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진 방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육진 방언
뉴웁말
사용 국가 대한민국
사용 지역 함경북도육진 지역
문자 한글
언어 계통 한국어족
 (한국어)
  (동북 방언)
   육진 방언
언어 부호
ISO 639-3

육진 방언(六鎭方言)은 조선초기에 개척된 육진이 있던 지역[1]에서 쓰이는 한국어의 방언이다.[2] 함경도 내에서 쓰이나, 다른 방언은 물론 함경 지역의 동북 방언과도 구개음화의 부재 등 다른 특질을 보이기 때문에 별도로 육진 방언으로 분류한다. 뉴웁말(六邑말), 육진어(六鎭語) 등으로도 부른다.

음운[편집]

육진방언에는 중세 한국어의 음운적 특징의 일부가 그대로 남아있다.[2] 예를 들어 육진방언에서는 "켜다"를 "써다"로 발음하는데, 이것은 중세어형인 "ㆅㅕ다"가 구개음화한 것으로 동남방언에도 남아있는 특징이다. 또 반치음 ㅿ이 보존되어 있어 발음이 표준어와 크게 달라진다. 기슴·지슴(김), 쯔슴(쯤), 가슬(가을), 섶(옆) 등이 그 예다.

구개음화가 잘 일어나지 않아 중세 발음이 잔재해 있다. 예: 둏다(좋다), 뎔귀(절구), 댱시(상인), -텨르(-처럼).

한자어뿐 아니라 고유어에서도 어두의 ㄴ이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으며, '닐굽'(일곱), '닢'(잎), '니매'(이마), '니르다'(이르다, 읽다) 등이 그 예시이다.

어휘[편집]

표준어와 꼴은 같으나 뜻은 다른 어휘도 있다. 예를 들면,

  • 반반: 표준어에서 반반하다(쓸만하고 보기가 좋다)라고 쓰이는 것이 육진방언에서는 어근이 부사화하여, '완전히'라는 다른 뜻으로 쓰인다. ex)반반 싹 나가지(완전히 모두 나가지)
  • 짱짱하다: 표준어에서 '굳세다'는 뜻으로 쓰이는데 반해 육진방언에서는 차다[寒]는 뜻으로 쓰인다.[2]

또한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중국어러시아어로부터의 차용어가 많다. 다두배채(양배추), 촨(船, 배), 승천(剩錢, 거스름돈), 마우재(毛子, 러시아인) 등은 중국어로부터의 차용어이고, 비지깨(Спичка, 성냥), 마선(машина, 재봉기계), 거르만(карман, 주머니) 등은 러시아어로부터의 차용어이다. 심지어 여진어의 흔적도 어휘나 고유명사에서 보이는데, 새를 잡는 올가미를 뜻하는 '탄' 등이 여진어에서 비롯된 말이다.[3]

문법[편집]

주격 조사 '-가'가 거의 사용되지 않아 주격은 '-이'만으로 구성되며, 드물게 '-이가'가 사용되기도 한다. 이외에 목적격조사는 'ㄹ(으)', 여격조사는 '-게', '-께', 공동격조사는 '-가'이며, 보조사로 '-(으)느(ㄴ), '-아부라'(-조차) 등이 있다.

존대어에서 '-읍/습꾸마', '-읍/습꿔니'의 어미가 쓰이는 것이 특징적이며, 평대어에서 '-오/소'의 어미는 단순 서술뿐 아니라 명령문이나 의문문에서도 쓰인다.

통사 구조상의 특징으로는, 목적어 중출문이 흔히 쓰이며(예: 아르 우티르 닙히오 - 아이에게 옷을 입히오) 부정부사가 표준어와 다르게 놓인다(예: 영게서 떠 못 나오 - 여기서 못 떠나오)는 점 등이 있다.[3]

기타 동북 방언과 같이 표준어의 ㅂ·ㅅ·ㄷ 불규칙활용 어간이 규칙활용을 한다. 예: 곱아서(고와서), 닛어서(이어서). 중세한국어의 특이한 곡용이 남아있기도 한데, 일례로 '나무'는 '낭기'(주격), 낭그(목적격), 낭글르(도구격), 낭게서(처격), 나무두(조사 '-도') 등으로 활용 변화된다.[3]

참고문헌[편집]

  • 륙진방언연구한진건 (2003년 1월 29일). 《륙진방언연구》. 역락. 428쪽. ISBN 89-5556-185-7. 

각주[편집]

  1. 현재 행정구역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함경북도 새별군, 회령군, 온성군, 은덕군, 부령군에 속한다.
  2. “륙진방언연구”. 역락. 2003년 1월 29일. 2010년 10월 10일에 확인함. 
  3. 육진방언(六鎭方言)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