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의 고유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어의 고유어(韓國語의 固有語)는 한국어 어휘 중 한자어외래어를 제외한 고유의 말이다. 토박이말, 탯말 등으로 부르기도 하며, 한국에서는 순우리말이라고도 한다. 고유어가 한글로만 표기된다고 해서 '한글 낱말' 또는 '한글'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으나, 이는 언어와 문자의 차이를 혼동한 것이다. 현재 서울특별시의 동(洞)명 중 일부와 세종특별자치시의 동명 전부는 고유어이다. 우리나라 고유어 지명은 수도라는 뜻을 가진 '서울'까지 포함한다.

음운론적 특징[편집]

한국어에는 어두에 올 수 있는 음운이 제한되는 두음법칙이 있다. 예를 들어 어두에 [r], [l] 음이 오는 것을 한국어의 고유어에서는 피한다. 이것은 알타이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이 가진 특징으로, 한국어가 알타이어에 속한다고 보는 한국어 알타이어족설의 이론적 근거가 되기도 하였다. 다만 고유어 외에 한국어에 수용된 지 오래된 한자어 어휘들은 홀로 쓰이거나 어중에서는 [r] 소리를 내지만, 단어 속에서 어두에 올 때는 두음법칙의 적용을 받아 다른 소리로 바뀐다. 이것은 대한민국의 표준어에 적용되는 법칙이며, 북조선의 문화어에서는 두음법칙을 무시하고 어두에서도 ㄹ 소리를 적고 그대로 발음한다. 또, 유럽어에서 온 외래어들도 오래된 외래어나 초기 외래어 수용 때에는 남포(←lampo), 나디오(←radio)처럼 두음법칙에 의해 변음되었으나 외래어와의 접촉이 지속됨으로써 지금은 외래어의 어두 ㄹ 소리를 모두 수용하고 있다.

표기[편집]

현대 한국어에서 고유어는 기본적으로 한글로 표기된다. 훈민정음 창제 이전에는 이두, 향찰 등을 이용해 한자의 음과 훈을 빌려 고유어를 표기하였다.

의미 분화[편집]

한자어의 유입으로, 비슷한 의미를 지닌 고유어와 한자어 사이에 세세한 의미의 차이를 갖는 단어의 쌍이 생기게 되었다. 대부분 고유어 쪽이 일반적이고 추상적인 의미를 띠며, 한자어 쪽이 구체적이고 세밀한 의미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으나,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예시[편집]

한자어 고유어
의미(意味)
시선(視線) 눈길
면(麵) 국수
상측(上側) 윗쪽
하측(下側) 아랫쪽
좌측(左側) 왼쪽
우측(右側) 오른쪽
승강장(乘降場) 타는 곳
국가(國家) 나라
이유(理由) 까닭
계란(鷄卵) 달걀
가사(歌詞) 노랫말
질문(質問) 물음
혜성(彗星) 꼬리별
봉밀(蜂蜜)
왕(王) 임금
지혜(智慧・知慧) 슬기
수도(首都) 서울
폭(幅) 너비
삼각(三角) 세모
사각(四角) 네모
죄(罪) 허물
신장(身長)
체중(體重) 몸무게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