆞᆶ 가을 가실
겨ᅀᅳᆶ 겨울 겨실
브ᅀᅥᆨ 부엌 부섴, 부식, 부삽, 부석, 부싴, 부수깨
ᄀᆞᇫ애 가위 가새
ᄆᆞᅀᆞᆶ 마을 마슬, 마실
아ᅀᆞ 아우 아시, 아스
뫼ᅀᅡ리 메아리 메사리
나ᅀᅵ 냉이 나시
ᅀᅲᆺ

코드 값[편집]

종류 글자 유니코드 HTML
한글 호환 자모 U+317F ㅿ
한글 자모
영역
첫소리 ᅀᅠ U+1140 ᅀ
끝소리 ᅟᅠᇫ U+11EB ᇫ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첫소리  U+F7D8 
끝소리  U+F8D5 
반각 (없음)

각주[편집]

  1. 고영근 (2010). 《표준 중세국어문법론》 제3판. 서울: 집문당. ISBN 9788930314787. 
  2. “왜어유해 상”. 《고려대학교 해외한국학자료센터》. 2018년 1월 17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