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마타(Samatha)는 고요함을 개발하는 불교의 명상법이다. 위빠사나가 관조, 관찰을 하는 명상법인 반면에, 사마타는 고요함, 적멸, 사마디(삼매)를 목표로 하는 명상이다. 계정혜삼학의 정에 해당하며, 지관에서 지를 의미한다. 정이나 지는 인도어 사마타를 한역한 것이다.

해설[편집]

사마타(samatha, 止)는 팔리어로서, sama는 고요함, 평정, 평화의 의미이다. tha는 지키다, 머물다, 어떤 상태로 남겨지다는 동사이다. 한역에서는 이것을 멈추다는 의미의 지(止)로 번역했다.

법상종으로 유명한 신라의 원측(圓測: 613~696)은 해심밀경소에서, 사마타를 마음이 어떤 한 대상에 머물도록 하는(令住) 것이라고 정의했다.

2005년 10월 방한한 미얀마의 파욱 아친나 스님은, "불안한 외발수레(위빠사나)를 끌지 말고, 안전한 두 바퀴 수레를 몰아야 한다"며너, 위빠사나 수행의 전제조건으로서 사마타를 닦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마타를 닦는 이유는 선정을 얻기 위한 것이고, 이를 통해 지혜란 빛을 볼 수 있다. 선정의 힘으로 빛이 나온다. 그 빛을 갖고 위빠사나 수행으로 가는 것"이라고 한다.[1]

십우도[편집]

중국의 십우도는 오늘날 대부분의 한국 불교 사찰에 사찰벽화로 그려져 있다. 티베트 불교에서는 시네뻬리(Zhi gnas dpe ris)라고 한다. 시네(zhi gnas)는 사마타, 뻬리(dpe ris)는 도안의 뜻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마타-위빠사나 수행, 외국 고승에게 묻다, 현대불교신문, 2005.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