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처(불타; 붓다, 산스크리트어: बुद्ध, Buddha)는 불교에서 "깨달은 사람", "눈을 뜬 사람", "이해하고 자신의 것으로 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깨달은 자는 누구든 붓다라고 할 수 있지만, 보통은 석가모니(고타마 싯다르타)를 가리킨다. 참고로 한자 佛은 이 개념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한자이다. 붓다에 가까운 발음인 弗에 '사람 인' 변을 더했다. 원래의 한국 한자음은 '붓'이었지만 시대가 흐르면서 '불'로 음운변화했다.

타 종교의 신격과 다른 점은 불교는 부처님의 법(가르침)을 믿고 수행하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신앙의 대상이 되는 부처는 분명히 시공간을 초월하여 존재하고 있으며, 대일여래는 세계 그 자체이다. 게다가 초자연적인 공덕을 베풀기도 한다.

어원[편집]

부처는 산스크리트어 “붓다”(산스크리트어: बुद्ध, Buddha)가 중국어 “佛體”를 거쳐서 들어온 말이다.

여러 부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