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론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후조(後趙) · 염위(冉魏) · 전연(前燕) · 동위(東魏) · 북제(北齊)의 수도였던 업도(鄴都)는 현재의 허베이 성 한단 시 린장 현허난 성 안양 시의 경계에 위치하였다

지론종(地論宗)은 고대 중국불교13종 가운데 하나로, 《화엄경》 · 《능가경》 · 《십지경론》 · 《금강선론》 등을 소의 경론으로 하는 종파이다.[1][2] 특히, 화엄부(華嚴部)의 《십지경(十地經)》에 세친(世親 · 바수반두: 320-400)이 주석을 단 《십지경론(十地經論)》을 연구 강술하는 학파이다.[3]

북위(北魏: 386-534) 선무제(宣武帝: 재위 499-515) 때, 인도의 승려 늑나마제(勒那摩提 · Ratnamati)와 보리유지(菩提流支 · Bodhiruci: 5세기말-6세기초)가 각기 《십지경론》의 산스크리트어본을 가져와서 함께 번역하였는데 도중에 의견이 갈려 따로 번역하였다. 이 두 번역이 나온 후, 늑나마제의 수제자인 광통율사(光統律師) 혜광(慧光: 468-537)이 두 번역을 비교하고 합하여 하나로 만들고, 이에 대한 주석서를 지어서 지론종이 일어날 기초를 만들었고 지론종의 시조가 되었다. 지론종은 성립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남도파 · 북도파의 2분파로 분열하였는데, 늑나마제의 견해를 따른 분파는 주류인 지론종 남도파가 되었으여, 보리유지의 견해를 따른 분파는 지론종 북도파가 되었다. 지론종이라고 불리게 된 것은 늑마나제보리유지가 《십지경론》을 번역하면서부터이다. 지론종을 지론가(地論家) 또는 지론학파(地論學派)라고도 한다. 지론종의 교의를 주장하거나 널리 편 이들을 지론사(地論師) 또는 지인(地人)이라 한다.[2][3][4][5]

지론종의 교의 중 가장 큰 특징은, 주류인 남도파의 교의에 따르면, 8식제8아뢰야식을 참되며 항상 존재하고 청정무구한 진상정식(眞常淨識) 즉 진식(眞識) 즉 불성(佛性)이라고 본다는 점에 있다. 이와 같은 견해를 바탕으로 지론종의 주류인 남도파여래장연기(如來藏緣起)를 주장한다. 이에 비해 섭론종(攝論宗)은 제8아뢰야식번뇌에 오염되어 있으며 결국 사라져 없어질 망식(妄識)으로 보며, 제9식아마라식진식으로 세운다. 이러한 섭론종의 교의는 지론종 북도파의 견해와 매우 유사하였으며, 지론종 북도파는 점차 섭론종에 동화 · 합류하였다. 지론종 남도파연기설여래장연기진여연기인 것에 대해 지론종 북도파의 연기설이 리야연기(梨耶緣起)라고 보는 즉 후대의 법상종이 주장한 아뢰야연기(阿賴耶緣起)와는 차이가 있는 일종의 특수한 형태의 아뢰야연기라고 보는 현대 학자들도 있다.[2][3][6][[#cite_note-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8098&DTITLE=%A6a%BD%D7%A9v_地論宗]"._2013년_4월_17일에_확인._지론사(地論師)·지인(地人)-7|[7]]][8]

지론종은 양나라 · 진나라 · 수나라 시대를 통하여 왕성하였으나, 섭론종의 성립 후 지론종 북도파는 여기에 동화 · 합류하였으며 지론종의 주류인 남도파는 계속 존속하였다. 하지만 섭론종의 성세가 증대하는 만큼 지론종 남도파의 성세가 감소되었으며, 당나라 시대에 이르러 화엄종의 성립과 함께 이에 합류하였다.[3][9]

남도파와 북도파[편집]

혜광(慧光: 468-537)은 상주(相州) 업도(鄴都)의 대각사(大覺寺)에 살며 지론연구(地論硏究)의 단서를 열고 상주(相州) 남도파(南道派)의 시조가 됐다.[3] 한편 보리유지(菩提流支)의 제자인 도총(道寵)은 업도(鄴都) 북부에 이를 전파하고 상주(相州) 북도파(北道派)의 시조가 되었다.[3]

혜광의 교상판석[편집]

혜광(慧光: 468-537)은 고타마 붓다의 일생 동안의 가르침을 판별하여 (頓) · (漸) · (圓)의 3교(三敎)로 하고 《화엄경》을 이들 중 비돈비점(非頓非漸)의 원교(圓敎)에 배속시킴과 동시에, 인연종(因緣宗) · 가명종(假名宗) · 광명종 · 상종(常宗)을 4종(四宗)으로 하는 3교4종교판을 세워 비담(毘曇)을 인연종(因緣宗)에, 《성실(成實)》을 가명종(假名宗)에, 삼론(三論) · 사론(四論)을 광명종에, 《열반(涅槃)》《화엄(華嚴)》을 상종(常宗)에 배(配)하고, 상종을 최고의 가르침으로 삼았다.[3]

섭론종과 지론종[편집]

섭론종(攝論宗)이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을 번뇌망상(煩惱妄想)에 더럽혀진 망식(妄識)이라고 보는 데 대하여, 제8아뢰야식을 항상 깨끗한 진상정식(眞常淨識)으로 보는 점이 지론종의 특징적인 면이다.[3] 반면, 섭론종아뢰야식(阿賴耶識)의 순정(純淨)한 곳을 아마라식(阿摩羅識)이라 칭하여 아마라식제9식(第九識)으로 세웠다.[10]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十三宗". 2016년 3월 1일에 확인
    "十三宗:
    乃佛教諸宗之總稱。在中國,指毘曇宗(或以俱舍宗代之)、成實宗、三論宗、涅槃宗、律宗、地論宗、淨土宗、禪宗、攝論宗、天台宗、華嚴宗、法相宗、密宗。在日本則為:南都六宗之華嚴宗、法相宗、律宗等三宗;開宗於平安初期之天台宗、真言宗等屬密教系統之二宗;鎌倉時期之後,禪宗系統有臨濟宗、曹洞宗、黃檗宗等三宗;淨土教系統有淨土宗、真宗、融通念佛宗、時宗等四宗,上述十二宗加日蓮宗,則為日本佛教十三宗。玆就各宗派之宗名、教乘、宗祖、依用經典、要義、年代等,列表如後。〔論中國佛教無十宗(湯用彤)、中國佛教的特質與宗派(現代佛教學術叢刊(31))〕(參閱「宗派」3967)p529"
  2. 김영희 (1989), 《기신론주석서의 제7말나식에 대한 연구 - 원효의 〈소〉와 법장의 〈의기〉를 중심으로》, p. 19
    "《華嚴經》과 《楞伽經》 그리고 《十地論》, 《金剛仙論》 등을 所依로 하는 地論宗은 菩提流支와 勒那摩提에 의해 《十地論》이 번역되면서부터 이러한 이름을 갖게 되었는데 이 종은 阿賴耶識을 眞常淨識이라고 한다. 즉 吉藏의 《法華玄論》 卷二에서는 '先代地論師 以第八識爲佛性 自性淸淨故'라고 하였고 慧影의 《大智度論疏》 卷十四에서는 '佛性之義 依於能照 卽是阿賴耶識'이라고 하였다.
    眞諦(Paramatha 499~569)가 《攝大乘論》을 번역한 후에 一宗을 이룬 攝論宗은 心識說이 자론종과 크게 다른데 《決定藏論》 卷上에 '斷阿羅耶識卽轉凡夫性 捨凡夫性故 阿羅耶識滅 此識滅故 一切煩惱滅'이라고 한 것처럼 阿賴耶識을 妄識으로 把握하고 眞識에 대해서는 다시 第九菴摩羅識을 세운다."
  3.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중국 불교의 종파 > 지론종,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지론종 地論宗
    화엄부(華嚴部)의 <십지경(十地經)>에 세친(世親)이 주석을 단 <십지경론(十地經)>을 연구 강술하는 학파를 지론종이라고 한다. 북위(北魏) 선무제(宣武帝) 때, 인도의 승려 륵나마뎨(勒那摩提)와 보리유지(菩提流支)가 각기 이 <십지경론>의 범본(梵本)을 가져다가 번역하였고, 이것을 그의 제자인 광통율사(光統律師) 혜광(慧光)이 화회(和會)해서 1권으로 하였다고 한다. 이 혜광은 상주업도의 대각사(大覺寺)에 살며 지론연구(地論硏究)의 단서를 열고 상주남도파(相州南道派)의 시조가 됐다. 한편 보리유지(菩提流支)의 제자인 도총(道寵)은 업도 북부에 이를 전파하고 상주북도파(相州北道派)의 시조가 되었다. 혜광은 부처 일대의 가르침을 판별하여 돈(頓)·점(漸)·원(圓)의 3교(三敎)로 하고, <화엄경>을 비롯한 비돈비점(非頓非漸)의 원교(圓敎)에 배속시킴과 동시에 인연·가명(假名)·광명·상(常)이라는 4종(四宗)의 교판을 세워 비담(毘曇)을 인연종(因緣宗), 성실(成實)을 가명종(伽名宗), 삼론사론(三論四論)을 광명종, 열반화엄(涅槃華嚴)을 상종(常宗)에 배(配)하고, 상종을 최고의 가르침으로 삼았다. 특히 이 종의 특징은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을 섭론종(攝論宗)이 번뇌망상(煩惱妄想)에 더럽혀진 망식(妄識)이라고 보는 데 대하여, 항상 깨끗한 진상정식(眞常淨識)으로 보려는 점으로서, 양(梁)·진(陳)·수(隋)대를 통하여 왕성하였으나, 당대(唐代)에 이르러 화엄종의 성립과 함께 이에 합류(合流)되었다."
  4.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불교 사전》, "慧光(혜광)". 2016년 3월 1일에 확인
    "慧光(혜광):
    중국 스님. 남북조(南北朝) 때 정주(定州) 장로(長盧) 사람. 속성은 양(楊)씨. 13세 불타 삼장에게 출가하여, 계율을 배워 『사분율』을 널리 펼쳤으며 중국 율종의 시조(始祖)가 되다. 508년(북위 영평 1) 륵나마제(勒那摩提)와 보리류지(菩提流支)가 역장(譯場)인 낙양전(洛陽殿)에서 『십지론(十地論)』을 함께 번역하다가 도중에 분쟁을 일으켜 따로 있으면서 한 번씩 번역한 것을, 혜광이 두 가지 번역을 비교하고 합하여 하나로 만들고, 이에 대한 주석서를 지어서 중국 지론종(地論宗)이 일어날 기초를 만들었다. 이 밖에도 많은 주석서를 지었고, 칙명을 받아 업(鄴) 땅에 이르러 국통(國統)이 되니, 세상에서 광통율사(光統律師)라 부르다. 항상 극락정토에 왕생하기를 원하여 정업을 닦다가 업의 대각사에서 70세를 일기로 입적. 저서로는 『화엄경소』ㆍ『유마경소』ㆍ『인왕경소』ㆍ『승만경소』ㆍ『열반경소』ㆍ『유교경소』ㆍ『사분율소』ㆍ『십지론소』ㆍ『대승률소』 등이 있다."
  5. DDB, "慧光". 2016년 3월 1일에 확인
    "Huiguang (468–537) , a monk of the Northern Wei 北魏, a key figure in the establishment of the Four Part Vinaya 四分律 sect in China, as well as the founder of the southern branch of the Dilun school 地論宗, in the capacity of leading disciple of Ratnamati 勒那摩提. He composed a number of commentaries on texts that were being newly translated by monks such as Ratnamati and Bodhiruci 菩提流支, among these the Sifenlü shu 四分律疏, Huayanjing shu 華嚴經疏, Niepanjing shu 涅槃經疏, Weimojing shu 維摩經疏, Shidilun shu 十地論疏, Shengmanjingshu 勝鬘經疏, Renwangjingshu 人王經疏 and so forth. 〔續高僧傳卷二十一, 華嚴經傳記卷二, 律苑僧寶傳卷三、佛祖統紀卷二十八〕 "
  6. 운허, "地論師(지론사)".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地論師(지론사): 지론종을 주장하는 사람들."
  7. [[#cite_ref-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8098&DTITLE=%A6a%BD%D7%A9v_地論宗]"._2013년_4월_17일에_확인._지론사(地論師)·지인(地人)_7-0|↑]] 星雲, "地論宗".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지론사(地論師)·지인(地人)
    "地論宗: 我國十三宗之一。又作地論家、地論學派。係依十地經論之說,主張如來藏緣起義之大乘宗派。弘揚此宗思想者,稱為地論師、地人。"
  8.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地論宗". 2016년 3월 1일에 확인
    "地論宗:
    我國十三宗之一。又作地論家、地論學派。係依十地經論之說,主張如來藏緣起義之大乘宗派。弘揚此宗思想者,稱為地論師、地人。北魏永平元年(508),菩提流支、勒那摩提、佛陀扇多及義學縉儒十餘人奉宣武帝之命,於洛陽翻譯十地經論,至永平四年完成。其後,因菩提流支及勒那摩提之弟子間,見解有異,本宗遂分為相州南道、相州北道二派,即:慧光承勒那摩提之說,於相州(河南安陽)南部弘法,稱相州南道派,又稱南道,係地論宗之正統;道寵嗣菩提流支之法,宣講於相州北部,是為相州北道派,又稱北道。
    慧光初就佛陀扇多出家,曾參與十地經論譯場。後撰疏闡述十地經論之奧旨,又注解華嚴、涅槃、維摩、地持、勝鬘、遺教等諸經,及著作四分律疏,住於鄴都大覺寺,大振法化。門人有法上、僧範、道憑、惠順、靈詢、僧達、道慎、安廩、曇衍、曇隱、道雲、曇遵等。其中,僧達極受梁武帝崇敬,曾住洪谷、定冠二寺講華嚴、十地;安廩入陳地,住鐘山耆闍寺,宣講大集經;而法上之慧業最勝,年十五即開講法華,曾長期任東魏、北齊之僧統。法上門下有法存、融智、慧遠等;融智講涅槃及地論;慧遠住長安淨影寺,注解地論、地持、華嚴、涅槃、維摩、勝鬘等經,又造大乘義章、十地義記等,盛揚所承,其門下有靈璨、惠遷、善冑、智徽、辨相等十餘人。其中,靈璨繼住淨影寺,專講十地及涅槃。此外,道憑之門人靈裕,住大慈、演空二寺,精於華嚴、地論,著有十地論疏。曇遵之門人曇遷,原精研華嚴、十地、楞伽諸經,後遇周武帝毀佛,避難於南方,獲攝大乘論一書,遂以攝論為宗,而成為北地攝論宗之始祖。上述為南道派傳承之概況,北道派則不如南道派之隆盛,道寵有門人僧休、法繼、誕禮、牢宜、儒果、志念等,惟事跡多不明,其中,志念曾住晉陽開義寺、大興國寺,著雜心論疏、廣鈔等。
    關於本宗之教判,略綜為四:(1)據澄觀之華嚴玄談卷四載,慧光將佛陀一代時教判為漸、頓、圓三教。華嚴二祖智儼、三祖法藏等承襲此說。(2)據法華玄義卷十上載,慧光判為四宗:①因緣宗,指毘曇之六因四緣。②假名宗,指成實論之三假。③誑相宗,指大品、三論。④常宗,指涅槃、華嚴等之常住佛性本有湛然。慧光之弟子曇隱等,判為:①因緣宗,指小乘薩婆多部。②假名宗,指成實論、經部等。③不真宗,指諸部般若。④真宗,指涅槃、華嚴。慧遠判為:①立性宗,即因緣宗。②破性宗,即假名宗。③破相宗,即不真宗。④顯實宗,即真宗。曇隱與慧遠各立之四宗,實與慧光之四宗同義。(3)據華嚴經探玄記卷一載,真諦三藏等判立漸教(化儀)、頓教(化法)二教,而慧光所判立之三教中,漸教、頓教僅在化儀,唯圓教為化法,故二者有異。(4)慧遠於所著大乘義章卷一判立聲聞藏、菩薩藏二藏,係與半滿二教、大小二乘同義。此外,慧光之門人安廩,尚有六宗教之說。
    蓋十地經論一書,乃世親為解釋華嚴經十地品而作,內中廣明菩薩十地之義,並述及八識、無明、三身、三聚淨戒、因分果分、總別同異等六相。八識為眼、耳、鼻、舌、身五識,及第六意識、第七阿陀那識、第八阿梨耶識。其中,第八阿梨耶識之真妄論點,係地論宗分為南、北二道之主要因素。南道派將第八阿梨耶識,與楞伽經所謂之如來藏心,及涅槃經所謂之佛性同視,而稱為真常淨識,乃主張佛性本有;並以阿陀那識以下七識皆為有為之妄識,而特稱阿陀那識為無明識。據南道派慧遠之大乘義章卷三末,及十地義記卷一末載,阿陀那識為無明癡闇之妄識,阿梨耶識則為如來藏自性清淨心。然妄識本無體,必依真識而立,故前七識之妄法以第八識為其本體。又真識之本體,雖平等一味,非因非果,但其用卻能隨緣起滅,具有染淨之別,故能開展出一切萬法;亦即妄法非真如之外另有別體,乃係真如不守自性,隨緣而成為妄法,故諸法依隨真如,如影隨形,同時存在。由此,佛性雖本有,仍需精勤修習,離染顯淨,方可成佛。然北道派之說法與南道派有異,北道認為阿梨耶識為無明之妄心,而非不生不滅之真如,即主張佛性後有,須累世修行,始得成佛。有謂護身寺沙門自軌之五宗教判屬於北道派,其五宗為: (1)因緣宗,指毘曇。(2)假名宗,指成實。(3)不真宗,指般若、法華等。(4)真宗,指涅槃。(5)法界宗,指華嚴。
    關於南北二道之差異,可歸納為下列二說:一說北道派為「梨耶依持說」,南道派為「真如依持說」。即北道派計執阿梨耶為妄識以為依持,主張一切諸法皆由梨耶緣起;南道派則視阿梨耶為真如淨識,而計執於真如以為依持,並主張一切諸法皆由真如之緣起所生。一說南道派為梨耶淨識之八識建立說;北道派則為真妄和合之九識建立說,即立第八梨耶為妄識,第九識為淨識,惟雖立有第九識,然尚無菴摩羅之名。及後,真諦之攝論宗起,立第八阿梨耶識為虛妄,第九菴摩羅識為淨識之說,此說與地論北道派之主張相近,故北道派與攝論宗漸同化相合,而唯南道派獨存。
    南道派至慧遠晚年時,因感本宗所論之第七識尚未徹底,而欲以攝論宗之阿陀那識再予補充,乃有攝論化之論釋。弟子靈璨之門人靈潤等地論學者,即先後轉習攝論。隨著攝論宗之日益興盛,南道派亦漸趨於衰落。然地論宗對日後華嚴宗之成立極具貢獻,因本宗除精研華嚴經之十地品外,對華嚴整部經典之旨趣亦廣作理解,其成果頗值得推崇;如慧光將華嚴經之詮釋,判為因果理實,成為華嚴宗法藏之因果緣起、理實法界說之基礎;又慧遠闡釋華嚴經要義,所說之因果二分、教證二道、六相圓融等,亦多為法藏所修正採用,故有謂華嚴宗之宗說,僅係擴大地論宗對華嚴經之研究而已。〔金剛仙論卷二、卷四、十地經論序、華嚴五教章卷一、涅槃經義記卷一、大乘義章卷十九、法華玄論卷一、卷二、卷九、法華玄義釋籤卷十八、四教義卷一、中觀論疏卷七本、歷代三寶紀卷七、卷九、卷十一、卷十二、續高僧傳卷一、卷七至卷十二、卷十四至卷十六、開元釋教錄卷九〕(參閱「阿賴耶識」4640、「華嚴宗」6597、「攝論宗」8565)p2912"
  9.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地論宗". 2016년 3월 1일에 확인. 지론종 남도파와 북도파
    "關於南北二道之差異,可歸納為下列二說:一說北道派為「梨耶依持說」,南道派為「真如依持說」。即北道派計執阿梨耶為妄識以為依持,主張一切諸法皆由梨耶緣起;南道派則視阿梨耶為真如淨識,而計執於真如以為依持,並主張一切諸法皆由真如之緣起所生。一說南道派為梨耶淨識之八識建立說;北道派則為真妄和合之九識建立說,即立第八梨耶為妄識,第九識為淨識,惟雖立有第九識,然尚無菴摩羅之名。及後,真諦之攝論宗起,立第八阿梨耶識為虛妄,第九菴摩羅識為淨識之說,此說與地論北道派之主張相近,故北道派與攝論宗漸同化相合,而唯南道派獨存。
    南道派至慧遠晚年時,因感本宗所論之第七識尚未徹底,而欲以攝論宗之阿陀那識再予補充,乃有攝論化之論釋。弟子靈璨之門人靈潤等地論學者,即先後轉習攝論。隨著攝論宗之日益興盛,南道派亦漸趨於衰落。然地論宗對日後華嚴宗之成立極具貢獻,因本宗除精研華嚴經之十地品外,對華嚴整部經典之旨趣亦廣作理解,其成果頗值得推崇;如慧光將華嚴經之詮釋,判為因果理實,成為華嚴宗法藏之因果緣起、理實法界說之基礎;又慧遠闡釋華嚴經要義,所說之因果二分、教證二道、六相圓融等,亦多為法藏所修正採用,故有謂華嚴宗之宗說,僅係擴大地論宗對華嚴經之研究而已。"
  10.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중국불교의 종파 > 섭론종,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