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양산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희양산문(曦陽山門) 또는 희양산파(曦陽山派)는 신라 말기와 고려 초기에 성립된 선종 구산의 하나이다.[1][2]

희양산문은 신라 헌강왕 7년(881)에 도헌(道憲)국사가 열었다.[3] 경상북도 문경군 가은면 희양산 봉암사(鳳岩寺)가 본산이다.[3]

도헌은 처음에는 화엄종의 대덕인 부석사 범체(梵體)에게 득도하였으며 그 뒤 혜은(慧隱)선사로부터 선법(禪法)을 받았다.[3] 단월(檀越) 신도였던 심충(深忠)의 시지(施地)인 희양산봉암사를 세우고 종풍을 세웠다.[3]

도헌이 시적(示寂)한 이후에도 성촉 · 민휴(敏休) · 양부(楊孚) · 계미(繼微) 등 수백 인의 제자가 속출하여 희양산문을 떨쳤다.[3] 사찰로는 봉암사만이 아니라 유점사(楡岾寺) · 보경사(寶鏡寺)도 희양산문에 속한 것으로 여겨진다.[3]

각주[편집]

  1. 종교·철학 > 한국의 종교 > 한국의 불교 > 한국불교의 종파 > 한국불교의 종파〔개설〕,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동양사상 > 한국의 사상 > 고려시대의 사상 > 고려시대의 불교사상 > 선종 9산,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3. 종교·철학 > 한국의 종교 > 한국의 불교 > 한국불교의 종파 > 희양산파,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