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음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사찰음식

사찰음식(寺刹飮食)은 불교 사찰에서 전해지는 음식을 말한다.

가장 대표적인 사찰음식의 특징은 육식과 인공 조미료를 전혀 넣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음식 만드는 과정을 오로지 또 다른 수행의 한 방법으로 여긴다는 점에 있다. 북방불교권(한국, 중국, 일본, 티베트 등)에서는 사원의 발달과 함께 승려들의 건강[1]을 위해 다양한 음식이 개발됐다. 이때 채소의 경우 파나 마늘처럼 향이 지나친 재료(오신채(五辛菜))는 수행자 복용을 금한다.[2]

는 특히 채식주의자를 위한 보조 식단으로서 빠지지 않는다.

한국의 사찰음식[편집]

한국의 사찰음식한국의 불교 요리이다. 사찰에서 전해지는 음식이 이에 해당하는데 대개는 이나 나물을 해서 신자들이 나눠먹는다.

또한 두부김치, 나물로 한데 비벼서 만든 비빔밥은 가장 대표적인 사찰음식의 종류이다. 뿐만 아니라 매작과나 버섯 잡채, 순나물, 칼국수 등[3] 단촐한 음식이 사찰음식의 백미이다.

를 마시는 행위는 한국 사찰 내에서도 다른 국가에서처럼 중시되는 편이다.

같이 보기[편집]

  • 오신채(五辛菜: 마늘·파·달래·부추·흥거)를 넣지 않아 맛이 담백하고 정갈하며, 영양이 우수하다. 불교의 기본 정신을 바탕으로 하여 간단하고 소박한 재료로 자연의 풍미가 살아 있는 독특한 맛의 경지를 이루었다.

바깥 고리[편집]

각주[편집]

  1. 한국전통사찰음식문화연구소
  2. 식생활/음식 [食生活 / 飮食] : 사찰음식의 정신과 유래, 사찰음식의 특징 및 종류에 관한 정보
  3. 한국사찰음식연구소 사찰음식목록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