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의 불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구려의 불교소수림왕(小獸林王) .2년(372)에 전진(前秦)왕 부견(符堅)이 사신(使臣)과 함께 순도(順道)를 보내 불상과 불경(佛經)을 전한 것이 그 시초이다.[1] 2년 후(374) 아도(阿道)가 들어와 성문사(省門寺: 肖門寺)와 이불란사(伊弗蘭寺)를 세운 것이 또 한국의 (寺刹)의 시작이다.[1] 그러나 이것은 국교를 통한 공식 전입으로 실상 민간에 먼저 불교가 들어왔을 것으로 보인다.[1]

고구려의 불교는 한마디로 학술 외교불교라고 할 수 있다.[2] 즉, 고구려의 학승 등은 중국에 가서 경전을 배우고 연구함을 구법(求法)의 최상목표로 하였으며, 중국의 승려를 지도할 수 있는 고승도 있었다.[2] 그 대표로 장수왕(재위 413∼491) 때 태어난 승랑(僧朗)을 들 수 있다.[2]

승랑은 중국에 들어가 삼론학(三論學)을 깊이 연구하여 학문적 체계를 완성함으로써 신삼론종(新三論宗)이라는 새로운 사상을 개척했다.[2] 승랑은 중국 사상계를 지도한 최초의 인물로서, 양무제(梁武帝) 11년(512)에 우수한 학승(學僧) 10명을 지도하였으며 중국에서 일생을 마쳤다.[2]

고구려 학승들은 중국만이 아니라 일본에도 건너가 불교학술과 예술면에 큰 공헌을 하였다.[2] 즉, 최초의 전교자인 혜편(惠便)을 위시해서 혜자(惠慈), 불교 예술가인 담징(曇徵), 일본 삼론학의 시조인 혜관(惠灌) 등이 그 예이다.[2] 그리고 삼국통일신라 불교를 일으킨 고구려 승 혜량(惠亮)도 들 수 있다.[2]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