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화결의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간화결의론(看話決疑論)》은 고려의 승려 보조국사 지눌(知訥: 1158-1210)이 저술한 책으로 불교 교리를 해설한 책이다.[1] 선종교종의 양종이 한 가지로 쟁론(爭論)이 없는 경지에 들어감을 강조하고, 선문(禪門)에 10가지 병(病)이 있음을 지적하였으며, 화두(話頭)를 수행할 때 일어나는 의심을 해결해 주는 책이다.[1]

각주[편집]

  1. 동양사상 > 한국의 사상 > 고려시대의 사상 > 고려시대의 불교사상 > 간화결의론,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