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처 또는 불타(佛馱), 붓다(산스크리트어: बुद्ध, Buddha)는 불교에서 "깨달은 자", "눈을 뜬 자"라는 뜻이다. 깨달은 자는 누구든 붓다라고 할 수 있지만, 보통은 석가모니(고타마 싯다르타)를 가리킨다. 참고로 한자 佛은 이 개념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한자이다. 붓다에 가까운 발음인 弗에 '사람 인' 변을 더했다. 원래의 한국 한자음은 '붓'이었지만 시대가 흐르면서 '불'로 음운 변화했다.

신앙의 대상이 되는 부처는 분명히 시공간을 초월하여 존재하고 있으며, 비로자나불은 진리 그 자체이다.

어원[편집]

부처는 산스크리트어 “붓다”(산스크리트어: बुद्ध, Buddha)가 중국어 “佛體”를 거쳐서 들어온 말이다.

여러 부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