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반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열반경》(涅槃經)은 불교의 경전으로, 소승 불교의 열반경(소승열반경)과 대승 불교의 열반경(대승열반경) 두 가지가 있다.[1]

소승 불교의 열반경은 붓다의 열반 전후의 이야기를 기록한 《마하빠리닙바나 숫따》(Mahāparinibbāna Sutta, D16)이며, 대승 불교의 열반경은 《대반열반경》(大般涅槃經)이다.[1]

소승불교의 열반경[편집]

소승 불교의 《열반경》으로 남방 상좌부의 장부 제16경 《마하파리니바나 수탄타》, 한역장아함경》 제2경 《유행경(遊行經)》 및 그 밖에 독립된 3경이 있다.[1] 소승 불교의 《열반경》에는 고타마 붓다의 입멸(入滅) 전후의 사적(事跡)이 기록되어 있으며 이에 의거하여 고타마 붓다가 설파한 법(法)의 뜻을 강조하고 있다.[1]

대승불교의 열반경[편집]

대승 불교의 《열반경》(마하파리니르바나 수트라)으로 한역 《대반열반경(大般涅槃經)》 14권과 이 밖에 이역본 2종이 있다.[1] 대승 불교의 《열반경》에는 고타마 붓다가 설파한 법의 의의가 대승 불교의 교리와 실천도(實踐道)의 관련 위에서 자세히 기술되어 있다.[1]

대승 불교의 《대반열반경》은 산스크리트어 원본은 존재하지 않으며 한역티베트역으로 전해지는데, 그 사상적 특색은 다음과 같다:[1]

  1. 부처의 본체(本體)로서의 법신(法身: 진리 자체)은 상주불변(常住不變)이다.
  2. 불교 본래의 무아(無我)의 입장과는 아주 대조적인 "상락아정(常樂我淨)"이 열반의 경지인 것으로 단적으로 표현한다.
  3. 일체중생(一切衆生), 즉 생명을 받은 모든 것에는 부처의 본성이 갖추어져 있으며, 극악불신(極惡不信)의 한 천제(闡提)라도 성불할 수 있음을 역설한다.[1]

중국에서는 남북조 시대에 《열반경》을 연구하는 많은 연구가가 배출되어 열반종(涅槃宗)이 성립되었다.[1]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성전 > 열반경,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