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담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비담종(毘曇宗)은 중국 불교논종으로 설일체유부의 《6족발지(六足發智)》 등 소승불교의 여러 논서들을 연구 · 강술하는 것을 중심으로 한 학파적인 종파이다.[1] 비담(毘曇)은 아비담(阿毘曇)의 약칭이며 아비담은 아비다르마(Abhidharma · 阿毘達磨), 즉 (論)을 뜻한다.[1]

소승 논부(小乘論部)의 한역(漢譯)은 383년에 《비바사론》과 《팔건도론》, 즉 간다라계(系)의 《발지론(發智論)》, 391년에는 설일체유부의 승려 법승(法勝)의 작품으로 소승불교를 간결하게 정리한 《아비담심론(阿毘曇心論)》, 425년에는 설일체유부의 교의를 대성한 가다연니자(迦多衍尼子)의 《대비바사론(大毘婆沙論)》, 그리고 426년 이후 3회에 걸쳐, 《아비담심론》의 주석서로서 법구(法救)의 손으로 이루어진 《잡아비담심론(雜阿毘曇心論)》 등이 차례로 이루어졌다.[1]

그리고 이와 같은 한역에 의한 소승 논서(小乘論書)의 연구가 전진의 승려인 제바(提婆) · 도안(道安), 동진(東晋)의 혜원(慧遠) 등에 의해서 장안(長安) · 건강(建康) 등으로 넓혀지고, 유송(劉宋)의 혜통(慧通), 양나라(梁)의 도승(道乘) · 혜집(慧集), 진나라(陳)의 혜필(慧弼), 북위(北魏)의 혜숭(慧嵩), 수나라(隋)의 지념(志念), 당나라(唐)의 도기(道基) 등에 의해서 계승되어 화북을 중심으로 전통이 유지되었다.[1] 그러다가, 당나라현장(玄裝)이 《구사론(俱舍論)》·대비바사론(大毘婆沙論)》을 신역(新譯)함에 이르러 구사종(俱舍宗)에서 이를 맡게 되었다.[1]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