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함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아함경(阿含經)》은 초기 불교경전 모음이다.

"아함"이란 산스크리트어 낱말 아가마(āgama)의 음역(音譯)으로 법장(法藏) 또는 전교(傳敎)라고 번역(飜譯)한다.[1] "아함"이란 문자 그대로 ""전승(傳承)" 또는 "전승(傳承)한 가르침"이며, 스승에서 제자로 계승한 것을 뜻한다.[1][2] 즉, 《아함경》은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을 전하는 성전(聖典)을 가리킨다.[1] 실제로는 고타마 붓다와 그 제자들의 언행록이며, 원시 불교 연구의 근본 자료다.[1]

후일 대승 불교가 일어나자 아함(阿含)은 소승(小乘)이라고 천칭(賤稱)되어 중국 등 전통적인 불교에서 그리 중시하지 않았으나 근래에 이르러 원전 연구가 활발해짐에 따라 팔리어 대장경의 《4부(四部)》와 한역 대장경의 《4아함(四阿含)》 비교 연구로 말미암아 원시 불교의 진의(眞意)를 구명하려는 경향이 생겨 뛰어난 성과를 얻었다.[1]

4아함[편집]

한역된 《4아함(四阿含)》은 다음의 《장아함(長阿含)》·중아함(中阿含)》·잡아함(雜阿含)》·증일아함(增一阿含)》의 4종의 《아함경(阿含經)》을 가리킨다:[1][2]

  1. 장아함(長阿含)》: 장경(長經) 30경을 포함하고 있다.
  2. 중아함(中阿含)》: 길지도 짧지도 않은 222경을 포함하고 있다.
  3. 잡아함(雜阿含)》: 소경(小經) 1362경을 포함하고 있다.
  4. 증일아함(增一阿含)》: 서품(序品)을 제외한 473경이 1에서 11까지의 법의 수에 의하여 분류되어 있다.

《4아함》은 불교 교단이 부파로 분열되기 이전에 이미 주로 형식상으로 분류되어 대개 모든 부파가 그 원형을 가지고 있었을 것으로 여겨진다.[2] 현존하는 이들 한역(漢譯) 4아함의 각각은 서로 다른 부파에 의하여 전하여진 것들이다.[2]

4부[편집]

4아함》에 상당하는 팔리어 문헌의 《4부(四部)》는 다음과 같다.[1]

  1. 장부(長部)》 34경
  2. 중부(中部)》 152경
  3. 상응부(相應部)》 2875경
  4. 증지부(增支部)》 2198경

4부(四部)》에 《소부(小部)》 15경을 추가하여 《5부(五部)》라고 한다.

관련 서적[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